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5.05.05 05:23

마 태 복 음 3 :12

조회 수 20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마태 3:12 - 유대교회 심판(=피로 산 교회 심판)





모세 율법으로 1500년간 교훈했는데도, 율법에서 오리라 한 예수님을 영접지 않고 회개의 열매조차 맺지 못하였던 유대교회는 심판을 받았습니다.


우 리는 여기서 아무리 소중하고 귀한 보배라 할지라도 그것을 형식적 외적으로 소유하는 것만으로는 구원에 도달할 수 없음을 교훈받게 됩니다. 아무리 선민 이스라엘이라 하여도, 아무리 하나님의 불 같은 율법(신 33:2)을 받은 정통 자녀일지라도 하나님은 그 말씀에 연합되지 않을 적에 그 백성을 버리셨으니 진리를 외적으로 소유하는 것은 하등에 필요가 없다는 결론이 나오게 됩니다.


오늘날도 마찬가지입니다. 어떤 신학교를 나왔느냐, 얼마나 많은 학위를 갖고 있느냐, 내가 성경을 얼마나 다독했느냐, 내가 신앙생활을 몇십년 했냐보다도... 더 중요한 것이 있습니다.


나의 삶이 말씀에 얼마나 연합(의합)되어 있는가 ?



흐 르지 않고 고인물(유대인)은 마태 8:11~12, 21:43, 23:37~38절같이 버림 받아 해체되고, 새로운 진리의 생수를 받아들이는 영적 이스라엘(그리스도를 영접한 이방)이 탄생되어 진리의 터전은 새 출발을 하게 되었던 것입니다(갈 3:27).


이 원리는 예수 믿고 영혼구원 받은 기독교와 아무 상관없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우리 시대에 거울이 됩니다. 나라 본 백성을 치신 하나님이십니다. 원 가지를 잘라내신 분 앞에 우리네 접붙은 가지이랴 어떠하겠습니까!(롬 11:17~21). 우리는 다만 두려워해야 합니다.


하나님의 크신 긍휼 앞에 감사하며 두려워해야 합니다. 그러나 교회가 비대해지고 살이 찌매(신 32:15) 방종하여 하나님의 말씀에서 이탈하고 신랑 예수를 대적하는 짐승의 뒤를 따라가며 그의 사상을 용납하는 음녀의 세력이 되어갈 때, 원 가지를 잘라내셨던 그 불 같은 말씀(모든 예언서)은 다시금 21세기의 기독교에 심판의 칼이 되어 돌아오는 것입니다.

그리하여 계시록 10:11절에 기록되길 "저가 내게 말하기를 네가 많은 백성과 나라와 방언과 임금에게 다시 예언하여야 하리라 하더라" 하신 것입니다.


새 로운 예언이 아닙니다. 기록된 그 말씀을 다시 예언하라는 것입니다. 다시 예언한다는 것은 구약의 이스라엘이 걸어간 길을 오늘날의 이스라엘이 다시 걸어가게 된다는 뜻이지요. 구약의 표면적, 국부적 축복이 종말에 전체적으로 완전하게 이루어지니 택자는 그 복을 받아누리라 하심이요, 구약의 제한적, 예표적 심판이 종말에는 누구도 피해갈 수 없는 지구 전체적인 대환란으로 임할 것이로되 이 심판을 통하여 구약 이스라엘처럼 패역의 길을 다시 걷는 이 땅의 기독교를 북방의 손에 붙여 심판하리라는 것입니다.


마태 3:12 "손에 키를 들고 자기의 타작 마당을 정하게 하사 알곡은 모아 곡간에 들이고 쭉정이는 꺼지지 않는 불에 태우시리라" (첫째화,둘째화,셋째화-음성설교) 하신 말씀은 지나간 말씀도 아니요, 이스라엘의 역사로서 끝난 일도 아니요, 오직 이 시대를 사는 우리 기독교인들에게 해당되는 말씀입니다.


구약 때의 앗수르와 바벨론을 바라볼 때 오늘날의 북방 짐승정권을 볼 줄 알아야 하며, 구약 이스라엘의 멸망을 바라볼 때 오늘날 기독교에 임할 심판을 볼 줄 알아야 합니다. 그것이 선지자의 눈이요, 예언서의 정신입니다.


