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신앙에세이 : 주님. 우리를 이렇게 사랑하고 계신 줄을 정말 몰랐습니다.

 

 

주님. 우리를 이렇게 사랑하고 계신 줄을 정말 몰랐습니다.

주님. 지금까지 주님의 얼굴을 본 적이 없기에 몰랐습니다.

주님. 지금까지 주님의 음성을 들은 적이 없기에 몰랐습니다.

주님. 어느 때마다 우리 곁에 있지 않으셨기에 몰랐습니다.

 

그렇게 아파도, 무너지게 슬퍼도, 반응이 없으시기에 몰랐습니다.

무엇인지 불안하고 초조할 때 찾아도 찾을 수 없기에,

두리번 거렸으나 만날 길 없기에 몰랐습니다.

 

우리의 모습을 보아 줄 만 했을 때 보아 주지 않으셨기에 몰랐습니다.

우리의 행동을 칭찬할 만할 때 아무 말씀이 없으셨기에 몰랐습니다.

우리가 못된 마음이 들어 하고픈 대로 해 보아도 막지 않으셨기에 몰랐습니다.

 

 

우리가 숨은 듯이 죄를 지어도 꾸지람이 없으셨기에 몰랐습니다.

우리가 알면서 또 잘못을 저질러도 간섭하지 않으셨기에 몰랐씁니다.

우리의 탓으로 저지르고 오히려 주님을 원망했을 때에도 가만히 계셨기에 몰랐습니다.

 

그래도 너무나 조용하셨기에 몰랐습니다.

그래도 너무나 안 계신 듯이 드러 내지 않으셨기에 몰랐습니다.

그래도 너무나 없는 일인 듯이 넘겨 주셨기에 몰랐습니다.

그래도 너무나 참아 주셨기에 몰랐습니다.

 

주님이 너무 멀리 계시다고 생각했습니다.

주님이 너무 숨어 계신다고 생각했습니다.

주님이 너무 침묵 속에 머물고 계신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주님. 그러나 이제야 알게 되었습니다.

우리가 몰랐던 것은 너무나 우리 곁에 가까이 계셨기 때문에 몰랐던 것입니다.

너무 우리 마음 속에 깊이 계셨기 때문에 몰랐던 것입니다.

 

주님. 많이 기뻐서 울었습니다. 우리를 이렇게 사랑하고 계신 줄은 몰랐기 때문입니다.

주님. 많이 신나서 울었습니다. 우리를 이렇게 끝까지 사랑하고 계신 줄을 몰랐기 때문입니다.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64 신앙에세이 : 주님. 우리가 넓은 마음으로 서로 돕고 넉넉한 인심으로 주위를 돌아 볼 수 있는 여유있는 마음을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5.03.28 257
563 신앙에세이 : 주님. 지금 성스러운 계절에 매일 진실로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싶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6.01.07 262
562 신앙에세이 : 주님. 우리가 오클랜드의 친구들과 이웃들에게 해줄 수 있는 일들이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2.20 279
561 신앙에세이 : 주님. 우리가 오클랜드의 친구들과 이웃들에게 해줄 수 있는 일들이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2.05 288
560 -進化論도 創造論도 科學理論은 아 아닙니다 밍키네 2015.05.23 289
559 한국에서 모든 심부름해드립니다. 강남신사 2015.02.08 299
558 2017년 7월 YWAM Honolulu DTS file ywamhonolulu 2017.03.14 331
557 커피 한잔을 마시면서 햇볕같은 이야기를 전하고 있습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5.02.12 341
556 오클랜드에 사는 하나님을 믿는 아내의 버릇의 12가지를 소개합니다. : 12 Traits of a Godly Wife in Auckland. 제임스앤제임스 2015.01.30 388
555 오클랜드에서 우리의 침착함을 위해 기도합니다. This Is Our Prayer for Our Serenity In Auckland. 제임스앤제임스 2015.02.09 395
554 신앙에세이 :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축복해 주신 영력, 지력, 체력, 경제력, 인력을 누리게 하옵소서. 1 제임스앤제임스 2015.02.27 452
553 우리는 한 여름날을 위해 기도하고 있습니다. We Pray for a Summer Day. 제임스앤제임스 2015.01.16 467
552 주님. 우리가 홀로 채우고 누리려고만 하지 않게 하옵소서. 1 제임스앤제임스 2015.01.09 497
551 새해의 희망의 열매가 한인들에게 넉넉한 양식이 되게 하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5.01.07 518
550 주님. 지금은 희망의 노래를 시작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12.31 518
549 신앙에세이 : 주님. 우리가 교만하면 하나님의 뜻이 보이지 않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1.24 520
548 God's Miracles : 하나님의 기적이 시작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2.11 528
547 신앙에세이 : 주님. 우리는 갑오년을 보내며 오클랜드의 삶의 기도를 드리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1.10 551
546 우리는 보타니에서 아름다운 감사를 나누게 하옵소서. 1 제임스앤제임스 2014.11.28 567
545 하나님 편에 설 때 축복을 받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4.26 568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