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리가 오클랜드에서 만나는 모든 사람들을 미소로 바라볼 수 있게 하여 주시옵소서.

Анна Хомчик

 

주님. 오늘 하루 우리가 만나는 모든 사람들을 미소로 바라볼 수 있게 하여 주시옵소서. 우리의 언어에 향기가 있게 하시고, 우리의 행동에 겸손이 있게 하시며, 우리의 가치관으로 남을 판단하지 않게 하여 주시고, 작은 것들 조차도 소중히 여기는 마음을 주시옵소서.

 

우리의 마음 깊은 곳에 사람들을 향한 이해와 따뜻한 동정의 마음을 주셔서 그 누구도 미워하거나 노여워하지 않게 하여 주시고, 받으려 하기보다는 언제나 주고자 하는 마음으로 받은 것들은 기억하고 준 것들은 곧 잊어버릴 수 있도록 도와 주시옵소서.

 

오늘 하루 목마른 사람들에게 물 한잔의 위로를 줄 수 있게 하시며, 마음이 상한 사람들을 스쳐 지나치지 않게 하여 주시고,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외면하지 않게 하여 주시옵소서.

 

우리가 외로운 사람에게 친구가 되게 하여 주시고, 소망을 잃은 사람이 있다면 소망을 갖게 하여 주시며, 사랑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사랑을 줄 수 있게 하여 주시옵소서.

 

우리가 만나게 되는 모든 사람들을 주님이 바라보는 눈길로 바라볼 수 있게 하시고, 그들이 우리를 통해 주님의 사랑을 느낄 수 있게 하여 주시옵소서.

 

우리의 영혼 깊은 곳에서 울려 나오는 찬양이, 정원의 장미꽃의 향기처럼 세상으로 가득 퍼져 가게 하시고, 오늘 하루도 오클랜드에서 우리의 마음으로, 행동으로, 언어로 그려진 그림들이 잠드는 시간이 되면, 아름다운 그림으로 주님께 드려질 수 있도록 종일 도와 주심을 믿으며 이렇게 기도를 드립니다.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04 우리가 사는 뉴질랜드의 희망을 위해 기도하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10.25 1265
603 나와 인연이 있는 모든 사람들을 위하여 기도합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3.03.15 1264
602 A New Year, A New Beginning : 새해가 오며 새 시작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12.27 1260
601 하루를 마감하며 돌아가야 할 시간에 기도를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2.23 1259
600 이 시대를 향해 회개하는 기도를 드리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11.26 1252
599 오클랜드 세상에서 살아가는 아내에게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0.04 1249
598 낮아지고 높일 줄 아는 사람이 되게 하소서. 1 제임스앤제임스 2012.06.04 1242
597 사랑하는 아내를 위해 기도하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0.08 1241
596 박살이 난 금송아지를 기억해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16 1234
595 우리의 몸에 가장 좋은 보약이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1.29 1230
594 영원한 불씨하나 심어주소서 parkyongsukyong 2014.01.04 1229
593 We pray for The Korean Society of New Zealand in Auckland. (우리는 오클랜드 한인회를 위해 기도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28 1217
592 마음으로 부르는 이름은 예수님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2.22 1216
591 아름다운 계절 여름이 다가오면 지친 당신을 위하여 기도하네요. 제임스앤제임스 2011.11.13 1216
590 성 로렌 조툴의 심장, 도난 admin 2012.03.06 1214
589 우리 한인들은 믿음으로 세상을 이겨낼 수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2.20 1209
588 제임스의 세샹이야기 : 우리의 소망들이 함께하는 새해를 기원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1.03 1207
587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하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09.23 1206
586 성서는 시대의 산물이며, 고백의 언어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9.22 1205
585 꾸미지 않는 아름다운 사람이 되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5.18 120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