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신앙에세이 : 주님. 광야의 시험은 우리의 우상화된 삶을 깨뜨리며 살아 나게 해주셨습니다.

 

 

이집트를 탈출한 히브리인들이 주어진 환경에 담대하게 맞서지 않고, 도피하듯이 도망하는 40년을 광야에서 방랑했던 것일까? 가까운 곳에 시내산이 (Mount Sinai) 있고, 멀리 있는 곳에 약속의 땅이 (Promised Land) 그들의 목적지가 아니었던가? 광야의 여정은 방랑이나 혹은 하나님의 심판이 아니었으며, 이집트의 노예에서 벗어나서 하나님의 백성으로 살아 가는 길과 방법을 배우게 되는 과정으로 묘사하고 있었습니다.

 

히브리인들의 (이스라엘 백성) 첫번째 광야과정은 마라” (Marah) 광야이었습니다. 광야를 3일간 걸었지만 마실 물을 찾지 못했으며, 물 없는 3일간의 여정을 마치고 마침내 마라 광야에 도착하지만 그곳의 물맛이 써서 마시지 못해 모세에게 불평을 했습니다. 모세가 나뭇가지를 꺾어 물에 던지니 쓴물이 단물로 변하여 백성들은 갈증을 해소하지만, 이 사건은 하나님이 이집트의 노예에서 하나님의 백성으로 살아가는 길과 방법을 가르쳐 주기 위한 첫번째 광야과정의 시험이었습니다. (마라의 쓴물은 현실의 고통이고 하나님의 기적을 체험)

 

히브리인들의 두번째 광야과정은 ” (Zin) 광야이었습니다. 히브리인들이 먹을 양식이 없다고 불평했습니다. 매일 히브리인들이 노예의 신분이었지만 먹을 양식이 풍부했던 이집트의 삶을 그리워하며 그곳으로 다시 되돌아 가자고 소망했던 것이었습니다. 하나님은 신 광야에서 하늘의 양식인 만나를 비처럼 내려 주시겠다고 약속하셨습니다. 이집트의 빵이 노예노동으로 생산된 땅의 양식이라면, 만나는 주님께서 은혜로 주신 하늘의 양식이었습니다. 이집트의 빵이 독점과 부의 축적을 상징한다면, 만나는 나눔과 교제가 가져오는 풍성함이라는 새로운 경제개념의 모델이었습니다. 모든 사람이 함께 나누는 만나는, 소수가 양식을 독점한 이집트사회의 경제개념과는 다른 것이었습니다. 이집트의 땅에서 불의한 억압적 경제정책을 보았다면, 만나는 억압이 없는 자유가 넘치는 하나님의 법을 가르친 신 광야과정의 시험이었습니다. (만나와 메추라기의 기적)

 

히브리인들의 세번째 광야과정은 르비딤” (Rephidim) 광야이었습니다. 마라 광야에서 마실 물이 없어 불평한 것처럼, 신 광야에서 먹을 양식이 없어 불평한 것처럼, 그들은 역시 르비딤 광야에서도 불평을 했습니다. 그러나 이곳에서 그들이 만났던 세번째 광야과정에 전쟁이 있었습니다. 아말렉이 히브리인들을 공격했으며, 여호수아는 아말렉과 싸우러 나갔고 모세와 아론과 홀은 산으로 올라갔습니다. 모세가 팔을 올리면 히브리인들이 승리하고 팔을 내리면 아말렉이 승리했습니다. 해가 질 때까지 모세의 팔은 내려 오지 않았고 결국 여호수아는 아말렉과의 전투에서 승리했습니다. 아말렉과의 전투는 하나님의 백성으로 하나님의 말씀으로 살아 가는 법을 배우게 하는 르비딤 광야과정의 시험이었습니다. (아말렉과의 싸움에서 승리)

 

성경 구약의 시편 23편에는 광야와 같은 어두운 골짜기로 다닐지라도 두려워하거나 걱정할 염려가 없다고 노래했으며, 왜냐하면 주님께서 우리와 함께 하시고 주님의 지팡이가 우리에게 큰 힘을 주시기 때문이라고 고백했습니다. 항상 하나님의 말씀을 묵상하고 깨달을 때 주어지는 복된 삶을 지금도 들려 주고 있는 것입니다.

 

우리는 광야과정과 같은 오클랜드의 삶을 살아 가면서, 때때로 마실 물이 없어 목이 타는 갈증의 시험을 당하기도 하고, 먹을 양식이 없어 굶주림의 시험을 만나기도 하고, 세상의 싸움 속에서 생명의 위협을 당하는 시험을 경험할 수도 있는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의 오클랜드의 삶은, 시험을 통해서, 하나님의 뜻대로 살아 가는 길을 배우는 과정의 반복을 통해서, 우리가 참 크리스챤의 연단의 깨달음을 보여 주심에 항상 감사를 드릴 뿐이었습니다.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44 구체적이고 솔직 당당함의 기독 신앙으로 / 정강길 나누리 2013.08.25 834
643 궁궐과 동굴에 갇힌 신앙인 / 김경재 교수 나누리 2013.06.24 779
642 그대 곁의 예수, 그대 안의 예수 / 정연복 나누리 2013.12.28 1130
641 그리스도는 내 안에 살아계십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1.13 1115
640 그리스도의 탄생을 축하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12.24 5392
639 그리움에 기도합니다. 느티나무 2013.06.28 827
638 그리움을 그리워하는 당신에게 말이에요. 제임스앤제임스 2011.11.03 1139
637 급변하는 세계 속에서 안정을 발견해내는 방법이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6.09 1073
636 기다리시는 아버지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6.20 798
635 기도가 깊어 질수록 주님으로 충만한 영혼이 되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3.20 3775
634 기도는 우리를 위한 자아 추구가 아닙니다 . 제임스앤제임스 2012.11.07 825
633 기도와 전도의 열매 " 골 4:2~6 " 마헬살랄하스바스 2013.01.01 1280
632 기도하다 쉬어가는 죄를 범치 않게 하여 주소서. 1 제임스앤제임스 2012.06.11 11869
631 기도할 때면 초자연적 능력을 갖게됨을 믿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2.28 867
630 기독교 밖에도 구원이 있나 ? / 정강길 나누리 2013.07.30 854
629 깨달음의 가장 첫 발현은 회개 / 정강길 나누리 2013.09.15 823
628 깨달음의 신앙 / 정강길 나누리 2013.09.10 816
627 깨어 있는 우리의 믿음으로 매일 살아 갈 수 있게 도와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4.08.01 831
626 깨어져야 삽니다. (Become Broken!) 제임스앤제임스 2011.10.09 1065
625 꾸미지 않는 아름다운 사람이 되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5.18 118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