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93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산들바람


현대인은 아이나 어른이나 할 것 없이 많이들 지쳐있는 것 같습니다.
우리 교우님들 중에 “나는 이룬 것도 없고 가진 것도 없다. 그래서 허무하다.”고 생각하시는 분이 혹 계신지요?

그렇다면 한 가지만 더 생각해 보시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인생을 책임감 없이 막 살아서 그런 것인지, 아니면 하나님 앞에 부끄럽지 않게 살기 위해 노력해왔으나 우리 사회가 교우님의 정직하고 성실한 삶을 받아내지 못해서 그런 것인지...

게으르고 나태하게 살아왔기에 아무 것도 이룬 것이 없다면 더 이상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그건 개인의 책임이고 당사자가 부끄러워해야 할 문제이니까요.

하지만 우리 사회에서는, 정직하게 열심히 살았는데도 불구하고, 때로는 오히려 그렇게 살았기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런 경우는 개인의 책임이 아니라 사회의 책임이며, 국가의 도덕성과 경영능력에 문제가 있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이룬 것도 없고, 가진 것도 없고, 자식들에게 남겨줄 것도 없지만, 나는 하늘 아래 부끄러움 없이 살아왔다.”고 회상하실 수 있다면, 인생을 훌륭하게 잘 사신 것입니다.
우리 예수님도 그렇게 사셨고, 세속적인 기준에서 볼 때는 실패한 인생일 수 있겠지만, 우리 하나님께서 분명히 그 삶을 귀하게 여기실 것이므로 기뻐하고 즐거워하십시오.


혹 학력이나 재력 등 외부적인 조건으로 교우님을 평가하고 무시하는 사람이 있으면 호쾌하게 비웃어주십시오.
사람 자체의 소중함을 모르고 외적인 조건으로 평가하는 사람은 스스로 속물임을 드러내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그 사람의 인격 자체를 비난하거나 미워할 필요는 없지만 그 사람의 속물성, 즉 그 천박한 말과 행동거지에 대해서는 마음껏 비웃어주셔도 괜찮습니다.


늘 소외된 사람들의 친구로 사셨던 우리 예수님도, 사회적 약자로 살아가는 이웃들을 품어 안아야 할 율법학자들과 바리새인들이 오히려 외부적 조건으로 그들을 평가하고 무시하며 정죄하는 것을 보시고는 “독사의 자식”이라고, 또한 “겉은 번지르르 하지만 그 속은 회칠한 무덤과 같다.”고 수많은 제자들 앞에서 그들을 호쾌하게 비웃어주셨습니다.


‘타타타’라는 제목의 노래에 이런 가사가 나옵니다.
“산다는 건 좋은 거지. 수지맞는 장사잖소. 알몸으로 태어나서 옷 한 벌은 건졌잖소.”
타타타라는 말은 산스크리트어로 ‘본래 그러한 것’이라는 뜻인데, 한자로는 여여(如如, 같을 여)라고 표기합니다.
인생이란 본래 그런 것이니 순리를 거스르지 말고 살라는 뜻입니다.


우리 인생은 무언가를 이루기 위한 수단이 아닙니다.
삶 자체가 소중하기에, 그 귀한 삶을 향유하라고 우리 하나님께서 주신 것입니다.
지금까지 사시면서 무엇을 이루셨건, 또한 얼마나 가지셨건 상관없이, 하나님께서 주신 삶 자체로 우리는 모두 귀합니다. 


소중한 삶을 건강하고 행복하게 사시기 바랍니다.
------------------------------------------------------------

이 글로써 산들바람님의  '왜 사느냐고 물으신다면' 을 모두 마칩니다.
그동안 애독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동안의 글의 순서는 다음과 같습니다.  (   ) 은 글을 올린 날짜입니다.

1. 왜 사느냐고 물으신다면 (9/10)
2.
하나님께서 주신 삶의 향유 (9/14)
3. 삶 자체가  소중하기에 (9/1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64 우리는 어려운 시절에 평화를 위해 기도합니다. We Pray For Peace In Troubled Times : 1 제임스앤제임스 2015.03.10 232
563 주님. 간절함으로 목마른 치유를 위한 비상은 아름다운 동행이 될 것입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5.03.10 208
562 사마리아 mangsan 2015.03.08 192
561 신앙에세이 :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축복해 주신 영력, 지력, 체력, 경제력, 인력을 누리게 하옵소서. 1 제임스앤제임스 2015.02.27 445
560 주님. 오클랜드의 세상에서 3 가지의 필수 요소를 간직하고 살겠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2.26 205
559 신앙에세이 : 주님. 우리가 오클랜드의 친구들과 이웃들에게 해줄 수 있는 일들이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2.20 277
558 커피 한잔을 마시면서 햇볕같은 이야기를 전하고 있습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5.02.12 339
557 God's Miracles : 하나님의 기적이 시작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2.11 526
556 오클랜드의 한인들은 2015년에 희망을 담으며 시작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2.10 235
555 오클랜드에서 우리의 침착함을 위해 기도합니다. This Is Our Prayer for Our Serenity In Auckland. 제임스앤제임스 2015.02.09 393
554 한국에서 모든 심부름해드립니다. 강남신사 2015.02.08 297
553 신앙에세이 : 주님. 우리가 오클랜드의 친구들과 이웃들에게 해줄 수 있는 일들이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2.05 286
552 오클랜드에 사는 하나님을 믿는 아내의 버릇의 12가지를 소개합니다. : 12 Traits of a Godly Wife in Auckland. 제임스앤제임스 2015.01.30 386
551 신앙에세이 : 주님. 우리가 교만하면 하나님의 뜻이 보이지 않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1.24 518
550 우리는 한 여름날을 위해 기도하고 있습니다. We Pray for a Summer Day. 제임스앤제임스 2015.01.16 465
549 신앙에세이 : 주님. 우리는 갑오년을 보내며 오클랜드의 삶의 기도를 드리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1.10 549
548 주님. 우리가 홀로 채우고 누리려고만 하지 않게 하옵소서. 1 제임스앤제임스 2015.01.09 495
547 새해의 희망의 열매가 한인들에게 넉넉한 양식이 되게 하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5.01.07 516
546 주님. 지금은 희망의 노래를 시작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12.31 516
545 이것은 오클랜드에서 드리는 우리의 크리스마스 기도인 것입니다. This is Our Christmas Prayer in Auckland 제임스앤제임스 2014.12.24 622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