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신앙에세이 : 우리에게 부모로서 자녀를 위해 기도할 수 있는 용기를 주옵소서.

"Tree" by ~zhongbiao on deviantArt

 

주님. 우리의 자녀가 성장해갈 때, 자녀를 훈계함에 있어서 틀렸다고 판단되면, 체벌함에 있어 지혜를 구하는 기도가 앞설 것이며, 사랑의 체벌을 잊어 버리고 감정을 앞세워 여리고 약한 자녀에게 행하는 부끄러운 모습을 보여줌으로써, 자녀가 상처를 받는 어리석은 체벌이 되지 않기를 원합니다.

 

주님. 자녀를 교육할 때 산 교육장의 모범이 되는 배경이 되어 주기를 노력하겠습니다. 체험을 통해 느낌을 만지며 시야를 넓히고 아름다운 마음을 키우기에 힘쓰며, 크고 작게 배려하는 습관으로 생활화된 자녀를 만들기 위해 스스로 실천할 것이며 많은 잔소리를 아끼겠습니다.

 

주님. 부모의 책임과 의무를 다 할수 있기를 노력할 것이며, 어떠한 어려움이 있을지라도 결코 방치하거나 포기하지 아니하고 끊임 없는 관심과 사랑으로, 마음이 건강한 자녀로 자랄 수 있도록 게을리 하지 않는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주님. 어디에서나 마음에 없는 달콤한 말로 현혹시키거나, 값진 브랜드 의상으로 치장하여 시선을 받으며, 높은 시험점수만을 집착하여 교만하고, 물질로 사람을 사수하기보다는, 평소 주고 받는 것이 없지만 사랑으로 보호해 주고 싶은 마음을 얻으며, 가장 사랑스러운 자녀로써 인성을 최선으로 여기는 자녀로 이끌어 주는 자녀의 인도자로 허락하여 주옵소서.

 

Trees.

 

주님. 어느 때나 자녀에게 온 힘을 다한 희생과 사랑 안에서 자유를 줄 것이며, 온 마음을 다해 자유로이 놓아 주어 마음껏 성장할 수 있도록 들짐승처럼 들꽃처럼 홀가분한 자유를 주기 위한 결심을 항상 마음에 두도록 하여 주옵소서.

 

주님. 삶이 고통스러운 자녀가 있어 모든 것을 버리고 포기하려 찾아 오면 당황하거나 질책하지 않고, 가장 편안하고 순수한 이야기를 들려 주어 용기를 얻고, 재기의 기회를 얻는 안식처가 될 수 있는 고상함과 부드러움과 조심스러움의 마음을 주옵소서.

 

주님. 때로는 모질고 강한 모습으로 멀리서 신중하게 지켜보며, 때로는 여리고 약한 모습으로 눈높이를 맞추어 포근하게 안아 마음을 어루만지는 참사랑을 실천하는 부모의 마음을 허락하여 주옵소서.

 

주님. 자녀가 몸에 잘 맞는 옷을 입어야 하듯이, 옷의 화려함이 아무리 좋아도 자녀의 몸에 맞지 않으면 멋이 없으며, 너무 작은 보트에 너무 많은 짐을 실으면 보트가 뒤집히듯이 분수에 넘치는 욕망으로 뜻밖의 재앙을 불러올 수 있으므로, 자녀의 몸에 맞는 편안한 옷을 입을 수 있도록 도울 수 있게 하여 주옵소서.

 

그러므로, 가족과의 소통과 화합과 신뢰를 쌓아 가며 살아가도록 도와 주옵소서. 아멘.

 

Tree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84 오클랜드의 내 사랑에게 기도를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11.07 1033
483 한가위 명절에도 하나님께 영광돌리는 삶을 살게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9.09 1032
482 새해에서 작은 기도를 보냅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2.01.05 1031
481 여름의 축복을 찬미하며 하루를 열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1.25 1029
480 우리가 겸손할 수 있게 도와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2.24 1029
479 봄에는 겸허한 인내를 배우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11.01 1022
478 이웃을 위해 기도하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01.23 1022
477 우리가 쓰임 받는 길로 인도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1.12 1022
476 한인회를 위한 영혼의 기도를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8.12 1019
475 “도그마의 예수”를 “역사적 예수” 위에 근거하도록 .../김준우 교수 나누리 2013.07.30 1018
474 신앙에세이 : 보타니 새벽길에 과거를 되돌아 보며 회개하고 기도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2.08 1017
473 주님. 우리 모두가 행복한 동행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1.10 1016
472 ‘성서의 하나님’은 이삼천 년 전 고대인이 인식한 하나님 / 산들바람 나누리 2013.11.08 1016
471 받기를 바라는 신앙에서 누리는 신앙으로 / 산들바람 나누리 2013.10.07 1014
470 축복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힘과 평안함을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10.06 1013
469 조국의 여야 지도자들을 위해 기도를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12.06 1013
468 주님은 나를 위해 고난을 받으셨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4.02 1013
467 많은 이름을 가지신 하나님 / 산들바람 나누리 2013.12.08 1012
466 올바로 잘 살기 위해서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8.20 1009
465 설날 아침에 기도를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1.23 1009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