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신앙에세이 : 크리스챤들이 믿음생활의 불순물을 꼭 제거해야 살아 남을 수 있습니다.

 

99335E4F5BB40DDA06DA96

 

 

주님은 우리에게 가족과 친구와 이웃과 화목을 요구하십니다. 믿음생활의 장애물 중에 하나는 사람들과의

관계에서 화목을 이루지 못하는 것입니다. 기도도 열심히 하고 홀로 믿음생활을 열심히 한다고 하는 사람들

중에도 인간관계가 매끄럽지 못한 사람들이 의외로 너무나 많이 있었습니다.

 

우리 크리스챤들은 누구나 자신이 좋아하는 사람들만 좋아하려는 경향이 있습니다. 자신이 좋아하는

사람들과는 항상 잘 어울려도, 그렇지 않은 사람들과는 항상 일정한 거리 이상을 유지하려는 습성이

있습니다. 때로는 직분을 가진 크리스챤들도 이런 방식에서 벗어 날 수 없었습니다. 우리의 직분을 가진

크리스챤들도 자신이 사랑하고 싶은 크리스챤만을 사랑하는 범위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것 같았습니다.

 

그러나, 참 믿음생활은 교제요 사귐인 것입니다. 하나님과 사귀고, 형제와 자매가 사귀면서 서로 사랑을

나누는 행위가 믿음생활이라 할 수 있습니다. 가족과 형제와 자매와도 화목을 이루지 못하면서, 믿음생활을

열심히 한다는 것은 가식적이고 위선적이고 가면을 쓰고 있는 크리스챤들의 모습이라고 할 수 있었습니다.

 

우리 크리스챤들이 세상의 사람들로부터 인정을 받지 못하는 부분 중의 하나가, 자신들의 희생적인 사랑을

통하여 빛으로 승화되지 못하기 때문인 것입니다. "예수님을 믿는 사람들이 왜 저럴까?" 서로 반목하고

다투는 크리스챤들의 모습 속에서, 예수님의 참모습을 볼 수가 없는 것입니다. 예수님을 믿는 것이 자신이

손해 보는 것이 마땅하다고 여겨질 때에, 그 중량감과 값어치가 드러나게 되는 것입니다. 예수님의 생에는

항상 다른 사람에게 베풀고 자신에게는 손해만 보는 삶의 연속이었습니다.

 

9990D7485BB40DDE0A2C78

 

 

그러나, 요즈음 크리스챤들은 좀처럼 손해를 보려고 하지 않는 것 같았습니다. 희생의 그림자도 볼 수가

없었습니다. 주님은 우리가 제단에 예물을 드리려 하다가도, 형제와 자매와 화목하지 못함이 생각나거든

먼저 가서 화해하고 예물을 드리라고 하셨습니다. 세상의 화목은 크리스챤들의 중심사상이었습니다.

하나님은 우리를 하나님과 화목하게 하시기 위해, 화목을 위한 제물이 되어 이 땅에 오신 주님의 뜻이,

우리의 삶 가운데 우선 되어야 하는 것입니다.

 

세상에서 화평하게 사는 크리스챤들은 복이 있다고 하셨습니다화평하게 사는 크리스챤들이 하나님의

자녀라고 말하셨습니다. 우리가 하나님의 자녀가 되기 위해서는 하게 사는 크리스챤들이 되어야 하는

것입니다. 그렇지 않으면, 결코 하나님의 자녀들이라 말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가족과 이웃과 친구들과 불편한 관계는 믿음의 불순물인 것입니다. 믿음생활에 있어서 이러한 불순물을

지니고 있으면, 도저히 선교가 통하지 않으며, 기도의 응답을 이룰 수 없었습니다. 이제 이 불순물을

제거해야 할 때가 우리 앞에 놓여 있습니다. 그날이 바로 오늘이라는 현재인 것입니다.

 

때로는 우리의 힘으로 안될 수도 있습니다. 미움과 시기와 노여움을 우리의 힘으로 완전히 제거할 수 없기

때문에, 먼저 하나님께 간청하고 하나님의 도우심을 받는 것입니다. 그리고 힘을 다하여 노력하고 자신의

마음을 바꾸기를 힘쓸 때, 바로 좋으신 우리의 주님께서 우리를 소명하여 주시고 이끌어 인도하여 주실

것입니다

 

998BFA4F5BB40DDB0F63CB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44 구체적이고 솔직 당당함의 기독 신앙으로 / 정강길 나누리 2013.08.25 834
643 궁궐과 동굴에 갇힌 신앙인 / 김경재 교수 나누리 2013.06.24 779
642 그대 곁의 예수, 그대 안의 예수 / 정연복 나누리 2013.12.28 1138
641 그리스도는 내 안에 살아계십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1.13 1122
640 그리스도의 탄생을 축하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12.24 5399
639 그리움에 기도합니다. 느티나무 2013.06.28 827
638 그리움을 그리워하는 당신에게 말이에요. 제임스앤제임스 2011.11.03 1150
637 급변하는 세계 속에서 안정을 발견해내는 방법이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6.09 1077
636 기다리시는 아버지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6.20 798
635 기도가 깊어 질수록 주님으로 충만한 영혼이 되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3.20 3778
634 기도는 우리를 위한 자아 추구가 아닙니다 . 제임스앤제임스 2012.11.07 826
633 기도와 전도의 열매 " 골 4:2~6 " 마헬살랄하스바스 2013.01.01 1291
632 기도하다 쉬어가는 죄를 범치 않게 하여 주소서. 1 제임스앤제임스 2012.06.11 11877
631 기도할 때면 초자연적 능력을 갖게됨을 믿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2.28 870
630 기독교 밖에도 구원이 있나 ? / 정강길 나누리 2013.07.30 854
629 깨달음의 가장 첫 발현은 회개 / 정강길 나누리 2013.09.15 823
628 깨달음의 신앙 / 정강길 나누리 2013.09.10 816
627 깨어 있는 우리의 믿음으로 매일 살아 갈 수 있게 도와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4.08.01 836
626 깨어져야 삽니다. (Become Broken!) 제임스앤제임스 2011.10.09 1078
625 꾸미지 않는 아름다운 사람이 되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5.18 121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