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00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설날 아침에 기도를 드립니다.

주님. 또 한 해가 소리 없이 내 가슴에 밀려왔습니다. 지난 한 해 동안은 참으로 힘들었고 고통스러웠습니다. 슬픔에 휩싸여 한없는 눈물을 흘린 적도 있었고, 아픔에 겨워 여러 날 동안 잠을 이루지도 못하곤 하기도 했습니다.

주님의 따스한 손길과 위로하심이 아니었다면, 단 하루도 견디지 못하고 넘어지고 쓰러졌을 것인데, 남몰래 온 종일 눈물로 적시는 동안에도 나와 함께 하셨던 주님을 찬양합니다. 이 모든 것이 주님의 은혜와 사랑이었음을 고백합니다.

마음이 따뜻한 사람들을 이곳 오클랜드 이웃에서 만날 수 있게 하여 주시고, 서로 의지하며 함께 했고 어려움을 서로 나눌 수 있는 좋은 이들을 가까이서 만날 수 있게도 하여 주시어서, 아름다운 대화로 평안의 꽃을 피울 수 있었음이 나에겐 큰 행복이었습니다.

그 시련의 한 해가 지나가고 깨끗한 설날이 왔습니다. 가슴 벅찬 이 한 해를 어떻게 맞이해야 할지 아직 꿈만 같은 생각에 마냥 설레이기만 합니다.

주님. 무엇보다도 주님의 사랑을 더욱 느낄 수 있는 올 한 해가 되었으면 합니다. 나 자신의 모습을 바로 볼 수 있는 선명한 지혜를 주옵소서.

아직도 성숙하지 못한 생각과 모습에 부끄럽기 그지없습니다. 훈계와 채찍으로 다듬어 주실 주님의 손길을 기다리고 의지합니다. 모난 곳들은 곱게 깎아 주시고, 거친 부분들은 곱게 다져 주소서.

마음과 인격이 주님을 닮아가는 한 해로 삼고 싶습니다. 하루 하루가 즐겁고 기쁨에 겨워 이 세상에 나를 있게 하신 주님의 선하신 뜻과 섭리를 깊이 깊이 깨닫기를 원합니다.

가는 곳이 어디든지, 무엇으로 삶을 영위 하든지 간에, 주님과 함께하는 참다운 동행이 되기를 원합니다. 더 깊은 은혜의 강물에 적셔 내 영혼이 소생되기를 원합니다.

더 높은 영광의 주님의 나라가 주어지는 아름답고 축복된 뉴질랜드 땅에서, 길고 긴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부족하지만 몸소 진정으로 체험하려고 합니다.

주님. 이 설날로 맞은 날들이 나로 하여금 주님의 뜻이 합당되게 하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 드립니다. 아멘.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44 서로 존중하고 존경하는 가족을 위해 기도하게 하소서. 1 제임스앤제임스 2012.10.13 1359
543 서로가 힘든 삶을 도우며 살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6.12 815
542 선한 것에서 선한 것이 나며 / 정강길 나누리 2013.10.01 992
541 선한 사마리아인이 될 자신도 없었고, 되고 싶지도 않았지만 / 산들바람 나누리 2013.10.02 1185
» 설날 아침에 기도를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1.23 1009
539 성 로렌 조툴의 심장, 도난 admin 2012.03.06 1215
538 성경공부 서머나 2019.10.29 37
537 성경공부를 자유롭게 하실 수 있는 공간입니다 서머나 2018.11.15 25
536 성경공부를 하실 수 있는 공간입니다 서머나 2018.04.07 34
535 성경공부를 하실 수 있는 공간입니다 서머나 2018.10.19 29
534 성경에 담긴 사람의 말과 하나님의 말씀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4.26 637
533 성경에 대해 솔직하게.../ 정강길 나누리 2013.08.16 778
532 성경에는 신화와 전설, 역사가 함께 담겨있다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4.26 605
531 성경은 완전무오한가 ? / 정강길 나누리 2013.08.13 726
530 성경을 생명살림의 책으로 / 정강길 나누리 2013.08.17 763
529 성경해석의 바른 길을 찾아서 1 / 김경재 교수 나누리 2013.04.29 603
528 성경해석의 바른 길을 찾아서 2 / 김경재 교수 나누리 2013.04.29 785
527 성경해석의 바른 길을 찾아서 3 / 김경재 교수 나누리 2013.04.29 705
526 성당 종지기의 슬픔 1 admin 2011.11.15 1134
525 성령안에서의 자유 / 정연복 나누리 2013.08.20 775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