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참새도 정원에서 비웃고 희롱하는 것 같았습니다.

https://fbcdn-sphotos-a-a.akamaihd.net/hphotos-ak-ash3/581489_4691850019250_1117287202_n.jpg

 

가을은 햇살에 묻혀 창 밖에 노닐고 마음은

아직 여름도 보내지 못하여 호기심에 창문을 여닫으니

참새 한 마리가 분주히 배나무를 오르 내립니다. ...

 

참새도 보낸 여름을 나는 왜 가슴에 두었을까.

가는 세월만큼 버릴 것은 버려야 되는 것을

옹졸한 아집이 아직도 여름을 살고 있으니

참새도 정원에서 비웃고 희롱하는 것 같았습니다.

 

창문을 열고 마음도 열고 여름 먼지를 털어 버리고

우수(雨水)를 지나온 하늘을 마실 것입니다.

마음이 메지도록 큰 숨을 쉬어 볼 것입니다.

가을은 벌써 내 안에 숨어들어 앉아 있습니다.

 

사랑의 주님.

곧 가을날이 이어질 믿음이 있기에 주님께 감사드립니다.

요즘 우리 사회는 불의와 사악함이 도를 넘어 심해져 가고

모범을 보여야 할 일부 지도자들이 죄악으로 빠져들고 있습니다.

 

성실한 노력으로 행복을 추구하지 않고 불법으로 추구하고 있는

이 세대를 어찌해야 할 것입니까?

 

죄악으로 병든 우리 사회를 주님께서 불쌍히 여기시고

점차 상실되어 가는 도덕성과 인간성을 회복되게 하시고

우리들 모두가 주님의 교훈 안에서 살아가게 하옵소서.

우리의 주님이신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4 주님의 위대한 사랑에 취해 버렸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09.17 2609
83 주님의 품 안에서 승리하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11.15 1393
82 주님이 오실 때 기뻐서 신바람이 났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4.16 765
81 주님이신 예수님은 위대한 치유자이십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3.05.22 2086
80 주문이 되어버린 ‘예수는 그리스도’ / 정연복 나누리 2013.08.03 606
79 주변에 방황하는 사람들을 위해 특별히 기도하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9.11 932
78 주일에 기도를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7.08 1270
77 죽음의 상태에서 살아난다는 것이 사실일 수 있는 건가 / 박기호신부 나누리 2013.04.27 1042
76 중국인의 뿌리 1 빛나리 2011.09.23 2366
75 지금 쫓겨난 3명의 불청객을 초대할 용기를 갖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2.07 1158
74 지금은 “크리스마스 스타일”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12.14 6491
73 진리 안에서의 자유 / 정강길 나누리 2013.09.03 873
72 진실된 크리스챤의 언어를 통해 화합의 마음을 배우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9.13 982
71 진정한 부자 가 되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06.10 1149
70 진화는 필연적인 하나님의 섭리 / 정강길 나누리 2013.07.23 749
69 차 커피 한 잔으로도 행복한 아침이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4.24 1004
68 찬양할 수 있는 건강과 믿음과 용기와 담대함을 주시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7.22 731
67 참 마음과 온전한 믿음으로 나아가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23 1139
66 참 좋은 계절에 감사와 축복의 계절이 되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29 1284
» 참새도 정원에서 비웃고 희롱하는 것 같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3.11 989
Board Pagination Prev 1 ...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