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3.10.11 17:32

동정녀 탄생 / 정연복

조회 수 145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정연복  한국기독교연구소 편집위원


보수적 복음주의에서는 동정녀 탄생을 문자 그대로 믿느냐 믿지 않느냐가 신자와 비신자를 판가름하는 기준이다.
그러나 예수가 30세가 되어 세례를 받는 데서 시작하는 마가복음, 그리고 영원 전부터 예수가 하나님과 함께 있었음을 말하는 요한복음에서는 동정녀 탄생 이야기를 전혀 언급하지 않는다.

종교사학파는 동정녀 탄생이 고대 사회에 널리 퍼져 있었던 주제임을 밝혀냈다.
예수에게 육신의 아버지가 있는 것보다 동정녀에게서 태어나는 것이 예수를 더 가치 있게 할까?
동정녀 탄생 교리는 기독교의 근본이 아니고 예수에 대한 헬레니즘적 해석의 일부일 뿐이다.

동정녀 수태, 특별한 별이나 동방박사, 목자들, 혹은 베들레헴 말구유의 출생 이야기들은 역사적 보도가 아니라 문학적 창작, 즉 예수의 의미에 관한 핵심 진리를 표현하려고 고대의 종교적 이미지를 사용한 은유적(metaphorical) 이야기다.


복음서가 기록될 당시의 고대 세계에서는 왕들을 비롯한 영웅들이 죽은 후에 영웅주의적 색채를 가미하여 그들의 생애를 기록하면서 신화적인 탄생 이야기를 첨가하는 게 보통이었다.


예수의 동정녀 탄생이라는 다분히 동화적이며 신화적인 이야기 역시 예수가 죽은 후에 그의 역사적 생애에 덧씌워진 복음서 저자들의 신학적 상상력의 산물이다.
동정녀 수태 이야기는 예수가 정말로 하나님의 아들이었음을 증명하는 생물학적 경이가 아니다.
오히려 그것은 초기 기독교인들이 이야기를 통해 고백한 신앙이며 예수에 대한 충성의 확증이다.


"예수 안에서 일어난 일이 성령의 일이었다"고 말하는 것은 생물학적 기적에 기초한 사실적 주장이 아니라, 예수를 하나님의 결정적 계시로 보는 한 가지 방식이다.


예수의 출생 이야기에서 참으로 중요한 질문은 예수가 동정녀에게서 태어났느냐 아니냐가 아니라, "예수가 세상의 빛인가? 진정한 주님인가?"라는 것이다.
이 질문에 그렇다고 대답하는 것은 우리의 삶 전체를 거는 것이다.


해방자는 가난한 이들로부터 나온다는 명백한 진리가 동정녀 탄생 교리에 담겨 있다.
마리아는 가난하고 억눌린 여성들 가운데 하나다.
이렇듯 “가난한 자의 시각”에서 성서를 읽으면 성서의 이야기들이 전혀 달라진다.

동정녀 탄생을 고백하는 것은 불의한 이 세상이 정의롭고 평등한 세상으로 변혁될 수 있다는 확신이다.


  1. No Image 19Aug
    by 제임스앤제임스
    2012/08/19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455 

    우리는 영적인 옷을 입은 새로운 사람입니다.

  2. No Image 11Oct
    by 나누리
    2013/10/11 by 나누리
    Views 1454 

    동정녀 탄생 / 정연복

  3. No Image 06Oct
    by BLC
    2011/10/06 by BLC
    Views 1443 

    '큰 교회'목사도 아닌 주제에 나서서 죄송합니다

  4. 어느 할아버지의 기도를 보았습니다.

  5. No Image 04Oct
    by 제임스앤제임스
    2012/10/04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422 

    주님과 동행하며 거룩하게 살아 가게 하여 주소서.

  6. No Image 18Oct
    by 제임스앤제임스
    2011/10/18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413 

    과부가 헌금한 두 렙톤의 양면이 있습니다.

  7. No Image 17Oct
    by 제임스앤제임스
    2011/10/17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411 

    우리의 수치스러움을 내려 놓게 하여 주소서.

  8. No Image 13Jan
    by 제임스앤제임스
    2012/01/13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410 

    신앙의 삶은 자기와의 싸움입니다.

  9. No Image 15Nov
    by 제임스앤제임스
    2012/11/15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393 

    주님의 품 안에서 승리하게 하여 주소서.

  10. No Image 09Oct
    by 제임스앤제임스
    2011/10/09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387 

    우리가 더 많이 부서지게 하소서.

  11. No Image 21May
    by 제임스앤제임스
    2012/05/21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381 

    우리가 매일 하나님께 감사를 드리게 하소서.

  12. No Image 20Feb
    by 제임스앤제임스
    2012/02/20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370 

    주님만을 의지하며 살아가는 한인들의 마음을 가르쳐 길들여 주소서.

  13. No Image 04Oct
    by 나누리
    2013/10/04 by 나누리
    Views 1368 

    포도원 일꾼과 품삯의 비유 / 산들바람

  14. No Image 05Mar
    by 제임스앤제임스
    2012/03/05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368 

    한인들을 위한 영혼의 기도를 드립니다.

  15. No Image 15Nov
    by 제임스앤제임스
    2011/11/15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366 

    우리는 하나님께 찬양을 드립니다. (2) 감사함으로 해야 합니다.

  16. 우리를 향하신 하나님의 신실하심과 성실하심을 믿습니다.

  17. 신앙에세이 : 새해에는 우리에게 자신을 버릴 수 있는 참지혜와 참용기를 주옵소서.

  18. 서로 존중하고 존경하는 가족을 위해 기도하게 하소서.

  19. No Image 15Dec
    by 제임스앤제임스
    2011/12/15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339 

    감사하는 마음을 갖게하소서.

  20. No Image 16Mar
    by admin
    2012/03/16 by admin
    Views 1338 

    십일조로 값비싼 보석, 차 받은 오클랜드의 한 교회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