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리는 하나님께 찬양을 드립니다(1) 찬양대는 구별된 삶으로 해야 합니다.

역대상16:7상 에서, 구별된 삶으로, 그날에 다윗이 아삽과 그 형제를 세웠습니다. 우선 다윗의 찬양대의 리더는 아삽이었다. (16:5) 그는 레위인이었고 제금(Cymbals)을 힘있게 치는 자였다.

레위인의 가장 큰 특징은 따로 구별되어서하나님 앞에서 봉사하는 사람들이었다는 것이다. 그 중에서도 아삽과 그 찬양팀은 노래하는 레위인으로 따로 세워졌다.
 
또 그 중에서도 헤만은 '노래하는 자'였고, 아삽과 함께 에단은 놋제금을 크게 치는 자였고
,
스가랴, 아시엘, 스미라못, 여히엘, 운니, 엘리압, 마아세야, 브나야는 비파를 타는 자였고
,
맛디디야, 엘리블레후, 믹네야, 오벧에돔, 여이엘, 아사시야는 수금을 타는 사람이었고
,
특별히 레위사람의 족장 그나냐는 노래에 익숙해서 노래를 가르치는 사람이었다
.
그리고 나팔을 부는 자는 제사장 스바냐, 요사밧,느다넬, 아미새, 스가랴, 브나야, 엘리에셀이었다
.
 
그리고, 더 나아가서는 그 자손들이 계속 그 직무를 담당하였다. 역대상25장에는 아삽과 여두둔과 헤만의 계보와 찬양팀 운영의 규칙들이 나옵니다
.
 
다윗의 찬양대는 288인이었고, 그들은 모두 여호와 찬송하기를 배워 익숙한 자들이었다. 그리고 아삽의 아들들이 제비 뽑아 24명이 돌아가며 리더를 했으며, 거기에는 큰 자나 작은 자나 스승이나 제자를 상관하지 않고 제비 뽑은 순번대로 하게 하였다

 
사실, 찬양팀의 구성원들은 지금도 구별되어 있다. 그런 구별된 마음과 자세로 임해야 한다. 그들에게는 거룩함이 요구되었다. 하나님 앞에서 봉사하는 자로서의 구별된 삶이 요구되었던 것이다. 구별되었다는 것은 하나님 앞에서 영광스러운 일이지만 한편으로 쉬운 일이 결코 아니다. 자신을 절제해야 하고 포기해야 하는 것들이 많다
.
 
우리가 찬양팀을 뽑을 때나 하려고 할 때, 잊지 말아야 할 것이 바로 이 부분이다. 심지어 어느 크고 작은 부분에서 찬양팀 구성원의 삶이 구별되지 않은 경우가 많다
.
 
찬양팀은 거룩한 하나님 앞에서 섬기는 일이기에 두렵고 떨림으로 감당해야 하며, 그런 각오와 헌신이 요구되는 자리이다
.
 
또한 그들은 각기 다른 파트에서 전문가들이었다. 비파와 수금으로 그리고 제금과 나팔로 또, 노래를 하되 공교히(Skillfully) 연주하며 찬송하기를 배워 익숙한 자들이었다처음부터가 아니라 연구하고 배워서 그렇게 된 사람들이었다. 찬양팀 가운데 끊임 없는 자기 개발과 음악적인 소양을 갖추는 일은 매우 중요하다. 그래서 찬양팀원으로서 날마다 찬양을 많이 부르고, 듣고, 악기를 연마하는 노력은 필수이었다
.
 
직임을 돌아가면서 하는 것은 매우 성경적이다. 그러나 대부분의 교회는 리더와 팀이 많지 않고 고정되어 있는 경우가 많다. 사실 그 전에는 우리 교회에 팀과 리더가 많은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을 했었다. 그러나 직임을 돌아가면서 하는 것이 지혜라는 생각이 들었다
.
 
역대상25:8에는 큰 자나 작은 자나 스승이나 제자를 물론하고 라는 말씀이 있다. 리더 한 사람에게 집중되어 상하 구조는 결단코 잘 못되어질 수 밖에 없다. 그것은 리더 자신에게도 분명 해가 된다. 그렇다고 해서 전부 리더가 되는 것은 아니다. 거기에는 오해가 없어야 하겠다
.
 
찬양팀이나 찬양대는 결코 누구 한 사람에 의한 것도 아니고, 어느 한 사람이 주관할 수 있는 모임도 아니다. 오직 하나님이 세우신 사람들에 의한 것이고, 항상 기도함으로써 성령이 임하여 인도하여 주시는 거룩한 모임인 것이다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24 주님. 우리의 기도가 우리의 두려움보다 훨씬 좋았습니다. Lord. Our Prayers are better than our fears. 제임스앤제임스 2015.11.03 89
623 주님. 우리에게 전해주는 수채화의 그리움이 있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12.09 623
622 주님. 우리는기적의 때가 가득할 때까지 기다리고 기다리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3.26 154
621 주님. 우리는 오클랜드의 12월 노래를 들려 주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12.04 620
620 주님. 우리는 사랑한 만큼 살고 있는 것 같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11.16 711
619 주님. 우리는 과거의 잘못된 행적을 버리고 살겠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12.13 83
618 주님. 우리가 홀로 채우고 누리려고만 하지 않게 하옵소서. 1 제임스앤제임스 2015.01.09 495
617 주님. 우리가 우리의 무거운 마음을 주님에게 맡기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6.05.15 70
616 주님. 우리가 오클랜드의 세상을 사랑할 줄 알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4.04.19 802
615 주님. 우리가 내려놓는 끝에는 항상 행복이 있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6.24 813
614 주님. 우리 한인들이 사는 곳의 계절의 향기가 좋아 삶의 의미로 살아갑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6.09.10 89
613 주님. 우리 한인들에게 만추의 계절 속에서 아름다운 가을의 향기를 전하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5.05 251
612 주님. 우리 오클랜드의 우정은 아름다운 것임을 생각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8.25 678
611 주님. 우리 모두가 행복한 동행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1.10 1015
610 주님. 오클랜드의 행복한 찻잔으로 시작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8.29 115
609 주님. 오클랜드의 한인들은 모두 함께 웃으며 살아 가게 하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5.03.18 181
608 주님. 오클랜드의 세상에서 3 가지의 필수 요소를 간직하고 살겠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2.26 205
607 주님. 오클랜드의 삶을 통해 황혼의 찻잔 속에 에너지를 담아 가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7.25 692
606 주님. 오클랜드의 봄 탓으로 신바람이 났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10.01 98
605 주님. 오클랜드의 꽃길을 만끽하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10.09 115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