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나를 위해 매일 하나님께 기도하는 나의 큰 사랑이여.

 

내 인생이 햇살 가득할 것이라며 당신이 말해주는 밤, 가까운 이의 결혼식에 가서 뷔페음식을 들며 햇살 가득한 꿈을 꾸었다.

 

그래 햇살로 배고픔을 잠재우고 졸음에 겨워 꿈에 잠기면 정말 행복할거야.

젊은 날에 짝을 만난 기쁨으로 줄기차게 달려온 세월의 능선 뒤로, 주름진 사람 하나 보인다. 고생도 행복이었던 시절엔 햇살 만큼 아름다웠던 당신이여. 평생 기도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슬 같은 당신이 되는 것이었는데, 불혹을 넘어서 저물어 되돌아 온 당신의 등이 거북 등 같이 조금은 휘어져 있다.

보고 싶다. 당신을 보고 싶다는 생각이 가슴에 차고 가득 차면, 문득 당신은 내 앞에 나타나고, 어둠 속에 촛불 켜지듯, 당신은 내 앞에 나와서, 웃고, 방금 전에 보았는데도 또 보고 싶었다.

 

당신을 또 보고 싶었다는 말이 입에 차고 가득 차면, 문득 당신은 보타니 나무 아래서 나를 기다린다. 내가 지나는 보타니 길목에서 풀잎 되어 햇빛 되어 나를 기다린다. 당신은 항상 나에게는 아름답다. 당신의 생일을 축하합니다.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1. 오늘 아침엔 주님의 사랑을 생각했습니다.

    Date2012.06.10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207
    Read More
  2. 교회는 이런 곳이기 때문입니다.

    Date2011.11.05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207
    Read More
  3. 우리가 한 줄기의 빛이 되게 하소서.

    Date2012.04.02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204
    Read More
  4. 주님 안에서 풍요함을 누리게 하소서.

    Date2012.08.20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204
    Read More
  5. 우리가 다시 맞은 새해를 신성하게 맞이하게 하여 주옵소서.

    Date2013.12.31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203
    Read More
  6. 우리는 하나님께 찬양을 드립니다. (3) 하나님의 이름을 선포하고 하나님의 역사를 선교해야 합니다.

    Date2011.11.27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203
    Read More
  7. 교회 다니기 싫으시면 다니지 마십시오./ 산들바람

    Date2013.10.09 By나누리 Views1202
    Read More
  8. 고통은 주님께서 주시는 선물입니다.

    Date2012.03.13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198
    Read More
  9. 하나님을 위하여 자신의 달란트를 쓰는 사명을 깨달았습니다.

    Date2011.12.01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198
    Read More
  10. 우리 삶에서 위대한 것들을 준비하게 하소서

    Date2012.05.27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187
    Read More
  11. 선한 사마리아인이 될 자신도 없었고, 되고 싶지도 않았지만 / 산들바람

    Date2013.10.02 By나누리 Views1185
    Read More
  12. 우리는 축복 받은 것을 선언해야 합니다.

    Date2011.12.04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185
    Read More
  13. 주님, 어디에 계십니까.

    Date2013.09.25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182
    Read More
  14. 우리는 축복하는 일로 살고 계십니까?

    Date2011.12.04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180
    Read More
  15. 우리의 교회 Leadership에 보다 겸손하고 낮아져야 합니다.

    Date2012.08.26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178
    Read More
  16. 나를 위해 매일 하나님께 기도하는 나의 큰 사랑이여.

    Date2013.05.24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177
    Read More
  17. 오클랜드에서 만나는 사람마다 축복으로 사랑하게 하옵소서.

    Date2013.10.02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175
    Read More
  18. 묵상(나사렛 사람)

    Date2013.11.03 Bymangsan Views1164
    Read More
  19. 어떤 목사 의 고백이 있었습니다.

    Date2012.09.20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164
    Read More
  20. 예배를 통헤 우리 한인회를 위한 치유의 기도를 들어 주소서.

    Date2011.11.12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16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