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우리는 하나님께 찬양을 드립니다. (3) 하나님의 이름을 선포하고 하나님의 역사를 선교해야 합니다.

1. 역대상 16:8 : 하나님의 이름을 선포해야 합니다. Proclaim His greatness.

다윗 때의 이스라엘 백성에게 있어서의 하나님의 이름이란 지금과는 사뭇 다른 느낌이었을 것이다. 그것은 하나님의 이름의 거룩성이 달라진 것이 아니라, 그 이름을 대하는 사람들의 마음가짐이 달라졌기 때문일 것이다.

특별히 이스라엘 사람들의 이름이란 그 사람의 인격을 나타내기 때문에 그 만큼 소중하고 각별하였다고 본다. 그러니 하나님의 이름에 대해서는 더 말할 것도 없을 것이다. 하나님의 이름을 너무 어렵게 생각한 나머지 기록할 때 ”'(Lord)로 기록하므로 점점 그 발음을 잊어버리게 까지 되었던 것이 아닌가? 그만큼 이스라엘 백성에게 있어서 하나님의 이름은 두렵고도 거룩한 이름이었다.  

사실 높으신 분의 이름은 부르기조차 어려운 게 사실이다. 그러나 우리는 찬양할 때 얼마나 자연스럽게 하나님의 이름을 선포하는가? 지금은 그렇지 않지만 내가 어릴 때만 해도 아버지의 이름은 거의 부를 일이 없었던 것이 사실이다. 할아버지의 이름은 더더욱 그랬고 그래서 잘 몰랐던 것이 사실이다. 또 교장 선생님의 이름도 그렇고, 아무튼 어른들의 이름은 그렇게 어려웠다.

그래서 하나님은 그 이름에 대해 십계명에서도 망령되이 일컫지 말 것을 명령하셨다. 그런데 오직 찬양할 때만큼은 오히려 하나님의 이름을 불러야 한다. 우리가 찬양할 때 부르는 하나님의 이름에는 감사와 감격이 있다.

때로는 기도할 때나 찬양할 때 주님을 부르는 것 만으로도 목이 메일 때가 있다. 그것은 그 이름을 부를 때 주님이 나를 위해 죽으신 것과 나를 사랑하시는 그 사랑이 감격으로 밀려오기 때문이다. 물론 그것은 성령의 역사이다.

사랑하는 사람의 이름을 불러놓고 흐르는 침묵 속에는 그 시간에 할 수 있는 말보다도 더 많은 말과 마음을 전할 수 있다. 그것이 사랑하는 사람의 이름을 부르는위력이다.

우리가 주님의 이름을 진실되이 부르는 순간 우리는 많은 찬양을 쏟아낼 수 있다. 만일 주님의 이름을 부르면서 감격이 없다면 그 다음의 찬양의 내용도 감격이 없을 수 밖에 없다. 우리가 똑같이 주님의 이름을 부르더라도 그 단어는 우리에게 다 똑같지 않다. 그것은 주님의 이름을 부르는 각자가 다 다르게 느끼기 때문이다. 그것은 절대 속일 수 있는 부분이 아니다. 내가 주님의 은혜를 얼마나 깨닫는가에 따라 달라질 수 밖에 없다. 그걸 임의로 우리가 어떻게 조장할 수 있겠는가?

우리가 평소에 주님을 어떻게 부르고 있는가? 이제 한번 눈을 감고 주님을 불러보자. 주님이 내게 얼마나 가까이 다가오시는가?

2. 역대상 16:8 : 하나님이 행하신 일을 온 세상에 알게 하라.

Let the whole world know what He has done. 찬양의 또 다른 면은 선포이며, 선교이다.  주님의 행하신 일, 그 아들을 내어주신 일, 십자가를 지신 일은 마땅히 선포되어야 할 것이다.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1. No Image 07Dec
    by 제임스앤제임스
    2011/12/07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158 

    지금 쫓겨난 3명의 불청객을 초대할 용기를 갖게 하소서.

  2. No Image 13May
    by 제임스앤제임스
    2013/05/13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158 

    새벽을 여는 아침의 기도를 드리게 하여 주소서.

  3. No Image 16Nov
    by 제임스앤제임스
    2011/11/16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162 

    우리는 우상을 만들지 말아야 합니다.

  4. No Image 03Nov
    by 제임스앤제임스
    2011/11/03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163 

    하나님 편에 설 때 축복을 받습니다.

  5. No Image 12Nov
    by 제임스앤제임스
    2011/11/12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164 

    예배를 통헤 우리 한인회를 위한 치유의 기도를 들어 주소서.

  6. No Image 20Sep
    by 제임스앤제임스
    2012/09/20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164 

    어떤 목사 의 고백이 있었습니다.

  7. No Image 03Nov
    by mangsan
    2013/11/03 by mangsan
    Views 1164 

    묵상(나사렛 사람)

  8. No Image 02Oct
    by 제임스앤제임스
    2013/10/02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175 

    오클랜드에서 만나는 사람마다 축복으로 사랑하게 하옵소서.

  9. 나를 위해 매일 하나님께 기도하는 나의 큰 사랑이여.

  10. 우리의 교회 Leadership에 보다 겸손하고 낮아져야 합니다.

  11. No Image 04Dec
    by 제임스앤제임스
    2011/12/04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180 

    우리는 축복하는 일로 살고 계십니까?

  12. No Image 25Sep
    by 제임스앤제임스
    2013/09/25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182 

    주님, 어디에 계십니까.

  13. No Image 04Dec
    by 제임스앤제임스
    2011/12/04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185 

    우리는 축복 받은 것을 선언해야 합니다.

  14. No Image 02Oct
    by 나누리
    2013/10/02 by 나누리
    Views 1185 

    선한 사마리아인이 될 자신도 없었고, 되고 싶지도 않았지만 / 산들바람

  15. No Image 27May
    by 제임스앤제임스
    2012/05/27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187 

    우리 삶에서 위대한 것들을 준비하게 하소서

  16. No Image 01Dec
    by 제임스앤제임스
    2011/12/01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198 

    하나님을 위하여 자신의 달란트를 쓰는 사명을 깨달았습니다.

  17. 고통은 주님께서 주시는 선물입니다.

  18. No Image 09Oct
    by 나누리
    2013/10/09 by 나누리
    Views 1202 

    교회 다니기 싫으시면 다니지 마십시오./ 산들바람

  19. No Image 27Nov
    by 제임스앤제임스
    2011/11/27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203 

    우리는 하나님께 찬양을 드립니다. (3) 하나님의 이름을 선포하고 하나님의 역사를 선교해야 합니다.

  20. No Image 31Dec
    by 제임스앤제임스
    2013/12/31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203 

    우리가 다시 맞은 새해를 신성하게 맞이하게 하여 주옵소서.

Board Pagination Prev 1 ...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