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참 좋은 계절에 감사와 축복의 계절이 되었습니다.

(감사의 시편 100)

 

첫째, 받아서 하게 되는 감사입니다.

무엇인가를 간절히 구하고 난 다음 그것이 얻어졌을 때 하는 감사를 드립니다. 용돈이 필요하여 아버지에게 달라고 졸라서 그것을 손에 받아 쥔 아이처럼 하는 감사입니다. “이만큼 받았으니 감사합니다.” 라고 하는 조건적인 감사입니다. 이런 감사도 귀한 것입니다. 받아 놓고도 감사는 없고 불평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그러나, 이 정도의 감사는 일차적인 감사라고 할 수 있습니다.

 

둘째, 비교해서 하는 감사입니다.

어제보다 나아진 오늘을 감사하는 것입니다. 남들보다 나은 나의 삶에 대해 감사하는 것입니다. 남들에게 없는 것을 가진 것에 대해 감사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런 감사는 나보다 더 나아 보이고 많아 보이는 환경 앞에서는 식어질 수 있습니다.

 

셋째, 찾아서 하는 감사입니다.

기억해서 하는 감사로 감사한 일이 무엇일까? 자꾸만 찾아내는 감사입니다. 찾아보면 감사는 많아지고 그 수치 또한 높아질 수 있습니다. 자꾸 기억하고 찾다 보면 전혀 감사할 수 없는 환경 가운데서도 감사의 찬송을 부를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하박국(Habkkuk) 선지자(A Prophet)에게서 참 인상적인 것을 배울 수 있습니다. 다니엘(Daniel)처럼 도저히 감사할 수 없는 상황인데도 감사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것은 세상의 가치로는 이해할 수 없는 하나님의 세계를 경험한 사람들만이 가질 수 있는 특권입니다. 감사하는 마음은 기적과도 같습니다. 감사는 더 큰 감사를 불러 들입니다. 감사하는 곳에 기적이 일어납니다. 감사하는 사람들에게는 언제나 감사하는 것들이 더 많아진다는 것입니다.

 

별빛을 보고 감사하는 사람에게는 달빛을 주시고, 달빛을 보고 감사하는 사람에게는 햇빛을 주시고, 햇빛을 보고 감사하는 사람에게는 해와 달이 필요 없는 영원한 빛을 주신다고 했습니다.

 

감사는 더 나은 미래를 희구하는 우리들의 마음 가짐입니다. 별빛같이 희미한 현실에서 해와 달이 필요 없는 영원한 빛의 미래를 보는 사람, 즉 미래가 있는 우리들은 오늘 주어진 환경에 불평하지 않고 감사하고 있는 것입니다. 우리에게는 반드시 더 나은 미래가 열려지는 것입니다. 감사는 미래를 낳고, 미래의 확신은 감사를 낳는 것입니다.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1. 주님의 위대한 사랑에 취해 버렸습니다.

    Date2011.09.17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2609
    Read More
  2. 주님의 품 안에서 승리하게 하여 주소서.

    Date2012.11.15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393
    Read More
  3. 주님이 오실 때 기뻐서 신바람이 났습니다.

    Date2014.04.16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765
    Read More
  4. 주님이신 예수님은 위대한 치유자이십니다.

    Date2013.05.22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2087
    Read More
  5. 주문이 되어버린 ‘예수는 그리스도’ / 정연복

    Date2013.08.03 By나누리 Views606
    Read More
  6. 주변에 방황하는 사람들을 위해 특별히 기도하고 있습니다.

    Date2013.09.11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932
    Read More
  7. 주일에 기도를 드립니다.

    Date2012.07.08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270
    Read More
  8. 죽음의 상태에서 살아난다는 것이 사실일 수 있는 건가 / 박기호신부

    Date2013.04.27 By나누리 Views1042
    Read More
  9. 중국인의 뿌리

    Date2011.09.23 By빛나리 Views2366
    Read More
  10. 지금 쫓겨난 3명의 불청객을 초대할 용기를 갖게 하소서.

    Date2011.12.07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158
    Read More
  11. 지금은 “크리스마스 스타일”입니다.

    Date2012.12.14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6497
    Read More
  12. 진리 안에서의 자유 / 정강길

    Date2013.09.03 By나누리 Views873
    Read More
  13. 진실된 크리스챤의 언어를 통해 화합의 마음을 배우게 하여 주소서.

    Date2013.09.13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982
    Read More
  14. 진정한 부자 가 되게 하소서.

    Date2012.06.10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149
    Read More
  15. 진화는 필연적인 하나님의 섭리 / 정강길

    Date2013.07.23 By나누리 Views749
    Read More
  16. 차 커피 한 잔으로도 행복한 아침이었습니다.

    Date2014.04.24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004
    Read More
  17. 찬양할 수 있는 건강과 믿음과 용기와 담대함을 주시옵소서.

    Date2013.07.22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731
    Read More
  18. 참 마음과 온전한 믿음으로 나아가야 합니다.

    Date2011.11.23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140
    Read More
  19. 참 좋은 계절에 감사와 축복의 계절이 되었습니다.

    Date2011.11.29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285
    Read More
  20. 참새도 정원에서 비웃고 희롱하는 것 같았습니다.

    Date2014.03.11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98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