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산들바람

1. 십자가의 의미는 ‘교리적 대속’이 아니라 ‘불의에 굴복하지 않은 위대한 정신’에 있습니다.


우리 한국 교회 교우님들은 대부분, 예수님이 십자가 위에서 우리의 죄를 지고 대신 죽으셨기에, 그것을 믿음으로 받아들이기만 하면 예수님이 우리의 모든 죄를 깨끗이 씻어주시고 구원해 주신다는 믿음, 이른바 ‘교리적 대속신앙’을 갖고 계십니다.


하지만 저는 교리적 대속신앙을 갖고 있지 않을 뿐만 아니라 그것을 극복하고 넘어서지 않으면 부활신앙도 왜곡될 수밖에 없고, 그 배타적 교리로 인해 발생하는 무서운 갈등과 폭력이 우리 기독교와 지구마을의 미래를 덮게 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교리적 대속신앙은 예수님만을 유일한 구세주로 믿는 신앙형태 이외의 어떤 구원의 가능성도 인정할 수 없는 배타적 속성을 안고 있으며, 결국 기독교 이외의 모든 종교를 부정할 수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그래도 그것이 옳다면 그 ‘배타적 진리’를 받아들여야 하겠지만, 그것은 예수님의 가르침이 아니라 예수님 사후 한참 세월이 흐른 뒤에 만들어진 교리입니다.


자신의 고난과 죽음, 그리고 부활을 예언하시는 예수님의 말씀도 “그렇게 말씀하셨다”고 믿고 고백하는 사람들의 입을 통해 전해지다가 예수님 사후 40년이 지나서 비로소 복음서에 기록된 ‘전승’이지 예수님께서 하신 말씀을 복음서 기자가 직접 들었거나 정확한 자료 조사를 통해 객관적 증거를 확보한 후에 기록한 ‘역사적 사실의 기록’이 아닙니다.


하나님의 유일하신 참 아들이며, 본질상 하나님과 동일한 분이시기에, 인류의 죄를 대속할 유일한 구세주로서의 예수, 그것은 로마제국의 안녕과 통일을 절실히 원했던 콘스탄티누스 황제가 제국의 이념적 구심점을 세우기 위해 서기 325년 니케아에서 회의를 열고 참석한 주교들에게 예수님에 대한 통일된 의견을 내놓도록 압력을 가해 만들어진 결과입니다.


콘스탄티누스 황제가 예수님을 하나님과 ‘동일한 본질’을 가지신 분으로 선포하고 다른 해석을 차단하기 전까지 약 300년 동안은 오늘날처럼 예수님에 대한 다양한 해석과 신앙이 공존했으나, 니케아에서 태동된 배타적이고 독선적인 기독론이 이후 천여 년 동안 중세 암흑기를 지배하는 기독교의 중심교리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르네상스 이후, 유럽에서는 많은 학자들에 의해 전통 기독론이 재해석되었고, 이제는 열린 신학을 통해 대부분의 교회들이 배타 교리에서 벗어나 포용주의를 거쳐 다원주의 신학을 받아들이게 되었으며, 불교를 비롯하여 이웃종교와도 자유롭게 교제하며 소통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미국 근본주의 신학의 영향을 받은 한국에서는 여전히 다원주의 신학이 이단으로 배척되고 있습니다.


지금 저에게 예수님의 십자가가 의미 있는 이유는, 우리의 죄를 교리적으로 대속한 데에 있는 것이 아니라, 주님께서 그 고난의 길을 능동적으로 선택하신데 있습니다. 아무리 힘들고 고통스러워도 하늘 아버지의 뜻을 저버릴 수 없다는 그 의로운 선택 말입니다.


죽지 않고 살기 위해서는 유대 종교 지도자들의 비위를 거스르지 말고 적당히 타협하며 지내야 했지만, 정복자 로마의 정치체계에도 순응해야 했지만, 주님은 그렇게 하실 수 없었습니다. 그건 잠시는 살아도 결국은 영원히 죽는 길이었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은 잠시 죽음으로 영원히 사는 길을 선택하셨습니다. 주님의 그 선택이, 영혼의 눈이 멀었던 제자들의 눈을 뜨게 해주었고, 정신적 영적으로 장애를 겪으며 살았던 수많은 사람들을 자유와 생명의 길로 인도해 주었습니다.


