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리의 교회는 가까운 곳부터 눈을 돌려야 합니다.

 

어느 교회가 지역사회 후원기금을 마련하기 위한 나눔의 이벤트를 하고 있어서 흐뭇했습니다. 나는 평소에도 교회가 어려운 이웃 돕기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것을 보면 늘 자랑스러워 했습니다.

 

나도 보타니의 어느 현지 교회에서 14년을 섬겼습니다. 오클랜드 한인 교회들이 좋은 일들을 많이 해왔고 지금도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상당한 인적 재정적 자원을 가진 교회들이 건축과 선교에는 많은 투자를 하면서 진정 교회 주위에 있는 어려운 한인 가족들에게 별로 신경을 못쓰고 있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물론 건축과 선교가 잘된 일은 알고 있지만, 너무 이 일에만 치우치다 보니 등잔 밑이 어둡다고 가까운 한인 이웃의 어려움을 등한시할 수 있게 되는데, “네 이웃을 사랑하라.”는 예수님의 가르침과도 멀어지는 것 같습니다. 일주일에 몇 번 안 쓰는 교회 건물은 조금 부족해도 되지 않을까요? 해외선교도 중요하지만 더불어 주위에 있는 어려운 이웃과 그 이웃을 돕는 기관을 지원하는데 인색해도 될까요? 하나님도 기뻐하시지 않으실 것입니다. 이제는 우리 교회들의 생각과 관심이 좀더 균형을 잡을 필요가 있다고 생각이 됩니다.

 

주위에 보면 지체 장애자들과 정신 장애자들을 어려운 여건에서도 열정으로 돕고 있고 필요한 전문지식을 갖춘 기관들이 많이 있습니다. 그러나 대부분 재정적으로 궁핍해져 있습니다.

 

한인 교회들도 이웃 돕기 비영리 모임이나 그룹을 만들어 현실적으로 공정하고 공평한 기준을 통해 필요한 재정이라도 좀더 조금씩 더 보태고 나눔이 있으면 하는 생각을 해보게 됩니다. 힘들고 어려운 이웃을 찾아 가보는 우리가 되었으면 하는 생각을 해보게 됩니다

 

추수감사절과 크리스마스 시즌이 다가오는 지금에, 더 많은 교회들의 예산 속에 우리 한인 이웃들과 나눔의 사랑이 이렇게 저렇게 많이 생겼으면 합니다.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64 하나님 편에 설 때 축복을 받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03 1163
563 우리는 우상을 만들지 말아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16 1162
562 새벽을 여는 아침의 기도를 드리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5.13 1158
561 지금 쫓겨난 3명의 불청객을 초대할 용기를 갖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2.07 1158
560 주님. 오클랜드의 꽃길을 만끽하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10.09 1157
559 한 해가 저물었고 2012년 새날이 밝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1.03 1157
558 당신은 행복한 나의 비밀이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03 1157
557 오클랜드에서 살아가는 곳마다 사랑과 진실과 평화가 자리를 잡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10.04 1152
556 힘을 다하여 주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4.01 1152
555 우상의 숭배는 우리 생활의 올무가 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12 1152
» 우리의 교회는 가까운 곳부터 눈을 돌려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07 1151
553 하나님은 택함 받지 못한 자에게 징벌을 내리시는가 ? / 산들바람 나누리 2013.10.20 1150
552 그리움을 그리워하는 당신에게 말이에요. 제임스앤제임스 2011.11.03 1150
551 진정한 부자 가 되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06.10 1149
550 완전한 회복을 위한 길로 가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03.15 1148
549 Always With Thanksgiving : Always Thankful for Prosperity 제임스앤제임스 2012.11.04 1146
548 우리는 우리의 소망을 준비하고 계획하며 살아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2.02 1144
547 주님. 깨어있는 자로 축복 받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2.02 1143
546 신앙에세이 : 주님. 우리를 이렇게 사랑하고 계신 줄을 정말 몰랐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1.24 1142
545 우리의 삶이 물질의 넉넉함에 있지않고 주님의 은혜에 있음을 알게 하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10.07 1141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