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신앙에세이 : 우리 한인들에게 오클랜드의 세상을 살아가는 최고의 겸손의 능력을 주옵소서.

 

 

사랑의 하나님.

오늘도 우리에게 좋은 날을 주심에 감사를 드립니다. 오늘 하루도 주님을 의지하며 믿음으로 살아가기를 원합니다. 때로는 우리 안에 찾아오는 여러가지의 어려움과 고통 때문에 낙심되고 좌절되기도 하지만, 주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크신 사랑과 능력으로 힘찬 하루를 살아가기 원합니다.

 

사랑의 하나님.

무엇보다도 우리 자신이 더욱 하나님이 쓰시기에 합당한 하나님의 사람들로 세워져 가기를 소망합니다. 우리 안에 하나님이 쓰시기에 합당한 믿음의 삶을 허락해 주시고, 우리 영혼이 하나님께서 쓰임 받기 위해서 더욱 준비되어 질 수 있는 믿음의 삶이 되기를 원합니다.

 

사랑의 하나님.

모세가 40년 동안 미디안 광야에서 불타는 떨기나무를 바라보며, 그 안에 살아계신 하나님을 만나고 위대한 사역자가 되었던 것처럼, 오늘 하루도 우리 삶의 현장속에서 주님을 더욱 깊이 만나는 믿음의 역사가 있게 하여 주옵소서. 우리는 연약하고 부족하기에 오늘도 주님을 의지하고 신뢰하며 앞으로 나아갑니다.

 

사랑의 하나님.

오늘 하루도 주님이 주시는 힘과 능력으로 최선을 다해 살아가기 원합니다. 우리의 마음과 영혼 안에 하나님의 불이 꺼지지 않기를 소망합니다. 매일 성령의 불이 우리의 삶을 지배하여 주시고, 능력을 더하여 주셔서 끝까지 하나님께 쓰임 받는 믿음의 제자가 되기 원합니다. 오늘 하루도 도와 주옵소서. 인도하여 주옵소서. 능력을 주옵소서.

 

 

사랑의 하나님.

지금 가장 아름다운 시간은 휴일기간이 되더라도 베풀며 사랑하는 시간이 있습니다. 우리에게 가장 아름다운 시간은 사랑하는 시간입니다. 우리에게 정말 소중한 것은 우리가 오클랜드 세상에서 어떤 차를 모느냐가 아니라, 얼마나 많은 사람들을 사랑으로 태워 주느냐 하는 것입니다.

 

사랑의 하나님.

참으로 중요한 것은 우리가 사는 집의 크기가 아니라, 얼마나 많은 사람들을 집으로 초대하느냐 하는 것입니다. 참으로 중요한 것은 우리의 사회적 지위가 아니라, 우리의 삶을 가난한 어떤 사람들과 더불어 살아가느냐 하는 것입니다.

 

사랑의 하나님.

참으로 중요한 것은 당신이 무엇을 가졌는가가 아니라, 다른 사람에게 무엇을 베푸느냐 하는 것입니다. 참으로 중요한 것은 얼마나 많은 친구를 가졌는가가 아니라, 얼마나 많은 사람이 우리를 크리스챤의 친구로 생각하느냐 하는 것입니다.

 

사랑의 하나님.

참으로 중요한 것은 얼마나 많은 일을 했느냐가 아니라, 우리의 가족과 사랑하는 친구들과 이웃들을 위하여 보낸 시간이 얼마나 되느냐 하는 것입니다. 참으로 중요한 것은 우리가 오클랜드의 좋은 동네에 사느냐가 아니라, 우리가 이웃사람들을 어떻게 하나님의 사랑으로 진실되게 잘 대접하느냐 하는 것입니다. 우리의 주님이신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84 한가위 명절에도 하나님께 영광돌리는 삶을 살게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9.09 1033
483 오클랜드의 내 사랑에게 기도를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11.07 1033
482 새해에서 작은 기도를 보냅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2.01.05 1031
481 여름의 축복을 찬미하며 하루를 열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1.25 1029
480 우리가 겸손할 수 있게 도와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2.24 1029
479 봄에는 겸허한 인내를 배우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11.01 1022
478 이웃을 위해 기도하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01.23 1022
477 우리가 쓰임 받는 길로 인도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1.12 1022
476 한인회를 위한 영혼의 기도를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8.12 1020
475 “도그마의 예수”를 “역사적 예수” 위에 근거하도록 .../김준우 교수 나누리 2013.07.30 1019
474 신앙에세이 : 보타니 새벽길에 과거를 되돌아 보며 회개하고 기도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2.08 1017
473 주님. 우리 모두가 행복한 동행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1.10 1016
472 ‘성서의 하나님’은 이삼천 년 전 고대인이 인식한 하나님 / 산들바람 나누리 2013.11.08 1016
471 받기를 바라는 신앙에서 누리는 신앙으로 / 산들바람 나누리 2013.10.07 1014
470 축복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힘과 평안함을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10.06 1013
469 조국의 여야 지도자들을 위해 기도를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12.06 1013
468 주님은 나를 위해 고난을 받으셨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4.02 1013
467 많은 이름을 가지신 하나님 / 산들바람 나누리 2013.12.08 1012
466 올바로 잘 살기 위해서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8.20 1009
465 설날 아침에 기도를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1.23 1009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