제가 생각하는 십자가 사건의 진정한 의미는, 이처럼 불의와 타협하지 않은 예수님의 위대한 정신이 뚜렷한 본이 되어 그를 따르는 제자들의 삶을 의와 생명의 길로 이끈다는 점에 있습니다.


이제는 주님을 믿고 따르는 제자들이, 어떻게 사는 것이 참다운 삶이며 생명의 길인지 예수님의 십자가를 보고 뚜렷이 알게 되었고, 예수님처럼 하늘 아버지의 뜻을 선택하며 살게 되었습니다. 이것이 바로 예수님께서 우리에게 베풀어주신 구원입니다.


바로 그런 의미로, 저는 주님의 대속을 믿으며 예수님을 저의 구세주로 고백합니다. 주님을 알지 못했을 때, 저는 자신의 욕망만을 채우기 위한 이기적인 삶에 머물러 있었습니다.


하지만 주님의 십자가를 바라보며, 부족하지만 하늘을 우러르며 사는 새로운 삶의 의미를 알게 되었습니다. 저의 옛사람이 주님의 십자가 위에서 죽고, 새사람으로 다시 살게 된 것입니다. 예수님은 그렇게 저를 구원해주셨고, 지금도 제 마음과 삶 가운데 살아계십니다.


이렇게 주님의 아름답고 찬란한 삶과 말씀은 그를 따르는 수많은 제자들의 마음과 삶 가운데 다시 살아나 세상을 뒤바꾸는 힘이 되고 생명이 되어 오늘날 우리에게 전해졌습니다.


겟세마네의 예수님은 시간과 공간을 넘어 지금도 저에게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이천 년 전, 나는 처절한 자신과의 싸움 끝에 하늘 아버지의 뜻을 선택했다. 너는 어떤 선택을 하려느냐?”


아무리 선하고 바르게 살아도, 하늘을 우러러 부끄러움 없이 살아도, 교회에 나와 예수님을 영접하고 주님의 피로 죄 사함을 받지 않으면 지옥에 갈 수밖에 없다고 믿는 교리적 대속신앙은 우리 주님께서 지신 십자가와는 너무나 다를 뿐 아니라, 모든 사람을 차별하지 않고 아무 전제 없이 하늘 아버지의 자녀로 선포하신 예수님의 삶과 뜻을 크게 배반하는 것입니다.


또한 교리적 대속신앙은, 그렇게 믿는 사람을 ‘예수의 사람’이 아니라 ‘교리에 종속된 노예’로 만들어 자주적으로 살아갈 수 있는 능력을 박탈할 뿐 아니라, 다양한 신념과 문화 속에 살아가는 이웃들의 삶과 문화를 부정하고 갈등을 일으키기에, 이제는 우리가 반드시 극복하고 넘어서지 않으면 안 될 한국 교회의 과제입니다.



2. 사람이 교리를 위해 있는 것이 아니라 교리가 사람을 위해 있습니다.


예수님 당시 “안식일에는 어떤 일도 해서는 안 된다.”는 규율은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절대계명이었습니다. 하지만 예수님은 “사람이 안식일을 위해 있는 것이 아니라 안식일이 사람을 위해 있다.”고 말씀하시며 병든 사람을 고쳐주시고 배고픈 제자들이 밀 이삭을 자르는 것도 묵인해주셨습니다. 예수님에게 율법은 절대계명이 아니라 사람의 행복을 위해 존재하는 수단이었기 때문입니다.


당시 종교지도자들의 눈에 율법의 절대성을 부정하는 예수님은 사악한 이단자로 보였습니다. 하나님을 공경하지 않는 무례한 자이며, 거룩한 유대공동체에 흠집을 내는 위험천만한 인물이었습니다. 그러므로 그들이 예수님을 십자가에 내어준 건 당연한 귀결이었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그들과 타협하지 않고 하나님의 뜻을 선택하셨습니다. 그것이 바로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십자가의 진정한 의미입니다.


