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신앙에세이 : 주님. 오클랜드에서 하나님의 계명은 우리의 사랑과 나눔이었음을 깨달았습니다.

 

 

주님. 지금 우리 오클랜드의 주변을 한번 살펴 보게 되었습니다. 경제적으로 고통을 받고 있는 한인들이 많이 있는 것 같았습니다. 오클랜드의 삶의 문제의 절반은 돈 때문이라는 말을 듣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신구약 성경을 통해 언제나 크리스챤들에게 가난한 사람들을 돌보도록 명령하셨으므로, 크리스챤들에게 서로의 나눔은 선택 사항이 아니고, 서로의 나눔은 준엄한 하나님의 계명이었음을 깨달았습니다.

 

주님. 오클랜드의 세상에서 어떻게 가난한 사람들을 외면하고 마냥 부만을 축적할 명분이 없습니다. 우선 돈을 모아 사업을 성장시키고 나중에 크게 성공하면 가난한 이웃들을 돕겠다는 약속은 대부분이 거짓 같았습니다. 왜냐하면 성공한 일부 부자 한인들도 자신의 부를 다시 털어서 전심으로 가난한 한인들을 돕는 경우가 드물기 때문이고, 부를 늘려서 자녀들에게 대물림할 뿐이었습니다. 그러나 진실로 다행스러운 것은 일부 극소수일지라도 부를 사회환원에 적극 참여하고 있을 뿐입니다.

 

주님, 깨끗하든지 더럽든지 부자는 그냥 부자일 뿐입니다. 예수님의 말씀에도 깨끗한 부자가 되라는 가르침은 없었습니다. 어느 날 예수님에게 한 부자 청년이 왔습니다. 그는 율법을 아주 열심히 지켰으니 당시의 기준으로 볼 때 깨끗한 부자라고 할 수 있었습니다. 예수님은 그에 청년에게 네 소유를 팔아 가난한 사람들에게 주고, 그리고 나를 따르라고 하셨습니다. 그리고 그는 근심하며 돌아 갔음을 기억할 수 있었습니다.

 

주님. 오클랜드의 주변에 돈이 없어 생계를 걱정하는 한인들도 있었습니다. 학비보조가 충분치 않아 꿈을 포기하는 한인들도 있었습니다. 재산세를 적기에 마련하지 못해 쩔쩔하며 고생하는 한인들도 있었습니다. 생활비가 부족해 우울한 한인들도 있었습니다. 아파도 내색을 못하는 노부모도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런 여건을 모른 체하여도 정말 깨끗한 부자일 수는 없었습니다. 나중에 돈을 더 모아서 그들을 돕는다는 것이 깨끗한 부자일 수는 없었습니다.

 

 

주님. 크던 작던 기업인들에게도 할 말은 있습니다. 그들은 큰 부를 소유한 것이 아니라 오직 부를 관리하며, 사람들에게 일자리를 만들어 주며, 주식을 늘려 간다는 것이 틀린 말이 아닌 것으로 착각할 수도 있습니다. 결국 자신들은 계속 사치하고, 회사를 확장하여 갈수록 대형화하는 반면에, 사업 확장을 진지하게 절제하며 얻어진 이익과 늘어난 주식을 사원들이나 저소득층과 성실하게 나누는 경우는 드물었고, 생존 경쟁만 주장하는 경제 논리에 따라 재산 증식만 반복하는 것이었습니다.

 

주님. 아무리 좋은 음식이라도 많이 취하면 도리어 병이 나는 이치와 같았으며, 자신이 필요한 만큼만 취해야 좋았습니다. 우리 크리스챤들에게는 재물이란 이스라엘 백성이 광야에서 나누던 만나와 같았습니다. 하나님께서는 만나의 과소유를 금하셨으며, 그래서 만나가 꼭 필요하고 좋은 양식이지만, 홀로 너무 많이 취해서 그것을 축적하면 상하게 하신 것임을 기억했습니다. 과소유는 일용할 양식에 감사하며 하나님을 의지하고 살아 가는 목적에 위배된 불순종이었습니다.

 

주님. 우리 크리스챤들이 열심히 일해서 다른 사람들에게 손 벌리지 않도록 노력하고, 더욱이 올바른 절제와 절약으로 가난한 이웃과 함께 나누어야함을 깨달았습니다. 또한 우리 크리스챤들이 돈을 많이 축적하여 부자가 될 수 있었다면 그 돈을 나눌 곳이 별로 없었다는, 인색한 변명을 늘어 놓지 않는 참된 우리가 되겠습니다.

 

주님. 오늘도 살아 가는 거리마다 동네마다, 가난과 아픔으로 지친 이웃들의 그늘진 얼굴을 보았다면, 십자가의 도를 따르는 참된 크리스챤들로서, 오클랜드에서 예수님의 계명이 우리의 사랑이었고 우리의 나눔이었음을 깨달았습니다.

 

3[31].jpg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4 우리를 날마다 새롭게 하여 주시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09.10 1266
143 주님께 고백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9.09 857
142 훌륭한 크리스챤이 되게 하여 주소서. 1 제임스앤제임스 2012.09.02 1309
141 우리는 우리 주님이신 예수님께 기꺼이 예배를 드릴 수 있습니까? 제임스앤제임스 2012.09.02 3709
140 우리의 교회 Leadership에 보다 겸손하고 낮아져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8.26 1172
139 우리 관계를 위한 우리의 기도가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8.23 1080
138 주님 안에서 풍요함을 누리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08.20 1199
137 우리는 영적인 옷을 입은 새로운 사람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8.19 1451
136 사랑하는 아내를 위해 기도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8.17 2022
135 한인회를 위한 영혼의 기도를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8.12 1016
134 우리는 정신적인 고통을 당할 때 방황할 때가 많아요. 제임스앤제임스 2012.08.09 1043
133 사람들이 질투하게 하여 주시고 그리고 구원 받게 하여 주소서. 2 제임스앤제임스 2012.08.06 1498
132 주님. 당신은 내가 살고 내가 노래하는 이유입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2.07.30 1975
131 우리가 예수님 믿고 찾은 행복이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7.30 1119
130 악한 사탄의 영이 우리의 영혼을 점령하지 않게 하여 주소서. 1 제임스앤제임스 2012.07.14 1826
129 아름다운 사람이 되기 위해 기도합니다. 신실한 예배를 드리는 우리가 되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07.14 4322
128 주일에 기도를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7.08 1267
127 호산나라는 말이 무슨 뜻인지 기억나십니까? 제임스앤제임스 2012.07.07 3475
126 어느 할아버지의 기도를 보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6.24 1427
125 젊은 크리스챤 신입사원이 성공을 위한 가이드 라인을 꼭 참조할 수 있습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2.06.23 1492
Board Pagination Prev 1 ...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