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신앙에세이 : 주님. 우리를 이렇게 사랑하고 계신 줄을 정말 몰랐습니다.

 

 

주님. 우리를 이렇게 사랑하고 계신 줄을 정말 몰랐습니다.

주님. 지금까지 주님의 얼굴을 본 적이 없기에 몰랐습니다.

주님. 지금까지 주님의 음성을 들은 적이 없기에 몰랐습니다.

주님. 어느 때마다 우리 곁에 있지 않으셨기에 몰랐습니다.

 

그렇게 아파도, 무너지게 슬퍼도, 반응이 없으시기에 몰랐습니다.

무엇인지 불안하고 초조할 때 찾아도 찾을 수 없기에,

두리번 거렸으나 만날 길 없기에 몰랐습니다.

 

우리의 모습을 보아 줄 만 했을 때 보아 주지 않으셨기에 몰랐습니다.

우리의 행동을 칭찬할 만할 때 아무 말씀이 없으셨기에 몰랐습니다.

우리가 못된 마음이 들어 하고픈 대로 해 보아도 막지 않으셨기에 몰랐습니다.

 

 

우리가 숨은 듯이 죄를 지어도 꾸지람이 없으셨기에 몰랐습니다.

우리가 알면서 또 잘못을 저질러도 간섭하지 않으셨기에 몰랐씁니다.

우리의 탓으로 저지르고 오히려 주님을 원망했을 때에도 가만히 계셨기에 몰랐습니다.

 

그래도 너무나 조용하셨기에 몰랐습니다.

그래도 너무나 안 계신 듯이 드러 내지 않으셨기에 몰랐습니다.

그래도 너무나 없는 일인 듯이 넘겨 주셨기에 몰랐습니다.

그래도 너무나 참아 주셨기에 몰랐습니다.

 

주님이 너무 멀리 계시다고 생각했습니다.

주님이 너무 숨어 계신다고 생각했습니다.

주님이 너무 침묵 속에 머물고 계신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주님. 그러나 이제야 알게 되었습니다.

우리가 몰랐던 것은 너무나 우리 곁에 가까이 계셨기 때문에 몰랐던 것입니다.

너무 우리 마음 속에 깊이 계셨기 때문에 몰랐던 것입니다.

 

주님. 많이 기뻐서 울었습니다. 우리를 이렇게 사랑하고 계신 줄은 몰랐기 때문입니다.

주님. 많이 신나서 울었습니다. 우리를 이렇게 끝까지 사랑하고 계신 줄을 몰랐기 때문입니다.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1. 우리의 겸허함을 보이게 하여 주옵소서.

    Date2013.12.28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037
    Read More
  2. 그대 곁의 예수, 그대 안의 예수 / 정연복

    Date2013.12.28 By나누리 Views1138
    Read More
  3. Celebrate In Auckland. 오클랜드에서 경축하게 하옵소서.

    Date2013.12.29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530
    Read More
  4. 우리가 다시 맞은 새해를 신성하게 맞이하게 하여 주옵소서.

    Date2013.12.31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203
    Read More
  5. 제임스의 세샹이야기 : 우리의 소망들이 함께하는 새해를 기원합니다.

    Date2014.01.03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209
    Read More
  6. 해, 달, 별같이 / 정연복

    Date2014.01.03 By나누리 Views1303
    Read More
  7. 영원한 불씨하나 심어주소서

    Date2014.01.04 Byparkyongsukyong Views1234
    Read More
  8. 삶의 가치로 우리와 친구를 맞이하고, 이 모두가 우리의 마음에 진솔해졌습니다.

    Date2014.01.06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329
    Read More
  9. 주님. 우리 모두가 행복한 동행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었습니다.

    Date2014.01.10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016
    Read More
  10. 신앙에세이 : 새해에는 우리에게 자신을 버릴 수 있는 참지혜와 참용기를 주옵소서.

    Date2014.01.11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359
    Read More
  11. 주님. 여름날에 마음을 비우고 살아 갑니다.

    Date2014.01.23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959
    Read More
  12. Lord we come to you. 주님 앞에 나왔습니다.

    Date2014.01.24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072
    Read More
  13. 신앙에세이 : 주님. 우리를 이렇게 사랑하고 계신 줄을 정말 몰랐습니다.

    Date2014.01.24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142
    Read More
  14. 여름의 축복을 찬미하며 하루를 열었습니다.

    Date2014.01.25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029
    Read More
  15. God's Miracles : 하나님의 기적이 시작했습니다.

    Date2014.01.28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113
    Read More
  16. 주님. 열정의 늦여름 사랑이 있습니다.

    Date2014.02.01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065
    Read More
  17. 주님. 오늘은 희망찬 오클랜드의 새벽의 문을 엽니다.

    Date2014.02.03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087
    Read More
  18. 우리의 기도로 친구들의 영육에 있는 고통과 아픔이 치유되었습니다.

    Date2014.02.07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057
    Read More
  19. 신앙에세이 : 보타니 새벽길에 과거를 되돌아 보며 회개하고 기도했습니다.

    Date2014.02.08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017
    Read More
  20. 신앙에세이 : 우리 한인들에게 오클랜드의 세상을 살아가는 최고의 겸손의 능력을 주옵소서.

    Date2014.02.22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91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