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오늘도 한인의 삶이 행복했으면 하고 기도합니다.

 

그렇게도 오래 부터 가슴에 품어 오뎐 아트 갤러리가 시작되었습니다. 주님의 은혜의 진리를 부어 주시기 시작한 때가 2000년이었습니다. 오클랜드에 온지 2년 후이었습니다.

 

그동안 많은 일로 인해 몸이 많이 지쳐 있던 시기이었습니다. 오클랜드는 나에게는 광야와도 같았습니다. 보타니 주변에 아는 한인이 없었습니다. 많은 현지 이웃과 친구들이 숲속에 있었던 것처럼 더욱 그러했던 것 같았습니다. 광야에서 배운 것이 많았습니다. 그저 하늘만을 바라 볼 뿐이었습니다.

 

그때, 주님은 은혜의 진리를 나에게 부어 주시기 시작했습니다. 가슴이 충만한 은혜이었습니다. 일터에서나 차 안에서 주님과 소통했습니다. 주님이 너무나 좋았고 은혜가 너무 풍성해서 찬양의 눈물, 그리고 감사와 감격의 연속이었습니다. 마치 강가의 생수가 흘러 넘치는 것을 경험하며, 그것은 은혜의 강물이었습니다.

 

없게 살아 온지도 2년이 넘은 시기이었습니다. 나에게는 광야에서 4번째의 생일을 맞이 하는 것 같았습니다. 그 당시 내 가슴 속에 작은 목소리가 새겨졌습니다. “Be Happy, and make others happy.” 하나님이 주시는 행복감에 젖었고, 그 행복을 다른 사람에게 알게 하라는 마음의 음성이었습니다.

 

그때, 주님께서 인생 길의 곳곳에 간섭해주시고 준비해 주셨던 친구들에게 정말 큰 은혜를 부어 주셨습니다. 얼마나 감사한지를 말로는 표현하지 못했습니다. 모든 영광을 모두 하나님께 돌리게 되었습니다.

 

우리 한인의 삶이 정말로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진정으로 한인을 위해 기도합니다. 감정을 뛰어 넘고 환경을 뛰어 넘어 앞으로 달려 가기를 소망합니다. 예수님으로 인해 행복하기를 기도합니다.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04 오클랜드 세상에서 희망의 등불을 켜들고 살아가게 하여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6.03 1121
403 오클랜드 세상에서 살아가는 아내에게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0.04 1251
402 오클랜드 삶의 언덕을 넘느라 지친 그들에게 힘과 소망을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4.04.11 943
401 오클랜드 봄의 속삭임을 들을 수 있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10.09 986
400 오클랜드 보타니 언덕에서 우리의 기도를 드립니다. : There Is Our Prayer At Botany Hill In Auckland. 제임스앤제임스 2014.12.10 597
» 오늘도 한인의 삶이 행복했으면 하고 기도합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3.05.24 954
398 오늘도 창조주 하나님의 손길을 깨닫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10.27 1103
397 오늘도 예수님께 울부짖는 우리의 마음들이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7.23 738
396 오늘도 새벽기도를 할 수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2.24 885
395 오늘 우리의 지친 영혼을 축복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2.01 989
394 오늘 우리는 그리스도 안에서 평화를 갖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12.13 1793
393 오늘 우리는 가난하고 방치된 사람을 위해 기도합니다. Today We Pray For the Poor and Neglected. 제임스앤제임스 2014.12.19 616
392 오늘 아침엔 주님의 사랑을 생각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6.10 1207
391 옛 습관을 고치지 못하는 저희를 용서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1.21 1069
390 예수를 예수답게 하라 / 정연복 나누리 2013.08.13 602
389 예수를 믿되 예수처럼 살지 않으려는 기독교인 / 한인철 교수 나누리 2013.06.11 1005
388 예수님이라면 이럴 때 어떻게 하셨을까 ?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8.17 857
387 예수님을 믿는 엘림크리스챤 친구들이 사는 생활을 보고 싶었습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6.02.17 85
386 예수님은 평화가 아니라 칼을 주러 오셨다 ?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4.29 1050
385 예수님은 죽음으로 죽음을 이기셨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3.19 927
Board Pagination Prev 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