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12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하늘에 계신 하나님 아버지, 그리스도는 내 안에 살아계십니다.

Happy Flowers - Beautiful Roses !

 

주님, 나는 주님의 성령으로 채워지기를 사모하며, 지금도 영원히도 주님의 사랑으로 채워지기를 사모합니다.

주님, 늘 주님처럼 되어지도록 허락하여 주시고, 주님의 길처럼 완전하고 진실되게 여행할 수 있도록 허락하여 주소서.

 

주님, 내가 말하는 말들이 주님의 진리로 가득하게 하여 주시고, 내가 매일 매일 비칠 수 있는 주님의 기쁨으로 밝게 빛나게 하여 주소서.

 

주님, 다른 사람들이 내 인생을 볼 때, 그들이 오로지 주님을 볼 수 있게 하여 주시고, 주님의 사랑스런 임재가 내가 행하는 모든 것에 영광을 내려 주소서.

 

주님, 나에게 주님의 성령으로 움직이게 하여 주시고, 나의 길을 명확히 하여 주시며, 내가 어디에 있든 간에 주님이 그곳에 있게 하여 주소서.

 

주님, 나의 손을 붙잡아 주시고, 주님의 뜻을 보여 주시며, 주님의 성령이 내 마음 깊은 곳에 채워지게 하여 주소서. 나는 주님 안에 나의 예수님을 발견할 수 있으며, 내가 내 인생을 풀어 놓을 때 나는 인생이 진실되어짐을 발견하게 됩니다. 그러므로 주님의 성령으로 충만케 하여 주시고, 내 안에 거하게 하여 주시며, 나는 지금도 영원히도 주님의 사랑 안에서 기뻐하고 있습니다.

멈출 수 없는 사랑....2013.1.11.
                              詩(시): 이다선


보이지 않는 
전설의 유츠프라카츠야사랑처럼
오직 한 사람을 향하는 그리움으로
세상 아무도 읽을 수 없는 
백지편지

소중한 생의 뜰
꼭 함께하는 인연이 아닐지라도
삭막한 가슴 속 그리운 사람 하나 있다면
오래 된 흑백사진처럼 꺼내보는 순간
순백의 미소 지으며 살리라

순백의 사랑이기에
잊으려 할수록 더욱 더 또렷하고
감추려 할수록 더욱 더 선명하게 보이는
아름답고 소중한 그대와 나의
멈출 수 없는 사랑

때 묻은 영혼의 옷깃을 씻으며
호수를 지나는 별을 붙들고 물어 보듯
그리운 소식에 가슴 설레는 날들

오늘도 
사랑은 흐르고 있지
그대 가슴 속

Can not stop love .... 01/11/2013
                              诗 (City): 이다선


Invisible
Like the legendary Yutz Pradesh Katsuya love
With longing toward the only one who
The world that nobody can read
Blank letter

Valuable raw gardening
Really ties together, if not
Desolate hearts miss someone if you have one
Moment, looking out like the old black-and-white photos
Smiled virgin shall live

Love is pure white
Try to forget, the more crisp and more
Hide As more and more clearly visible
Beautiful and precious baby and my
Can not stop love

Wash and the collar of the soul when stained
Ask the stars hold across the lake as shown
Nostalgic touch to the thrilling days

Today
Love flows not
In your heart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44 우리는 영적인 옷을 입은 새로운 사람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8.19 1455
643 동정녀 탄생 / 정연복 나누리 2013.10.11 1454
642 '큰 교회'목사도 아닌 주제에 나서서 죄송합니다 BLC 2011.10.06 1444
641 어느 할아버지의 기도를 보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6.24 1431
640 주님과 동행하며 거룩하게 살아 가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10.04 1422
639 과부가 헌금한 두 렙톤의 양면이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0.18 1413
638 우리의 수치스러움을 내려 놓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0.17 1411
637 신앙의 삶은 자기와의 싸움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1.13 1410
636 주님의 품 안에서 승리하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11.15 1393
635 우리가 더 많이 부서지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0.09 1387
634 우리가 매일 하나님께 감사를 드리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05.21 1381
633 주님만을 의지하며 살아가는 한인들의 마음을 가르쳐 길들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02.20 1370
632 포도원 일꾼과 품삯의 비유 / 산들바람 나누리 2013.10.04 1368
631 한인들을 위한 영혼의 기도를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3.05 1368
630 우리는 하나님께 찬양을 드립니다. (2) 감사함으로 해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15 1366
629 우리를 향하신 하나님의 신실하심과 성실하심을 믿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9.26 1360
628 신앙에세이 : 새해에는 우리에게 자신을 버릴 수 있는 참지혜와 참용기를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4.01.11 1359
627 서로 존중하고 존경하는 가족을 위해 기도하게 하소서. 1 제임스앤제임스 2012.10.13 1359
626 감사하는 마음을 갖게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2.15 1339
625 십일조로 값비싼 보석, 차 받은 오클랜드의 한 교회 admin 2012.03.16 133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