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99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국의 주류 개신교회들은 ‘변치 않는 신앙’과 ‘의심 없는 신앙’을 강조합니다. 하지만 변하지 않겠다는 것은 성장을 포기하겠다는 것입니다. 살아있는 생명체는 성장하기 마련이며 성장한다는 것은 계속 변해가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러므로 ‘변치 않는 신앙’과 ‘의심 없는 신앙’은 곧 부패한 신앙이 되고 결국은 죽은 신앙이 될 수밖에 없습니다.

 

제가 어렸을 때, 아버지는 산보다도 더 크셨습니다. 틀림없이 그랬습니다. 저의 체험에 의하면, 그때 아버지는 늘 고개를 꼿꼿이 쳐들고 올려보아야 겨우 그 얼굴을 볼 수 있는 분이었습니다.


하지만 멀리 보이는 산은 그렇게 고개를 쳐들지 않아도 볼 수 있었습니다. 원근의 개념이 형성되기 전의 어린 저에게, 아버지는 틀림없이 산보다 크신 분이었습니다.

 

하지만 그런 저의 체험과 고백이 객관적 사실과 다르다는 것을 알기까지는 그리 오랜 시간이 필요하지 않았습니다. 어느덧 제가 아버지보다 더 키가 커졌기 때문입니다.


알고 보니 아버지는 그렇게 크신 분도 아니었지만, 그리 멋진 분도, 너그러우신 분도 아니었습니다. 어느덧 제 앞에는 어린 시절의 슈퍼맨 아빠는 사라지고 세월에 지친 한 초라한 노인이 다가와 계셨습니다.

 

그러나 저의 아버지는 여전히 아버지셨습니다. 감히 키로 잴 수 없는 깊음을 간직한 분이며, 객관적으로는 설명할 수 없는 저의 ‘독특하고 유일한’ 분이었습니다. 세상을 떠나신 지 이미 십여 년의 세월이 흘렀지만, 그 분은 여전히 제 마음속에 살아 숨쉬고 계시며, 늘 저와 동행하는 영원한 아버지이십니다.

 

교우님들은 방금 저의 아버지 이야기를 ‘고백의 언어’로 들으셨습니다. 여러 번 말씀드렸듯이, 종교의 언어는 고백의 언어입니다. “내가 만난 하나님은 이런 분이다.”라고 주관적으로 고백할 수는 있지만, 어느 누가 감히 “하나님은 (절대적으로) 이런 분이다.”라고 객관적으로 단언할 수 있을까요? 만일 있다면, 그 사람이 하나님보다 크신 분이어야 할 것입니다.

 

그런데 기독교 교리는, 오래 전에 살던 사람들이 오래 전에 고백하고 기록했던 글을 근거로 ‘하나님 자신이 그렇게 말씀하신 것’이라고 단언하기에, 아직도 수많은 기독교인들이 과학과 합리와 상식을 모두 외면한 채 ‘오직 성경만’을 외치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게다가 그 이삼천 년 전에 살던 분들이 인식한 하나님을 그대로 믿어야 한다고 지금도 강단에서 설교하는 분들이 있으니, 이를 어찌하면 좋을까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84 주님의 위대한 사랑에 취해 버렸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09.17 2609
683 매일 같이 새로 태어난 기분으로 뉴질랜드를 살아갑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1.09.13 2522
682 이토록 아름다운 오클랜드에 당신과 함께 걷고 싶은 그 길에 와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4.12 2402
681 중국인의 뿌리 1 빛나리 2011.09.23 2366
680 우리는 하나님께 찬양을 드립니다. (4,5,6) 선포하고 노래하며 신기한일들을 전해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2.13 2251
679 은혜로운 가정예배를 드릴 수 있도록 허락하여 주시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4.30 2162
678 A Prayer of Compassion : 동정의 기도를 갖게 하여 주소서. 2 제임스앤제임스 2012.11.19 2159
677 12월을 보내면서 매일 우리가 이렇게 기도하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2.12 2112
676 생명이 되고 영혼을 살리는 기도가 되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11.22 2091
675 주님이신 예수님은 위대한 치유자이십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3.05.22 2086
674 나의 십자가를 지고 좇아가게 하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10.05 2072
673 사랑하는 아내를 위해 기도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8.17 2029
672 주님. 우리의 아픔을 치유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2.12 2023
671 멀리서 친구가 보낸 신년의 기도를 함께 드리고자 합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3.01.03 2021
670 우리가 반석 위에 서있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1.23 2020
669 오클랜드에서 강건한 믿음과 기도가 끊이지 않게 하여 주시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1.10 2002
668 주님. 당신은 내가 살고 내가 노래하는 이유입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2.07.30 1981
667 우리의 오클랜드 한인들을 위한 우리의 소망이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12.18 1902
666 I Am Praying for Koreans Hearts and Brokenness in Auckland. 제임스앤제임스 2012.11.29 1898
665 악한 사탄의 영이 우리의 영혼을 점령하지 않게 하여 주소서. 1 제임스앤제임스 2012.07.14 183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