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260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주님의 위대한 사랑에 취해 버렸습니다.

주님.

주님의 사랑을 사랑하는 우리 한인들 모두 함께 나누고자 합니다.

오늘은 나의 사랑하는 한인들과 함께 나의 마음 그렇게 하고 싶었던 마음으로 전하고자 합니다.

커피의 향과 창으로 들어 오는 햇살이 따스한데 응접실을 가득 채워주는 베토벤의 교향곡 "환희"를 그렇게도 좋아했나 봅니다. 주님이 항상 동행해주셨던 고마움에 너무 기뻐하고 있나 봅니다. 주님, 우리가 있는 이곳 오클랜드에 내 사랑하는 한인들과 함께 주님을 만나는 하늘의 창을 열어 주소서. 매일같이 주님을 만나기를 소망했던 그 간절하고 신실한 우리 한인들의 마음을 잘 아시잖습니까 ?

만남의 시간이 쌓여가고 마음과 마음이 하나가 되면 시공을 초월하는 예감이 스쳐 갑니다.

만나지 않아도 무슨 일이 있는지 들려오는 목소리만 들어도 느낄 수가 있습니다.

늘 밝은 목소리를 듣다가 힘없이 가라앉은 목소리를 들을 때는 안타까운 마음에 힘이 쭉 빠질 때도 있습니다.

그대 한인들의 마음 속에 비가 내린다면 사랑의 우산을 들고 달려 가겠습니다.

그대 한인들이 느끼는 작은 고통이 있다면 내게는 큰 아픔으로 다가 옵니다.

그대 한인들을 알고 만날 수 있다는 것은 홀로 갖는 기쁨이며 사랑입니다.

나의 사랑하는 한인들의 아름다운 모습으로 늘 함께하길 원합니다. 주님이 축복해 주시는 대로, 참으로 아름다워 보입니다. 주님의 사랑을 그대 한인들에게 드립니다.

제임스 삶 속의 일기에서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1. 주님의 위대한 사랑에 취해 버렸습니다.

    Date2011.09.17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2609
    Read More
  2. 주님의 품 안에서 승리하게 하여 주소서.

    Date2012.11.15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393
    Read More
  3. 주님이 오실 때 기뻐서 신바람이 났습니다.

    Date2014.04.16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765
    Read More
  4. 주님이신 예수님은 위대한 치유자이십니다.

    Date2013.05.22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2087
    Read More
  5. 주문이 되어버린 ‘예수는 그리스도’ / 정연복

    Date2013.08.03 By나누리 Views606
    Read More
  6. 주변에 방황하는 사람들을 위해 특별히 기도하고 있습니다.

    Date2013.09.11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932
    Read More
  7. 주일에 기도를 드립니다.

    Date2012.07.08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270
    Read More
  8. 죽음의 상태에서 살아난다는 것이 사실일 수 있는 건가 / 박기호신부

    Date2013.04.27 By나누리 Views1042
    Read More
  9. 중국인의 뿌리

    Date2011.09.23 By빛나리 Views2366
    Read More
  10. 지금 쫓겨난 3명의 불청객을 초대할 용기를 갖게 하소서.

    Date2011.12.07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158
    Read More
  11. 지금은 “크리스마스 스타일”입니다.

    Date2012.12.14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6497
    Read More
  12. 진리 안에서의 자유 / 정강길

    Date2013.09.03 By나누리 Views873
    Read More
  13. 진실된 크리스챤의 언어를 통해 화합의 마음을 배우게 하여 주소서.

    Date2013.09.13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982
    Read More
  14. 진정한 부자 가 되게 하소서.

    Date2012.06.10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149
    Read More
  15. 진화는 필연적인 하나님의 섭리 / 정강길

    Date2013.07.23 By나누리 Views749
    Read More
  16. 차 커피 한 잔으로도 행복한 아침이었습니다.

    Date2014.04.24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004
    Read More
  17. 찬양할 수 있는 건강과 믿음과 용기와 담대함을 주시옵소서.

    Date2013.07.22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731
    Read More
  18. 참 마음과 온전한 믿음으로 나아가야 합니다.

    Date2011.11.23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140
    Read More
  19. 참 좋은 계절에 감사와 축복의 계절이 되었습니다.

    Date2011.11.29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285
    Read More
  20. 참새도 정원에서 비웃고 희롱하는 것 같았습니다.

    Date2014.03.11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98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