이 모든 말씀은 반드시 이루어지되 새 언약과 새 일로서 새 시대는 오는 것이니, 오늘날 새 일의 교훈을 전하는 애굽 땅 중앙제단, 학개서의 예언대로 세원진 9.24 제단을 통하여 외치게 하시는 하나님의 말씀을 교회와 성도는 들어보아야 할 것입니다. 작다고 멸시해서도 안 되며, 사람을 보아서도 안 됩니다. 우리는 오직 '하나님의 작정이 세계 문제 안에서 그대로 이루어지는가?' 하는 자세, 곧 기록된 말씀에 맞춰어 보고 분별하는 지혜로운 자가 되어야 할 것입니다.

                       www.zion924.com


아모스 7:7 "또 내게 보이신 것이 이러하니라 다림줄을 띄우고 쌓은 담 곁에 주께서 손에 다림줄을 잡고 서셨더니 8 내게 이르시되 아모스야 네가 무엇을 보느냐 내가 대답하되 다림줄이니이다 주께서 가라사대 내가 다림줄을 내 백성 이스라엘 가운데 베풀고 다시는 용서치 아니하리니 9 이삭의 산당들(음녀화된 교회)이 황폐되며 이스라엘의 성소들(심판받을 교회)이 훼파될 것이라 내가 일어나 칼로 여로보암의 집(사마리아화 된 기독교)을 치리라 하시니라"
스가랴 4:10 "작은 일의 날이라고 멸시하는 자가 누구냐 이 일곱은 온 세상에 두루 행하는 여호와의 눈이라 다림줄이 스룹바벨의 손에 있음을 보고 기뻐하리라"

 예수 그리스도의 계시...계시록 해석 책을 원하시는 분께서는 주소와 함께 이-메일 주시면 지역 상관없이 무료 배송해드립니다.


924ej@naver.com


  1. No Image 10Nov
    by 제임스앤제임스
    2016/11/10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206 

    우리의 조국인 대한민국을 구하여 주옵소서.

  2. No Image 03Feb
    by 제임스앤제임스
    2017/02/03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206 

    신앙에세이 : 주님. 믿음과 소망으로 골리앗과 맞서 승리한 다윗처럼 주님을 힘입어 이기게 하옵소서.

  3. No Image 13Dec
    by 제임스앤제임스
    2016/12/13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206 

    신앙에세이 : 주님. 이번 계절에도 오클랜드의 사랑을 나누는 날들이 되게 하옵소서.

  4. 신앙에세이 : 주님. 오클랜드에서 하나님의 계명은 우리의 사랑과 나눔이었음을 깨달았습니다.

  5. No Image 09May
    by 제임스앤제임스
    2015/05/09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207 

    신앙에세이 : 주님. 이민생활에서 하나님은 우리에게 참 행복이요 참 기쁨이 되어져 왔습니다.

  6. 주님. 오클랜드의 세상에서 3 가지의 필수 요소를 간직하고 살겠습니다.

  7. No Image 19May
    by 제임스앤제임스
    2017/05/19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209 

    신앙에세이 : 주님. 우리의 한인들은 지금의 향기로운 오클랜드의 계절의 향기를 전하며 살겠습니다.

  8. No Image 16Jun
    by 제임스앤제임스
    2017/06/16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211 

    신앙에세이 : 우리 크리스챤들에게 세상의 문화를 따른 비슷한 믿음은 진짜가 아님을 알았습니다.

  9. 주님. 간절함으로 목마른 치유를 위한 비상은 아름다운 동행이 될 것입니다.

  10. No Image 17Mar
    by 제임스앤제임스
    2015/03/17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215 

    항상 임재하시는 원조가 되시고 영원한 신실하신 친구가 되시는 주님이십니다.

  11. 신앙에세이 : 주님. 우리에게 연약함을 주셔서 감사의 은혜가 있었음을 알았습니다.

  12. 하나님과 하나님이 주신 햇빛은 어느 곳과 어느 때도 그냥 비껴가지 않습니다.

  13. No Image 15Aug
    by 제임스앤제임스
    2015/08/15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220  Replies 1

    신앙에세이 : 주님에게 기도편지를 전하고 주님을 의지하는 것만이 우리의 살 길이었습니다.

  14. 신앙에세이 : 주님. 우리가 오클랜드에서 인연과 인연으로 사랑하며 살겠습니다.

  15. No Image 10Mar
    by 제임스앤제임스
    2015/03/10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234  Replies 1

    우리는 어려운 시절에 평화를 위해 기도합니다. We Pray For Peace In Troubled Times :

  16. No Image 10Feb
    by 제임스앤제임스
    2015/02/10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237 

    오클랜드의 한인들은 2015년에 희망을 담으며 시작했습니다.

  17. 신앙에세이 : 주님. 우리의 교만(Arrogance)의 생각과 마음을 버리게 하여 주옵소서.

  18. No Image 05May
    by 제임스앤제임스
    2015/05/05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252 

    주님. 우리 한인들에게 만추의 계절 속에서 아름다운 가을의 향기를 전하고 있습니다.

  19. No Image 01Aug
    by 제임스앤제임스
    2015/08/01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253  Replies 1

    신앙에세이 : 오클랜드의 추억 속에서도 주님의 은총이 가득한 계절이 되었습니다.

  20. 신앙에세이 : 이민생활에서 하나님이 함께 하신다는 것을 깨달으며 살았습니다.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