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Prayer for Healing and Comfort : 치유와 위로를 위한 기도를 드리고 있습니다.

 

 

Heavenly Father, giver of life and health :

Comfort and relieve your sick servants, our friends and neighbours,

and give your power of healing to those who minister to his needs,

that he may be strengthened in his weakness

and have confidence in your loving care,

through Jesus Christ our Lord. Amen.

 

Watercolour Artist/Prayer Essayist/Columnist James Seo.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84 My encouragement for today. 오늘도 나의 격려를 보냅니다. (20/08/2013) 제임스앤제임스 2013.08.20 596
683 My Prayer : 나의 기도 제임스앤제임스 2012.12.21 1708
682 Our Christmas Prayer : 우리의 크리스마스 기도를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12.24 939
681 Our Prayer for Lonely People : 우리는 외로운 사람을 위해 기도를 하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2.25 883
» Prayer for Healing and Comfort : 치유와 위로를 위한 기도를 드리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3.27 783
679 Prayer for Young Students : 젊은 학생들을 위한 기도를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3.10 856
678 Thank You Lord For Being Washed, Sanctified And Justified. 제임스앤제임스 2012.11.04 1288
677 Thank you, gracious God, for the opportunity to live thankfully. 1 제임스앤제임스 2012.11.24 1567
676 The Good Night Devotion For Us : 우리를 위한 밤의 기도를 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3.13 799
675 The Lord will be walking with us in 2012. (2012년에도 주님이 우리와 함께 동행해 주실것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2.17 3359
674 There Is My Special Prayer : 나의 특별한 기도가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3.10 853
673 To My Wonderful Husband At Christmas. (크리스마스에 훌륭한 우리 남편에게.) 제임스앤제임스 2011.12.17 1494
672 To our best Korean friends. (우리 최고의 한인 친구들에게) 제임스앤제임스 2012.01.13 968
671 We pray for New Zealand. (우리는 뉴질랜드를 위해 기도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27 1284
670 We pray for The Korean Society of New Zealand in Auckland. (우리는 오클랜드 한인회를 위해 기도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28 1217
669 Where Flowers Bloom So Does Hope : 꽃들이 피는 곳에 희망도 그렇게 필 것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3.20 854
668 You are my reason, my Lord. 나의 주님, 주님은 나의 이유입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4.06.10 937
667 YWAM 세일럼 (Oregon) DTS 훈련생 모집 안내! ymsalem 2019.02.05 54
666 ‘변치 않는 신앙’ 은 스스로를 가두는 것 / 산들바람 나누리 2013.11.17 999
665 ‘사람의 아들’ 예수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9.26 103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