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주님. 우리는 과거의 잘못된 행적을 버리고 살겠습니다.

 

 

말이 거친 마음에 분노를 안고 있기 때문이었으며,

부정적인 말의 습관을 가진 마음에 두려움이 있기 때문이었으며,

과장되게 이야기하기 좋아하는 마음에 궁핍하기 때문이었으며,

자랑을 늘어놓기 좋아하는 마음에 안정감이 약하기 때문이었으며,

세속한 이야기를 좋아하는 마음에 청결하지 못하기 때문이었으며,

비판적인 말을 하는 마음에 비통함이 있기 때문이었으며,

헐뜯는 마음이 열등감에 사로 잡혀 있기 때문이었으며,

다른 한인의 말을 듣지 않고 자신의 말만 하는 마음에 초조하기 때문이었습니다.

 

 

주님.

지금 오클랜드의 이곳에 정착하여 사는 우리 한인들에게는,

다른 사람을 격려하는 자신의 마음이 행복하기 때문이며,

부드럽게 말하는 마음이 안정하기 때문이며,

진실된 말을 하는 마음이 담대하기 때문이며,

사랑이 많은 마음이 위로의 말을 전하기 때문이며,

겸손한 마음이 과장하지 않은 사실을 주기 때문이며,

여유로운 마음이 다른 한인의 말을 경청하기 때문이며,

소통은 말하기 보다는 경청해주고 베푸는 것을 알았습니다.

하나님 앞에서 스스로를 평가하는 지혜로운 사람들이 될 것을 약속했습니다.

 

Watercolour Artist/Prayer Essayist/Columnist James Seo.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24 주님. 우리의 기도가 우리의 두려움보다 훨씬 좋았습니다. Lord. Our Prayers are better than our fears. 제임스앤제임스 2015.11.03 91
623 주님. 우리에게 전해주는 수채화의 그리움이 있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12.09 631
622 주님. 우리는기적의 때가 가득할 때까지 기다리고 기다리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3.26 159
621 주님. 우리는 오클랜드의 12월 노래를 들려 주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12.04 627
620 주님. 우리는 사랑한 만큼 살고 있는 것 같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11.16 717
» 주님. 우리는 과거의 잘못된 행적을 버리고 살겠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12.13 86
618 주님. 우리가 홀로 채우고 누리려고만 하지 않게 하옵소서. 1 제임스앤제임스 2015.01.09 497
617 주님. 우리가 우리의 무거운 마음을 주님에게 맡기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6.05.15 72
616 주님. 우리가 오클랜드의 세상을 사랑할 줄 알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4.04.19 803
615 주님. 우리가 내려놓는 끝에는 항상 행복이 있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6.24 814
614 주님. 우리 한인들이 사는 곳의 계절의 향기가 좋아 삶의 의미로 살아갑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6.09.10 103
613 주님. 우리 한인들에게 만추의 계절 속에서 아름다운 가을의 향기를 전하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5.05 252
612 주님. 우리 오클랜드의 우정은 아름다운 것임을 생각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8.25 681
611 주님. 우리 모두가 행복한 동행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1.10 1016
610 주님. 오클랜드의 행복한 찻잔으로 시작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8.29 118
609 주님. 오클랜드의 한인들은 모두 함께 웃으며 살아 가게 하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5.03.18 185
608 주님. 오클랜드의 세상에서 3 가지의 필수 요소를 간직하고 살겠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2.26 207
607 주님. 오클랜드의 삶을 통해 황혼의 찻잔 속에 에너지를 담아 가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7.25 693
606 주님. 오클랜드의 봄 탓으로 신바람이 났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10.01 103
605 주님. 오클랜드의 꽃길을 만끽하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10.09 115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