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A New Year, A New Beginning :
새해가 오며 새 시작입니다.

Jesus in the manger

 

Soon we will usher in a new year

Another chance to start freshly anew

Dear Lord, this is our prayer

That our heart be renewed too.

곧 우리는 새해에는 또 다른 기회를

생기있게 새로 시작하도록 안내할 것입니다.

사랑의 주님, 여기에 우리의 기도가 있는 바

우리의 마음이 역시 회복되게 하여 주옵소서.

 

We ask forgiveness for mistakes we made

Through all our yesterdays

Dear Lord, help us to start again

That we may walk closer to you always.

우리는 우리 모든 과거들을 통해서

우리가 저질러 놓은 실수에 대해 용서하여 주옵소서.

사랑의 주님, 우리가 다시 시작하도록 도와주실 것은

우리가 항상 주님께 보다 가까이 가도록 하여 주옵소서.

 

Lord, take our hands and walk with us

Without you, we cannot make it on our own

A new year and a new beginning with Thee

Oh Lord, we know that we will never be alone.

주님, 우리의 손을 잡고 우리와 함께 걷게 하여 주옵소서.

주님이 없이는 우리는 우리 자신만으로는 할 수 없으며

오직 주님과 더불어 새해와 새로운 시작을 할 수 있습니다.

주님, 우리는 절대로 혼자가 될 수 없음을 잘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Watercolour Artist/Prayer Essayist/Columnist James Seo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시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04 주일에 기도를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7.08 1255
603 우리를 날마다 새롭게 하여 주시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09.10 1253
» A New Year, A New Beginning : 새해가 오며 새 시작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12.27 1250
601 하루를 마감하며 돌아가야 할 시간에 기도를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2.23 1248
600 이 시대를 향해 회개하는 기도를 드리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11.26 1247
599 오클랜드 세상에서 살아가는 아내에게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0.04 1244
598 낮아지고 높일 줄 아는 사람이 되게 하소서. 1 제임스앤제임스 2012.06.04 1237
597 사랑하는 아내를 위해 기도하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0.08 1233
596 박살이 난 금송아지를 기억해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16 1229
595 우리의 몸에 가장 좋은 보약이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1.29 1226
594 영원한 불씨하나 심어주소서 parkyongsukyong 2014.01.04 1223
593 We pray for The Korean Society of New Zealand in Auckland. (우리는 오클랜드 한인회를 위해 기도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28 1212
592 아름다운 계절 여름이 다가오면 지친 당신을 위하여 기도하네요. 제임스앤제임스 2011.11.13 1211
591 마음으로 부르는 이름은 예수님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2.22 1210
590 성 로렌 조툴의 심장, 도난 admin 2012.03.06 1210
589 제임스의 세샹이야기 : 우리의 소망들이 함께하는 새해를 기원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1.03 1200
588 성서는 시대의 산물이며, 고백의 언어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9.22 1200
587 우리가 다시 맞은 새해를 신성하게 맞이하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12.31 1199
586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하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09.23 1199
585 오늘 아침엔 주님의 사랑을 생각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6.10 119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