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리의 주님이시여 할렐루야.

오클랜드 한인들 모두 잘 지내시고 계십니까?

오늘은 날씨 하나도 덥지 않고 참 좋이요.

얼마 전 까지만 해도 춥다고 움추리고 했는데

벌써 덥게 느끼다고 하니 그렇습니다.

그래도 하나님 만나는 귀중한 시간이 되는 축제의 주일이 또 돌아옵니다.

우리는 하나님께 꼭 예배를 드리시기를 바랍니다.

모두를 사랑합니다. 그리고 축복합니다.

 

치료의 하나님이시여!

나는 너희를 치료하는 여호와임이라.” (출애굽기15:26)

 

설상가상이란 말이 있습니다. 눈위에 또 서리가 내렸다는 뜻입니다.

이는 어려운 일이 연거푸 일어남을 비유하는 말입니다.

모세가 인도하는 이스라엘 백성에게 이런 일이 일어났습니다.

물이 없이 사흘길을 겨우 만난 물 웅덩이는 마실 수 없는 쓴 물이었습니다.

 

첫째, 인생의 쓴 물이 있기도 합니다.

마라의 쓴물처럼 고난이 겹치면 입맛도 쓴것을 느낍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사랑하는 백성에게 쓴 인생의 맛을 느끼게 하심은 분명 이유가 있습니다.

고난 중에 결정적으로 역사하시는 하나님을 체험하게 됩니다.

하나님은 능히 우리의 쓰디 쓴 인생을 달게 고치십니다.

 

둘째, 한 나무를 가리키시니 물에 던지니 물이 달게 해주십니다.

모세가 하나님께 부르짖었더니 하나님께서 그에게 한 나무를 가리키시니

그가 물에 던지니 물이 달게 되었더라

백성들을 구원한 그 나무처럼, 예수님께서 우리를 위해 몸을 던지졌습니다.

나무 위에 높이 달린 예수님은 그 모습으로 우리를 구원하셨습니다.

 

셋째, 치료하는 하나님이 계시기 때문입니다.

너희가 나 하나님의 말을 들어 순종하고 모든 규례를 지키면

내가 애굽 사람에게 내린 모든 질병 중 하나도 너희에게 내리지 아니하리니

나는 너희를 치료하는 하나님이라

 

예수님을 믿고 믿음의 법을 따라 살면

하나님은 오늘날 우리에게도 치료의 하나님이 되십니다.

나뭇가지로도 쓴물을 단물로 바꾸신 하나님이

예수님의 십자가로 우리의 쓰디 쓴 인생을 치료하지 못하겠습니까?

우리 한인의 상한 가정과 질병을 예수님 십자가를 통해 치유 받으시길 기도합니다.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84 교회 다니기 싫으시면 다니지 마십시오./ 산들바람 나누리 2013.10.09 1195
583 우리가 한 줄기의 빛이 되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04.02 1195
582 우리 한인들은 믿음으로 세상을 이겨낼 수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2.20 1195
581 교회는 이런 곳이기 때문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05 1194
580 우리는 하나님께 찬양을 드립니다. (3) 하나님의 이름을 선포하고 하나님의 역사를 선교해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27 1193
579 고통은 주님께서 주시는 선물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3.13 1187
578 하나님을 위하여 자신의 달란트를 쓰는 사명을 깨달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2.01 1187
577 주님 안에서 풍요함을 누리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08.20 1187
576 꾸미지 않는 아름다운 사람이 되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5.18 1185
575 선한 사마리아인이 될 자신도 없었고, 되고 싶지도 않았지만 / 산들바람 나누리 2013.10.02 1179
574 우리는 축복 받은 것을 선언해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2.04 1177
573 우리는 축복하는 일로 살고 계십니까? 제임스앤제임스 2011.12.04 1173
572 주님, 어디에 계십니까. 제임스앤제임스 2013.09.25 1169
571 오클랜드에서 만나는 사람마다 축복으로 사랑하게 하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10.02 1166
570 나를 위해 매일 하나님께 기도하는 나의 큰 사랑이여. 제임스앤제임스 2013.05.24 1166
569 우리 삶에서 위대한 것들을 준비하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05.27 1166
568 우리의 교회 Leadership에 보다 겸손하고 낮아져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8.26 1159
567 예배를 통헤 우리 한인회를 위한 치유의 기도를 들어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1.12 1154
566 묵상(나사렛 사람) mangsan 2013.11.03 1153
565 어떤 목사 의 고백이 있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9.20 1153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