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40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과부가 헌금한 두 렙톤의 양면이 있습니다.

 

최근 자주 들리는 교회 헌금은 나에겐 민감한 주제이었습니다. 교회 헌금에 이름이 많아집니다. 그 동안 헌금마다 성실하게 신실하게 드려 왔습니다. “기도일백번제”, “전도여행기금”, “안식년여행기금” 등등으로 설명 없이 듣기에는 새로운 헌금들이 속속 생기면서 교인들이 부담을 느끼고 있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교회 헌금에 할 말 많은 주제이었습니다.

 

한 교인의 의견은 달랐습니다. “더 강하게 비판했어야 했습니다.” 또는 내가 헌금 5달러 냈다고 목사와 교인들 앞에서 망신을 주었습니다.” 헌금에 대한 실망감이 다수이었습니다.

 

하지만, “금붙이를 걷던, 돈을 걷던 간에, 우리 교회 살림살이에 왜 간섭을 하십니까?”, 혹은 당신은 얼마나 헌금을 하십니까?”라고 반발도 할 수 있는 얘기이었습니다.

 

성경적 헌금의 정의가 무엇인지 우선 알아야 했습니다. 그래서 신학교수와 여러 목사들께 여쭈어 보았습니다. 듣기는 했습니다만, 나의 신학 지식의 부족으로 알 수 없는 단어들과 성경 속의 인용구의 바다를 떠다니면서 더 알쏭달쏭 해졌습니다. 이해하기 어려운 신학의 홍수 속에서 한가지 공통분모를 발견했습니다. 모두 모범적인 헌금을 이야기 하실 때 과부의 두 렙톤의 일화를 예로 들었습니다.

 

과부의 2 렙톤의 이야기는 마가복음 12 43절과 44절에 나와 있습니다. 가난한 과부가 가진 전부인 2 렙톤을 헌금하자, 예수님이 모든 사람보다 많이 넣었다.”고 칭찬하는 내용입니다.

 

모든 분들이 이 일화를 꺼냈지만 해석은 서로 달랐습니다. 한 목사(Pastor)께서는 가난하다고 해도 전 재산을 바칠 각오로 헌금해야 한다.”라고 구절대로 해석했습니다. 

 

반면에, 또 다른 목사께서는 돈을 쌓아두고도 헌금하지 않는 인색한 부자들을 꾸짖기 위함이지, 가난한 자들에게 전 재산을 내라는 뜻은 아니다.”라고 하셨습니다. 어느 쪽의 해석이든 부자나 가난한 자이나 불편한 교인이 생기는 것은 마찬가지인 것 같습니다.

 

다만, 나의 부족한 이해로 한가지 의문이 떠 올랐습니다. 개신교에서는 창조주인 하나님을 하나님 아버지라고 부릅니다. 나를 창조한 창조주이자, 내 모든 형편을 아는 절대자라는 뜻인 것입니다.

 

하늘에 계신 아버지도 아니고, 땅에 계신 육신의 아버지도 가난한 자식에게 전 재산을 요구할 것 같지는 않다는 일차적인 생각이 들었습니다. 혼란스러운 생각 속에서, 어느 교회의 한 장로(Elder)께서 속 시원한 대답을 해주셨습니다.

 

헌금은 교회에 내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 내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렙톤(Lepton)은 로마시대 가장 작은 화폐단위의 동전이었습니다. 당시 막노동 일꾼의 하루 품삯이 1 데나리온(Denarion)이었다고 했습니다. 1 렙톤은 1 데나리온의 1/128 밖에 안되는 보잘 것 없는 금액이었습니다. 지금 화폐단위로 환산하면 2 렙톤은 1 달러를 조금 넘는다고 들었습니다.

 

2 렙톤은 과부의 품 안에서 짤랑소리를 냈을 것임에 분명했을 것입니다. 헌금함 속의 짤랑거리는 소리를 반가워할 교회가 과연 몇이나 있을까요. 비록 짤랑거릴지라도 어떤 교인들에게는 가슴 아픈 전 재산일 수 있습니다. 헌금은 교회의 것이 아닙니다. 헌금은 하나님의 것입니다. 아멘.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64 ‘성서무오설’ 이라는 오래된 교리는 재검토하여 교정되어야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9.24 868
663 ‘성서의 하나님’은 이삼천 년 전 고대인이 인식한 하나님 / 산들바람 나누리 2013.11.08 1013
662 ‘예수에 대한 신앙’ 을 넘어 ‘예수의 신앙’ 을 가져야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9.28 864
661 ‘자기중심의 신앙’을 넘어 '하나님 중심의 신앙’으로 / 산들바람 나누리 2013.10.23 1026
660 “도그마의 예수”를 “역사적 예수” 위에 근거하도록 .../김준우 교수 나누리 2013.07.30 1008
659 가난한 사람들과 장애인들에게 우리의 마음을 쏟겠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4.12 858
658 가슴 아픈 추억의 기도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8.16 961
657 가정을 위해 기도하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10.07 895
656 감사하고 행복하며 살아 갑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3.13 789
655 감사하는 마음을 갖게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2.15 1335
654 겨울을 보내는 마지막 시간에 우리 한인 부부들의 모습이 아름다워지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8.13 752
653 계시록 1:1∼20 주 재림과 촛대교회 다림줄 2013.10.25 1285
652 고통은 주님께서 주시는 선물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3.13 1188
651 고통이 있는 사람들을 구하여 주옵소서. Save the Afflicted (People in Affliction) 제임스앤제임스 2014.10.09 639
» 과부가 헌금한 두 렙톤의 양면이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0.18 1409
649 괴로움과 고통도 천국을 향한 노정으로 알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09.30 1737
648 교리 기독교가 교회를 지배하는 어둠의 시대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6.18 956
647 교회 다니기 싫으시면 다니지 마십시오./ 산들바람 나누리 2013.10.09 1195
646 교회는 이런 곳이기 때문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05 1199
645 교회의 예수와 역사적 예수의 사이에서.../ 김준우 교수 나누리 2013.07.02 93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