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저는 선한 사마리아인이 될 자신도 없었고, 되고 싶지도 않았습니다

                                                                                                                   산들바람

교우님들께서 너무나도 잘 아시는 ‘선한 사마리아인’ 이야기 본문의 예수님은 “누가 저의 이웃입니까?”라고 묻는 율법교사의 도전적인 질문에 즉답을 하지 않으시고 이야기를 들려주심으로 그가 고정관념에서 빠져나올 수 있도록 도와주셨습니다.


진정한 이웃사랑을 실천하기 위해서는, 이웃을 내 기준에서 찾으려 하지 말고, 도움을 필요로 하는 모든 사람을 이웃으로 받아들여 ‘내 몸과 같이’ 사랑해야 한다는 말씀입니다.


이렇게 예수께서 이웃사랑의 모델로 제시한 선한 사마리아인은 강도만난 사람을 들쳐 업고 여관으로 데려가 정성껏 치료해주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자기 주머니를 털어 차후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문제까지 세심히 보살펴주었습니다.

이웃을 ‘내 몸과 같이’ 사랑한다는 것이 어떤 것인지 너무나 구체적이고 생생하게 한 편의 이야기로 들려주신 것입니다.


본문의 예수님을 만난 이후로 저는 마음에 큰 부담을 안고 살아야 했습니다.
사마리아인처럼 살 자신이 없기 때문이기도 했지만, 저에게는 이 본문이 불편한 또 하나의 이유가 있었습니다.


저는 선한 사마리아인을 본받으려는 생각에 앞서, 강도 만난 사람을 피해갔던 사제와 레위인을 이해하고 싶었습니다. 그들도 급히 가야할 나름대로의 사정이 있었을 것 같았습니다.

또한 강도사건이 발생한 위험한 현장에서 급히 벗어나고 싶은 두렵고 다급한 마음도, 거기서 얼쩡거렸다가는 똑같은 사고를 당할지도 모르니 나부터 살고보자는 비겁한 마음도 일정 부분 이해하고 싶었습니다.


더구나 우리 주위에서 이런 식의 어려운 처지에 있는 사람이 어디 한 두 사람인가요?
강도 만난 사람, 사기 당한 사람, 왕따 당한 사람 등, 예수님께서 설정하신 이런 상황은 우리의 현실세계에서 너무도 흔하게 만날 수 있습니다.
어떻게 이 모든 사람들을 이웃으로 삼고 ‘내 몸과 같이’ 사랑할 수 있겠습니까?


하여 저는 본문의 주님께 이렇게 말씀드리기도 했습니다.
저는 그렇게 살 수 없습니다. 그렇게 살고 싶지도 않습니다. 저의 삶과 제 가족의 행복도 중요하니까요.”

어느 날 저의 마음에 찾아오신 주님께서 이런 말씀을 주셨습니다.
누가 네 혼자 힘으로 그렇게 하라고 했더냐? 너의 자매형제들이 있지 않으냐? 나를 구세주로 고백하는 나의 사람들과 힘을 모으면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다.”


하나님 공경과 이웃사랑이 성서의 중심 가르침이라는 점에 이의를 다는 교우님은 아마 없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본문에서 예수님이 가르쳐주신 이웃이 ‘도움을 필요로 하는 모든 사람’이며, 또한 성서가 제시하는 이웃사랑의 기준이 ‘네 몸 같이’라는 점을 생각하면 누구나 감당하기 어려운 부담을 느낄 것 같습니다.


하여 주님의 이 엄한 명령(?)을 개인이 실천하기에는 ‘아름답지만 너무 무리한’ 요구라는 생각이 지금도 여전히 듭니다.
하지만 “벽지장도 맞들면 낫다.”는 우리의 옛 격언처럼, 개인이 아니라 교회를 통해 힘을 모으면 충분히 감당할 수 있습니다.


예수께서 하나님의 나라를 꿈꾸신 이유도, 또한 오늘날 교회의 존재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84 교회 다니기 싫으시면 다니지 마십시오./ 산들바람 나누리 2013.10.09 1195
583 우리가 한 줄기의 빛이 되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04.02 1195
582 우리 한인들은 믿음으로 세상을 이겨낼 수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2.20 1195
581 교회는 이런 곳이기 때문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05 1194
580 우리는 하나님께 찬양을 드립니다. (3) 하나님의 이름을 선포하고 하나님의 역사를 선교해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27 1193
579 고통은 주님께서 주시는 선물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3.13 1187
578 하나님을 위하여 자신의 달란트를 쓰는 사명을 깨달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2.01 1187
577 주님 안에서 풍요함을 누리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08.20 1187
576 꾸미지 않는 아름다운 사람이 되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5.18 1185
» 선한 사마리아인이 될 자신도 없었고, 되고 싶지도 않았지만 / 산들바람 나누리 2013.10.02 1179
574 우리는 축복 받은 것을 선언해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2.04 1177
573 우리는 축복하는 일로 살고 계십니까? 제임스앤제임스 2011.12.04 1173
572 주님, 어디에 계십니까. 제임스앤제임스 2013.09.25 1169
571 오클랜드에서 만나는 사람마다 축복으로 사랑하게 하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10.02 1166
570 나를 위해 매일 하나님께 기도하는 나의 큰 사랑이여. 제임스앤제임스 2013.05.24 1166
569 우리 삶에서 위대한 것들을 준비하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05.27 1166
568 우리의 교회 Leadership에 보다 겸손하고 낮아져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8.26 1159
567 예배를 통헤 우리 한인회를 위한 치유의 기도를 들어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1.12 1154
566 묵상(나사렛 사람) mangsan 2013.11.03 1153
565 어떤 목사 의 고백이 있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9.20 1153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