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주님. 오늘은 희망찬 오클랜드의 새벽의 문을 엽니다.

 


끈끈하던 끈은 더 이상 우리를 얽매지 못할 것이며

힘껏 뻗은 손을 내리게 할 수 있는 무엇도 더 이상 없을 것이며

힘찬 발걸음을 멈추게 할 벽은 더 이상 없을 것이며

맘껏 소리치는 입을 막을 무엇도 더 이상 없을 것입니다.

 

오늘을 열고 있습니다.

어둡고 긴 터널 같은 절망의 끝에도

언제나 태양은 떠오르고 있었습니다.

차가운 돌베개를 배고 누웠을 때도

하늘에 닿은 사닥다리는 보인 적이 있었습니다.

I am a Woman of God님의 사진.

 

오늘 이전 것들은 모두 잊어버리고

새 마음을 열어 새 호흡을 쉬며,

새 입으로 새로운 말을 열으며,

새 눈으로 만물을 새롭게 볼 수 있으며,

새 품으로 새 것들을 안아 보며,

새 발걸음으로 새롭게 보타니의 길을 밟고 있습니다.

 

이 새로운 것들이 어두움을 물리치고

떠오르는 햇빛과 열리는 보타니의 대지를 바라봅니다.

우리에게는 희망이 있으며,

우리에게는 사랑이 있으며,

우리에게는 친구들이 있으며,

우리에게는 이웃들이 있었습니다.

:)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4 우리의 겸허함을 보이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12.28 1037
283 그대 곁의 예수, 그대 안의 예수 / 정연복 나누리 2013.12.28 1138
282 Celebrate In Auckland. 오클랜드에서 경축하게 하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12.29 1528
281 우리가 다시 맞은 새해를 신성하게 맞이하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12.31 1203
280 제임스의 세샹이야기 : 우리의 소망들이 함께하는 새해를 기원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1.03 1209
279 해, 달, 별같이 / 정연복 나누리 2014.01.03 1302
278 영원한 불씨하나 심어주소서 parkyongsukyong 2014.01.04 1232
277 삶의 가치로 우리와 친구를 맞이하고, 이 모두가 우리의 마음에 진솔해졌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1.06 1328
276 주님. 우리 모두가 행복한 동행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1.10 1016
275 신앙에세이 : 새해에는 우리에게 자신을 버릴 수 있는 참지혜와 참용기를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4.01.11 1359
274 주님. 여름날에 마음을 비우고 살아 갑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1.23 959
273 Lord we come to you. 주님 앞에 나왔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1.24 1071
272 신앙에세이 : 주님. 우리를 이렇게 사랑하고 계신 줄을 정말 몰랐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1.24 1142
271 여름의 축복을 찬미하며 하루를 열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1.25 1029
270 God's Miracles : 하나님의 기적이 시작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1.28 1110
269 주님. 열정의 늦여름 사랑이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2.01 1065
» 주님. 오늘은 희망찬 오클랜드의 새벽의 문을 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2.03 1085
267 우리의 기도로 친구들의 영육에 있는 고통과 아픔이 치유되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2.07 1057
266 신앙에세이 : 보타니 새벽길에 과거를 되돌아 보며 회개하고 기도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2.08 1017
265 신앙에세이 : 우리 한인들에게 오클랜드의 세상을 살아가는 최고의 겸손의 능력을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4.02.22 916
Board Pagination Prev 1 ...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