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3.09.01 19:00

혼의 힘 / 정연복

조회 수 81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정연복    한국기독교연구소  편집위원


청년 예수에게는 위대한 '혼의 힘'이 있었습니다.
그는 고난 가운데서도 절망하거나 기가 죽지 않았습니다.
운동을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보이지 않는 믿음의 힘, 영(靈)의 힘, 사랑의 힘, 마음의 힘, 진리의 힘, 민중의 힘을 굳게 믿었기 때문입니다.

그는 이런 힘들에 대한 믿음으로 하느님나라운동에 뛰어들었고, 운동의 과정에서 직면해야 했던 숱한 위기와 고난은 그의 '혼의 힘'을 더욱 깊고 튼튼하게 해주었습니다.


그렇습니다. 청년 예수가 죽어서도 부활할 수 있었던 것은 그에게 '혼의 힘'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복음서가 예수의 부활로서 보도하고 있는 '빈 무덤 설화'(막 16:1~8 참조), 그것은 그 어떤 공권력이나 십자가처형으로도 가둘 수 없었던 청년 예수의 그리도 강한 '혼의 힘'을 말해줍니다.

세상의 불의한 힘은 '육신'은 가두고 죽일 수 있어도 '혼'은 어찌하지 못합니다(눅 12:4).
이것이 세상 권력의 서글픈 한계입니다.


예수는 텅 비운 마음으로 살았습니다.
그는 세상 재물이나 명예나 지위나 권력을 탐내지 않았습니다.
그는 개인의 이익이나 명예에 안달을 떨지 않았습니다.
그는 대신 사랑에, 진리에, 정의에, 자유에, 해방에, 평화에, 평등에 목마르고 굶주렸습니다.


그는 '일용할 양식'(눅 11:3)을 위해서도 기도했지만
"나를 보내신 분의 뜻을 이루고 그분의 일을 완성하는 것이 내 양식"(요 4:34)
이라고 제자들-벗들(요 15:13~15)-에게 힘주어 말했습니다.

이런 신심(信心)·동심(童心, 마 18:1~5 참조)·진리에 대한 열심(熱心)으로 충만한 청년 예수의 그 해맑은 혼! 거기에 어찌 하느님의 영(聖靈)이 깃들이지 않을 수 있었겠습니까.


전통적인 삼위일체론 신학에서 이야기하는 하느님과 예수의 본질적인 하나 됨, 그것은 뭔가 신비하고 어렵게 풀이할 것이 아니라 하느님의 뜻을 이루는 것을 자기 생의 '양식'으로 삼을 정도로 하느님의 뜻과 자신의 뜻을 합일시켰던 청년 예수의 그런 삶의 자세, 하느님과 청년 예수의 '뜻'의 하나 됨이라는 맥락에서 실천적으로 이해하는 편이 훨씬 더 나을 것입니다.


예수는 혼의 힘이 있었기에 "뱀같이 슬기롭고 비둘기같이 양순한"(마 10:16) 삶에 도달할 수 있었습니다.

예수는 그 힘을 철석같이 믿었기에 "육신을 죽여도 영혼은 죽이지 못하는 사람들을 두려워하지 말라"(마 10:28)고 제자들에게 선언할 수 있었습니다.

예수는 '성령'(거룩한 혼)을 가졌기에 가난하고 묶이고 눈멀고 억눌린 이들에게 자유와 해방의 복음을 전파할 수 있었습니다(눅 4:18~19). 사탄과 대적할 수 있었습니다.

예수는 죽음을 눈앞에 두고 제자들을 이렇게 위로했습니다.
"너희는 세상에서 고난을 당하겠지만 용기를 내어라. 내가 세상을 이겼다."(요 16:33)
내가 세상을 이겼다 ! 그렇습니다. 세상을 이기는 것은 위대한 '혼의 힘'입니다.

그는 혼으로, 정신으로, 뜻으로 부활했고 오늘도 부활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영원히 부활할 것입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