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39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사랑의 주님.

주님의 품 안에서 승리하게 하여 주소서.

계곡마을 풍경-2
2011 Daniel's Digital Artworks (3223) 
Original Image size 7,500 x 5,894 Pixels (126.5M) Resolution 300dpi, RGB Mode, JPEG Format

(작년에 그렸던 작품과 당시에 썼던 단상이다.)

  일반적으로 하나의 사물이나 대상을 뚫어지게 바라보고 관찰하거나 음미하는 것, 또 직감에 의하여 구상적으로 인지하는 행위, 또는 사리에 비추어 보는 행위를 관조(觀照)라고 일컫는다. 영어에서는 Contemplation, 혹은 Meditation이라고 하는데 美學에서는 그렇게 부르지 않고 Infuition이러고 한다. 왜냐면 일상적인 관조와 미학적 관조는 약간의 차이가 있기 때문이다.  눈앞에 펼쳐진 풍경 같은 자연을 보는 것도 어떤 마음으로 보느냐에 따라 사물이 달리 보이기도 하고 의도적으로 버선을 까뒤집듯이 다른 시각으로 응시하는 경우도 있는데 이런 작품이 그런 예 중의 하나다. 이치에 맞지 않지만 나름대로 다른 시각으로 대상을 해석한 결과다.

  문학에서도 인생과 자연에 대한 체험과 관조를 형식에 구애됨이 없이 자유롭게 표현한 산문의 한 갈래로 수필을 꼽을 수 있는데 바로 그런 연유로 수필은 다른 장르의 글보다 형식의 자유로움을 만끽할 수 있고 소재의 다양성, 비전문성, '유머'나 '위트'가 넘쳐 읽는 재미가 쏠쏠하다. 예를 들면 이 그림에서 왜 멀리 있는 산이 희미하게 색이 연하지 않고 더욱 진한가? 그리고 나무나 흙의 표현은 왜 묘사와 관계없는 저런 처리로 끝을 냈을까....등등이 상식을 초월한 것이다. 반드시 그래야 한다는 상식의 반전은 왜 안 되는가? 나는 개체가 가지는 특성을 잘 이해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반기를 들었다. 나는 화폭 전체가 아우러지는 '콤포지션'에 비중을 두었을 뿐, 하나하나의 독립적인 개체에는 전혀 비중을 두지 않았던 반증이다. 아니면 그만이고.......  

--------------------------------------------------------------------------------------

봄이 지나가고 여름이 오려는 길목에, 오늘도 우리에게 삶의 축복을 내려 주시오니, 그렇게 크신 은혜와 축복을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오늘은 날씨가 비가 오고 바람이 불어, 따뜻한 옷과 포근한 인정이 필요한 우리 한인들에게, 사람마다 따스한 사랑으로 더불어 행복하게 하여 주소서.

Vanessa Cooper

 

우리 한인들로 하여금 오클랜드에서 오늘을 살아가는 동안에도, 우리들 자신과 만나는 그 누구와도 화사한 미소가 우리의 마음에서 피어나게 하여 주소서.

 

앞으로는 나날이 낮기온이 올라가고 있고, 초여름으로 가는 길목에서 사랑하는 주님의 손길만이 우리의 행복이오니, 오늘도 연약한 우리의 손을 붙잡아 주시옵소서.

 

우리의 길이요, 빛이 되시는 주님.

우리 한인들에게 오늘도 주님의 넓으신 은혜의 품 안에서 승리하게 하여 주소서.

Thanksgiving Restored: A woman finding it difficult to feel gratitude is reminded that blessings abide, even in tough times.

Like it and share it!

http://dld.bz/bR5GA

 

우리의 주님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1. 주님의 위대한 사랑에 취해 버렸습니다.

    Date2011.09.17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2609
    Read More
  2. 주님의 품 안에서 승리하게 하여 주소서.

    Date2012.11.15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393
    Read More
  3. 주님이 오실 때 기뻐서 신바람이 났습니다.

    Date2014.04.16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765
    Read More
  4. 주님이신 예수님은 위대한 치유자이십니다.

    Date2013.05.22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2087
    Read More
  5. 주문이 되어버린 ‘예수는 그리스도’ / 정연복

    Date2013.08.03 By나누리 Views606
    Read More
  6. 주변에 방황하는 사람들을 위해 특별히 기도하고 있습니다.

    Date2013.09.11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932
    Read More
  7. 주일에 기도를 드립니다.

    Date2012.07.08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270
    Read More
  8. 죽음의 상태에서 살아난다는 것이 사실일 수 있는 건가 / 박기호신부

    Date2013.04.27 By나누리 Views1042
    Read More
  9. 중국인의 뿌리

    Date2011.09.23 By빛나리 Views2366
    Read More
  10. 지금 쫓겨난 3명의 불청객을 초대할 용기를 갖게 하소서.

    Date2011.12.07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158
    Read More
  11. 지금은 “크리스마스 스타일”입니다.

    Date2012.12.14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6497
    Read More
  12. 진리 안에서의 자유 / 정강길

    Date2013.09.03 By나누리 Views873
    Read More
  13. 진실된 크리스챤의 언어를 통해 화합의 마음을 배우게 하여 주소서.

    Date2013.09.13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982
    Read More
  14. 진정한 부자 가 되게 하소서.

    Date2012.06.10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149
    Read More
  15. 진화는 필연적인 하나님의 섭리 / 정강길

    Date2013.07.23 By나누리 Views749
    Read More
  16. 차 커피 한 잔으로도 행복한 아침이었습니다.

    Date2014.04.24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004
    Read More
  17. 찬양할 수 있는 건강과 믿음과 용기와 담대함을 주시옵소서.

    Date2013.07.22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731
    Read More
  18. 참 마음과 온전한 믿음으로 나아가야 합니다.

    Date2011.11.23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140
    Read More
  19. 참 좋은 계절에 감사와 축복의 계절이 되었습니다.

    Date2011.11.29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285
    Read More
  20. 참새도 정원에서 비웃고 희롱하는 것 같았습니다.

    Date2014.03.11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98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