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93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산들바람


현대인은 아이나 어른이나 할 것 없이 많이들 지쳐있는 것 같습니다.
우리 교우님들 중에 “나는 이룬 것도 없고 가진 것도 없다. 그래서 허무하다.”고 생각하시는 분이 혹 계신지요?

그렇다면 한 가지만 더 생각해 보시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인생을 책임감 없이 막 살아서 그런 것인지, 아니면 하나님 앞에 부끄럽지 않게 살기 위해 노력해왔으나 우리 사회가 교우님의 정직하고 성실한 삶을 받아내지 못해서 그런 것인지...

게으르고 나태하게 살아왔기에 아무 것도 이룬 것이 없다면 더 이상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그건 개인의 책임이고 당사자가 부끄러워해야 할 문제이니까요.

하지만 우리 사회에서는, 정직하게 열심히 살았는데도 불구하고, 때로는 오히려 그렇게 살았기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런 경우는 개인의 책임이 아니라 사회의 책임이며, 국가의 도덕성과 경영능력에 문제가 있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이룬 것도 없고, 가진 것도 없고, 자식들에게 남겨줄 것도 없지만, 나는 하늘 아래 부끄러움 없이 살아왔다.”고 회상하실 수 있다면, 인생을 훌륭하게 잘 사신 것입니다.
우리 예수님도 그렇게 사셨고, 세속적인 기준에서 볼 때는 실패한 인생일 수 있겠지만, 우리 하나님께서 분명히 그 삶을 귀하게 여기실 것이므로 기뻐하고 즐거워하십시오.


혹 학력이나 재력 등 외부적인 조건으로 교우님을 평가하고 무시하는 사람이 있으면 호쾌하게 비웃어주십시오.
사람 자체의 소중함을 모르고 외적인 조건으로 평가하는 사람은 스스로 속물임을 드러내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그 사람의 인격 자체를 비난하거나 미워할 필요는 없지만 그 사람의 속물성, 즉 그 천박한 말과 행동거지에 대해서는 마음껏 비웃어주셔도 괜찮습니다.


늘 소외된 사람들의 친구로 사셨던 우리 예수님도, 사회적 약자로 살아가는 이웃들을 품어 안아야 할 율법학자들과 바리새인들이 오히려 외부적 조건으로 그들을 평가하고 무시하며 정죄하는 것을 보시고는 “독사의 자식”이라고, 또한 “겉은 번지르르 하지만 그 속은 회칠한 무덤과 같다.”고 수많은 제자들 앞에서 그들을 호쾌하게 비웃어주셨습니다.


‘타타타’라는 제목의 노래에 이런 가사가 나옵니다.
“산다는 건 좋은 거지. 수지맞는 장사잖소. 알몸으로 태어나서 옷 한 벌은 건졌잖소.”
타타타라는 말은 산스크리트어로 ‘본래 그러한 것’이라는 뜻인데, 한자로는 여여(如如, 같을 여)라고 표기합니다.
인생이란 본래 그런 것이니 순리를 거스르지 말고 살라는 뜻입니다.


우리 인생은 무언가를 이루기 위한 수단이 아닙니다.
삶 자체가 소중하기에, 그 귀한 삶을 향유하라고 우리 하나님께서 주신 것입니다.
지금까지 사시면서 무엇을 이루셨건, 또한 얼마나 가지셨건 상관없이, 하나님께서 주신 삶 자체로 우리는 모두 귀합니다. 


소중한 삶을 건강하고 행복하게 사시기 바랍니다.
------------------------------------------------------------

이 글로써 산들바람님의  '왜 사느냐고 물으신다면' 을 모두 마칩니다.
그동안 애독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동안의 글의 순서는 다음과 같습니다.  (   ) 은 글을 올린 날짜입니다.

1. 왜 사느냐고 물으신다면 (9/10)
2.
하나님께서 주신 삶의 향유 (9/14)
3. 삶 자체가  소중하기에 (9/19)


  1. No Image 27Apr
    by 나누리
    2013/04/27 by 나누리
    Views 603 

    빈무덤 설화, 어떻게 볼 것인가 ? / 김경재 교수

  2. No Image 26Sep
    by 나누리
    2013/09/26 by 나누리
    Views 911 

    사도 바울이 이해한 예수 / 산들바람

  3. No Image 06Aug
    by 제임스앤제임스
    2012/08/06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516  Replies 2

    사람들이 질투하게 하여 주시고 그리고 구원 받게 하여 주소서.

  4. No Image 22Aug
    by 제임스앤제임스
    2011/08/22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3183 

    사랑하는 뉴질랜드 한인들에게

  5. No Image 08Oct
    by 제임스앤제임스
    2011/10/08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246 

    사랑하는 아내를 위해 기도하게 하소서.

  6. 사랑하는 아내를 위해 기도합니다.

  7. 사랑하는 우리의 친구들에게 들려 주었습니다.

  8. No Image 08Mar
    by mangsan
    2015/03/08 by mangsan
    Views 194 

    사마리아

  9. 사순절에 기도를 드립니다.

  10. No Image 11Mar
    by 제임스앤제임스
    2012/03/11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955 

    사순절을 통해 기도하게 하소서.

  11. No Image 23May
    by 밍키네
    2015/05/23 by 밍키네
    Views 1462 

    사후세계에 대한 물리적인 존재 증명.

  12. No Image 19Sep
    by 나누리
    2013/09/19 by 나누리
    Views 936 

    삶 자체가 소중하기에 / 산들바람

  13. No Image 04Jun
    by 나누리
    2013/06/04 by 나누리
    Views 1774 

    삶을 중심으로 다시 생각해보는 기독교 사영리(四靈理) / 한인철 교수

  14. No Image 06Jan
    by 제임스앤제임스
    2014/01/06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329 

    삶의 가치로 우리와 친구를 맞이하고, 이 모두가 우리의 마음에 진솔해졌습니다.

  15. No Image 07Nov
    by 제임스앤제임스
    2011/11/07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953 

    삶이 분주하고 여유가 없을지라도 기도하게 하소서.

  16. No Image 01Apr
    by 제임스앤제임스
    2014/04/01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713  Replies 1

    상처의 삶의 흔적이 드러날지라도 견디어 내며 살아 갑니다.

  17. No Image 13May
    by 제임스앤제임스
    2013/05/13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158 

    새벽을 여는 아침의 기도를 드리게 하여 주소서.

  18. No Image 05Jan
    by 제임스앤제임스
    2012/01/05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031  Replies 1

    새해에서 작은 기도를 보냅니다.

  19. 새해의 희망의 열매가 한인들에게 넉넉한 양식이 되게 하옵소서.

  20. 생명이 되고 영혼을 살리는 기도가 되게 하소서.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