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멀리서 친구가 보낸 신년의 기도를 함께 드리고자 합니다.

7 Ways to Live Lighter in the New Year: Your spirit as well as your body needs care and attention.

Share it! Like it!

http://bit.ly/VXLLGi

 

모두가 사랑하는 마음이 깊어 가슴 속에 촛불 하나씩 켜 들고 지난해 어려움과 슬픔을 씻는 맑은 강물로 흐르게 하소서.

 

마음 마다 사과꽃 향기 날리는 행복한 미소가 가득한 먼 시간 속에서 풋풋하고 건강한 원시의 숲 같은 아침 햇살이 가득한 꿈만이 가득 넘쳐 피어나게 하소서.

 

마주 불러줄 정다운 이름이라면 신의(信義)가 보태심 없이 영원토록 사랑하고 슬픈 인연의 벌()이라도 온다면 아름다운 마음의 꽃밭을 날아다니는 꿀벌들의 달콤한 양식이 되어 어려운 기억을 잊게 해 주소서.

 

모두를 사랑하게 하소서.

 

삶의 지친 발걸음을 옮기는 사람들은 푸른 잔디를 뛰어다니는 개들 처럼 활기 넘치는 이웃 사랑으로 기쁨의 삶의 용기 주시고 아파서 신음하는 병원 침실마다 건강의 등불을 달아 고통을 덜어주소서.

 

이제 다시 대망의 해가 뜨면서 일제히 하늘을 우러러 보며 씻은 구슬 같은 마음 밭에 새로운 붉은 태양이 떠서 걸리면 희망의 열매만 열리게 하소서. 이 열매가 모든 이들에게 넉넉하고 달콤한 양식이게 하소서.

<3 For all my Facebook family and friends <3

We begin the new Century
with our Worlds connected.
Computers and keyboards,
phone lines redirected.

Stocking up. Fixing things.
All of us thinking as one.
What will we lose? What will 
happen when the New Year comes?

But what we have gained we
don't realize is there.
A gift of kindness and caring.
The Internet has taught us to share.

We have found love and 
friendship without a face.
We no longer have countries or boundaries. 
We are all one Human Race.

Maybe it's a great plan 
in the heaven's up above.
To bring us together with 
friendship and Love.

No matter what the future holds,
we have this moment in time.
One World together
Sharing it Online.

Happy New Year!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 profile
    제임스앤제임스 2013.01.03 02:32

    As The New Year begins :

     

    Dear God, as we enter a brand new year

    Allow us to have more faith than fear

    Grant us your blessings from up above

    Help us to live with peace and love.

     

    Give us the words that could mean so much

    To those who feel empty and out of touch

    Let the hearts of those badly shattered

    Know somehow they have always mattered.

     

    Please restore faith to the ones in need

    Let them be joyful for one small deed

    Offered in kindness, given with cheer

    Restoring their faith in a brand new year.

     

    2 Corinthians 5:17 (KJV)

    Therefore if any man be in Christ,

    he is a new creature:

    old things are passed away;

    behold, all things are become new.

     

    Watercolour Artist/Prayer Essayist/Columnist James Seo.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04 주님. 오클랜드의 가을에는 따뜻한 눈물도 배우게 하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4.03.04 853
603 주님. 오클랜드에 살면서 감사의 마음에는 계절이 필요하지 않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5.06 170
602 주님. 오클랜드에 사는 우리에게는 작은 소망의 마음 하나가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6.04.04 72
601 주님. 오늘은 희망찬 오클랜드의 새벽의 문을 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2.03 1072
600 주님. 오늘 우리 엘림크리스챤들은 주님을 향해 우리 자신의 삶에 대한 결심을 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6.05.16 72
599 주님. 열정의 늦여름 사랑이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2.01 1059
598 주님. 여름날에 마음을 비우고 살아 갑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1.23 955
597 주님. 아름다운 오클랜드의 삶을 위하여 이렇게 살겠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7.05 174
596 주님. 보타니 달빛의 한 다발을 마음에 안았습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4.08.18 807
595 주님. 당신은 내가 살고 내가 노래하는 이유입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2.07.30 1967
594 주님. 나는 진정으로 감사했어요. 제임스앤제임스 2013.11.15 1067
593 주님. 깨어있는 자로 축복 받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2.02 1125
592 주님. 간절함으로 목마른 치유를 위한 비상은 아름다운 동행이 될 것입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5.03.10 197
591 주님, 한가위에도 크리스챤들은 베풀면서 살아갈 것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9.13 935
590 주님, 지금도 하나님과 열애하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10.20 598
589 주님, 이렇게 마음과 생각이 눈꽃같이 되길 기도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3.04 802
588 주님, 우리의 손을 붙잡아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4.07.25 650
587 주님, 우리에게 오시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09.22 1089
586 주님, 우리가 가는 곳 어디든지 주님도 그곳에 함께 있을 것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4.04 849
585 주님, 우리 한인들을 불쌍히 여기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4.10.18 73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