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My Christian Friendship Forever :

나의 크리스챤 우정은 영원합니다.

 

 

Friendship comes and friendship goes

Like a wave upon the sand

As day and night and birds in flight

Like snowflakes when they land.

 

But you and I are something more

Our friendship is here to stay

Like weeds, rocks and dirty socks

It will never go away.

 

Today, tomorrow and always

Our friendship will grow and grow

And one thing I know for sure

You're a wonderful friend to know.

 

Watercolour Artist/Prayer Essayist/Columnist James Seo.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4 박살이 난 금송아지를 기억해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16 1235
143 바카스 한 병의 예수 / 정연복 나누리 2013.09.13 839
142 믿는 것만으로는 모자란다 / 정진홍 교수 나누리 2013.08.01 802
141 묵상(두란노에서) mangsan 2013.12.13 932
140 묵상(나사렛 사람) mangsan 2013.11.03 1160
139 무언가를 얻기 위해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8.19 915
138 목요일 밤이면 보타니에서 커피 한 잔이 그리워 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3.28 813
137 모든 사람들을 미소로 바라볼 수 있게 하여 주시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9.01 952
136 모두가 풍성한 추석을 맞이하고 기쁜 계절이 되게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9.18 881
135 멀리서 친구가 보낸 신년의 기도를 함께 드리고자 합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3.01.03 2010
134 매일 같이 새로 태어난 기분으로 뉴질랜드를 살아갑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1.09.13 2516
133 많은 이름을 가지신 하나님 / 산들바람 나누리 2013.12.08 1009
132 마지막 기념예배 (chch 대성당) admin 2011.11.10 1067
131 마음으로 부르는 이름은 예수님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2.22 1216
130 마 태 복 음 3 :12 마헬살랄하스바스 2015.05.05 201
129 뜻과 힘을 합하면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9.02 898
128 동정녀 탄생 / 정연복 나누리 2013.10.11 1452
127 동작동 기독교와 망월동 기독교 / 홍정수 교수 나누리 2013.06.07 940
126 당연한 도리라 생각하기에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8.22 921
125 당신은 행복한 나의 비밀이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03 1153
Board Pagination Prev 1 ...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