안식일로부터 사람을, 율법으로부터 사람을, 그리고 마침내 종교조직으로부터 사람을 구원하시기 위해 십자가에 못 박히신 예수님이 오늘 우리 한국 땅에 다시 오신다면, 배타 교리를 하나님의 말씀처럼 여기고 그것에 매여 우리 자신과 이웃들의 삶을 옥죄는 한국 교회에 이렇게 말씀하시지 않을까요?
“사람이 교리를 위해 있는 것이 아니라 교리가 사람을 위해 있다.”


우리가 어떻게 해야 주님의 고난에 동참하며 이 시간을 의미 있게 보낼 수 있을까요?

절대계명처럼 되어 있는 기독교의 주요 교리가 사람의 행복을 위한 수단으로 재해석될 때, 또한 성서의 문자 안에 갇힌 하나님의 말씀이 과학적이고 합리적인 성서비평과 열린 신앙에 의해 되살아날 때, 그때 비로소 예수님께서 받으신 십자가의 의미도 되살아나 한국 교회가 진정한 부활의 아침을 맞이하게 될 것입니다.


  1. 우리가 겸허한 아버지들이 되게 하여 주소서.

    Date2013.06.18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833
    Read More
  2. 하나님은 무엇인가 ? / 산들바람

    Date2013.06.18 By나누리 Views870
    Read More
  3. 실종된 “ 역사적 예수 ” / 김준우 교수

    Date2013.06.18 By나누리 Views718
    Read More
  4. 교리 기독교가 교회를 지배하는 어둠의 시대 / 산들바람

    Date2013.06.18 By나누리 Views958
    Read More
  5. 젊은 신앙의 열정으로 오늘을 살게 하여 주옵소서.

    Date2013.06.17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006
    Read More
  6. 정신분열증 신자들과 유배당한 신자들 / 김준우 교수

    Date2013.06.13 By나누리 Views954
    Read More
  7. '삶’ 이라는 이데아, ‘성경’ 이라는 우상 / 차정식 교수

    Date2013.06.12 By나누리 Views960
    Read More
  8. 페르샤적 껍데기와 헬라적 탈은 무신론적 신앙 / 홍정수 교수

    Date2013.06.12 By나누리 Views995
    Read More
  9. 서로가 힘든 삶을 도우며 살게 하여 주소서.

    Date2013.06.12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815
    Read More
  10. ' 교회의 예수 ' 와 ' 역사적 예수 ' 의 접목 / 김준우 교수

    Date2013.06.12 By나누리 Views916
    Read More
  11. 예수를 믿되 예수처럼 살지 않으려는 기독교인 / 한인철 교수

    Date2013.06.11 By나누리 Views1005
    Read More
  12. 우리의 말과 행동이 중요하고 신중하게 함을 깨닫게 하소서.

    Date2013.06.10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077
    Read More
  13. 동작동 기독교와 망월동 기독교 / 홍정수 교수

    Date2013.06.07 By나누리 Views940
    Read More
  14. 삶을 중심으로 다시 생각해보는 기독교 사영리(四靈理) / 한인철 교수

    Date2013.06.04 By나누리 Views1774
    Read More
  15. 오클랜드 세상에서 희망의 등불을 켜들고 살아가게 하여주소서.

    Date2013.06.03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121
    Read More
  16. 이 세상의 제국과 하나님의 제국 / 김준우 교수

    Date2013.05.24 By나누리 Views979
    Read More
  17. 오늘도 한인의 삶이 행복했으면 하고 기도합니다.

    Date2013.05.24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954
    Read More
  18. 나를 위해 매일 하나님께 기도하는 나의 큰 사랑이여.

    Date2013.05.24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177
    Read More
  19. 십자가의 의미는 우리 죄에 대한 대속과 구원인가 ? / 산들바람

    Date2013.05.22 By나누리 Views977
    Read More
  20. 복음서에 나타난 다양한 예수님상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 / 산들바람

    Date2013.05.22 By나누리 Views107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