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09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   크라이스트처치의 성공회 교회 재건축을 두고 다양한 의견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전에 있던 석조 건물을 그대로 복원하자는 의견이 주를 이루고 있지만, 석조 건물의 잔해를 없애고 새 건물을 건설하자는 주교의 의견과 대립하고 있습니다. 빅토리아 매튜스 주교는 이 교회도 복원이 필요한 열두 곳의 교회 중 하나일 뿐이라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예전의 모습을 복구하지 말자는 그녀의 의견이 많은 교회 관계자들의 반발을 사고 있습니다.

 

관계자들은 캔터베리의 150년 역사를 내다 버리는 일이라며 교회의 예전 모습을 재현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뉴질랜드 어느 도시도 한눈에 알아볼 수 있는 성당을 갖고 있지 않습니다.” 이 고딕 구조만 봐도 이 도시가 캔터베리라는 것을 알아볼 수 있습니다.” 캐나다 출신 주교 빅토리아 매튜스는 교회의 모습이 고딕과 같은 특정 형태를 취해야 할 필요가 없다며 자신의 의견을 전했습니다. 똑같아야 할 필요는 없습니다. 처음 건설되었을 때의 도시와 현재의 캔터베리에도 많은 차이점이 있습니다.”

 

매튜즈의 주임 사제 피터 벡은 재건축 관련 논란 때문에 지난 주 사임했습니다. 로스트론은 매튜즈가 스스로를 궁지에 몰아넣고 있다며 주의하라고 전했습니다. “현재의 건축물이 미래에 아무런 영향을 끼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는 것은 무모한 짓일 뿐입니다.” 문화유산 담당자 안나 클라이튼 역시 성당을 본래 모습으로 복원하는 길 밖에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크라이스트처치 성당을 원래의 모습으로 되돌려 놓는 것이 도시 재건축의 핵심이 될 것입니다.” 한때 크라이스트처치와 캔터베리를 대표하는 건물이었던 성당은, 이제 도시 재건축 때문에 벌어지는 논란의 소용돌이를 대표하는 건물이 될 것입니다.


12월 14일 월드TV 한국채널 더보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4 나의 영어 신앙시로 나의 하나님께 찬양과 영광을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9.03 1088
» chch 성공회 교회 재건축 다양한 의견 admin 2011.12.15 1093
202 하늘 문은 누구에게나 항상 열려 있다 / 산들바람 나누리 2013.10.06 1095
201 크리스챤이라는 단어는 우리에게 무엇을 의미하고 있는 것인가. 제임스앤제임스 2011.11.26 1096
200 존중되어야 할 차례와 제사 문화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9.18 1097
199 하나님을 떠나서는 우리가 아무것도 할 수 없을을 알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10.20 1100
198 오늘도 창조주 하나님의 손길을 깨닫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10.27 1103
197 주님, 우리에게 오시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09.22 1103
196 우리 조국을 위해 기도를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10.11 1104
195 예배는 연주회가 아님을 알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1.11 1107
194 낙망한 사람들을 격려하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9.19 1108
193 God's Miracles : 하나님의 기적이 시작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1.28 1110
192 하루를 살며 하루를 기도하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06.18 1111
191 제가 만난 하나님 / 산들바람 나누리 2013.11.03 1112
190 오클랜드에 사는 한인들은 서로가 사랑을 베풀며 살아갈 수 있게 도와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9.23 1119
189 오클랜드 세상에서 희망의 등불을 켜들고 살아가게 하여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6.03 1121
188 그리스도는 내 안에 살아계십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1.13 1122
187 우리가 예수님 믿고 찾은 행복이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7.30 1125
186 신앙에세이 : 우리는 주님의 사랑의 눈으로 오클랜드의 세상을 보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12.14 1128
185 우리는 조용히 무릎을 꿇고 감사의 기도를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12.23 1130
Board Pagination Prev 1 ...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