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Here is our prayer. 여기에 우리의 기도가 있습니다.

우리의 교회 Leadership에 보다 겸손하고 낮아져야 합니다. 매일 그들의 발까지도 씻어 줄 수 있어야 합니다.

사진: <3 Time to Think: I have found that among its other benefits, giving liberates the soul of the giver.—Maya Angelou
<3 Time to Act: Extend your love, share a story, give someone a smile.
<3 Time to Pray: You fill me with concern for others, Lord, and you give me strength to help them.

<3 Time to Ask for Prayer: "COMMENT" your prayer request. We are here to pray for you by name and need.

 

Dear Heavenly Father, today I think of how much your church is divided. Sometimes the divisions have to do with truly weighty matters. But so often divisive disagreements have to do with that which is not essential. Forgive us, Lord, for failing to welcome our sisters and brothers as we should.

하늘에 계신 아버지 하나님, 오늘은 하나님의 교회가 얼마나 많이 분열되고 있는지를 생각해봅니다. 때때로  분열들이 정말 중대한 문제로 관계가 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정말 자주 분열되는 불화들은 본질이 아닌 것과 관계가 되어 있습니다. 주님, 우리를 용서하여 주소서. 우리가 진실로 환영해야 하는 형제와 자매들을 환영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I pray for your church today, Lord, that we would become more accepting of others when it comes to our differences. Even when we disagree about matters of substance, may we do so in a Christ-like manner. And when it comes to differences of opinion about the inessentials, may we embrace each other in spite of these differences.

나는 오늘 하나님의 교회를 위해 기도합니다. 우리는 세상에서 우리를 구별되게 하고자 한다면 남을 더욱 받아 줄 수 있어야 할 것입니다. 심지어 우리가 물질 문제에 대해서 의견이 맞지 않더라도, 우리가 그리스도와 같은 방식으로 그렇게 하게 하여 주소서. 긴요치 않은 것에 대해 의견 차이가 있더라도, 우리가 이와 같은 차이에도 불구하고 서로 포옹할 수 있게 하여 주소서.

 

Lord, you know the people I tend to look down upon in church. I can be critical of their weakness in theology or discernment. Forgive me for my judgmentalism. Help me to welcome all brothers and sisters, including those who are weak in faith and understanding. Amen.

주님, 내가 교회 안에서 경시하기 쉬운 사람들을 주님이 잘 알고 있듯이, 나는 교리나 분별력에서 그들의 허약함을 비판할 수 있기도 합니다. 주님, 나의 비판주의를 용서하여 주소서. 신앙이나 이해력에서 약한 사람들을 포함한 형제 및 자매들을 언제나 환영할 수 있도록 도와 주소서. 아멘.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84 우리가 한 줄기의 빛이 되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04.02 1195
583 교회 다니기 싫으시면 다니지 마십시오./ 산들바람 나누리 2013.10.09 1195
582 제임스의 세샹이야기 : 우리의 소망들이 함께하는 새해를 기원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1.03 1195
581 우리는 하나님께 찬양을 드립니다. (3) 하나님의 이름을 선포하고 하나님의 역사를 선교해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27 1193
580 교회는 이런 곳이기 때문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05 1191
579 주님 안에서 풍요함을 누리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08.20 1187
578 하나님을 위하여 자신의 달란트를 쓰는 사명을 깨달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2.01 1187
577 고통은 주님께서 주시는 선물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3.13 1187
576 꾸미지 않는 아름다운 사람이 되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5.18 1182
575 선한 사마리아인이 될 자신도 없었고, 되고 싶지도 않았지만 / 산들바람 나누리 2013.10.02 1179
574 우리는 축복 받은 것을 선언해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2.04 1177
573 우리는 축복하는 일로 살고 계십니까? 제임스앤제임스 2011.12.04 1173
572 주님, 어디에 계십니까. 제임스앤제임스 2013.09.25 1169
571 우리 삶에서 위대한 것들을 준비하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05.27 1166
570 나를 위해 매일 하나님께 기도하는 나의 큰 사랑이여. 제임스앤제임스 2013.05.24 1165
569 오클랜드에서 만나는 사람마다 축복으로 사랑하게 하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10.02 1163
» 우리의 교회 Leadership에 보다 겸손하고 낮아져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8.26 1157
567 예배를 통헤 우리 한인회를 위한 치유의 기도를 들어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1.12 1154
566 어떤 목사 의 고백이 있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9.20 1153
565 묵상(나사렛 사람) mangsan 2013.11.03 1153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