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리는 하나님께 찬양을 드립니다(1) 찬양대는 구별된 삶으로 해야 합니다.

역대상16:7상 에서, 구별된 삶으로, 그날에 다윗이 아삽과 그 형제를 세웠습니다. 우선 다윗의 찬양대의 리더는 아삽이었다. (16:5) 그는 레위인이었고 제금(Cymbals)을 힘있게 치는 자였다.

레위인의 가장 큰 특징은 따로 구별되어서하나님 앞에서 봉사하는 사람들이었다는 것이다. 그 중에서도 아삽과 그 찬양팀은 노래하는 레위인으로 따로 세워졌다.
 
또 그 중에서도 헤만은 '노래하는 자'였고, 아삽과 함께 에단은 놋제금을 크게 치는 자였고
,
스가랴, 아시엘, 스미라못, 여히엘, 운니, 엘리압, 마아세야, 브나야는 비파를 타는 자였고
,
맛디디야, 엘리블레후, 믹네야, 오벧에돔, 여이엘, 아사시야는 수금을 타는 사람이었고
,
특별히 레위사람의 족장 그나냐는 노래에 익숙해서 노래를 가르치는 사람이었다
.
그리고 나팔을 부는 자는 제사장 스바냐, 요사밧,느다넬, 아미새, 스가랴, 브나야, 엘리에셀이었다
.
 
그리고, 더 나아가서는 그 자손들이 계속 그 직무를 담당하였다. 역대상25장에는 아삽과 여두둔과 헤만의 계보와 찬양팀 운영의 규칙들이 나옵니다
.
 
다윗의 찬양대는 288인이었고, 그들은 모두 여호와 찬송하기를 배워 익숙한 자들이었다. 그리고 아삽의 아들들이 제비 뽑아 24명이 돌아가며 리더를 했으며, 거기에는 큰 자나 작은 자나 스승이나 제자를 상관하지 않고 제비 뽑은 순번대로 하게 하였다

 
사실, 찬양팀의 구성원들은 지금도 구별되어 있다. 그런 구별된 마음과 자세로 임해야 한다. 그들에게는 거룩함이 요구되었다. 하나님 앞에서 봉사하는 자로서의 구별된 삶이 요구되었던 것이다. 구별되었다는 것은 하나님 앞에서 영광스러운 일이지만 한편으로 쉬운 일이 결코 아니다. 자신을 절제해야 하고 포기해야 하는 것들이 많다
.
 
우리가 찬양팀을 뽑을 때나 하려고 할 때, 잊지 말아야 할 것이 바로 이 부분이다. 심지어 어느 크고 작은 부분에서 찬양팀 구성원의 삶이 구별되지 않은 경우가 많다
.
 
찬양팀은 거룩한 하나님 앞에서 섬기는 일이기에 두렵고 떨림으로 감당해야 하며, 그런 각오와 헌신이 요구되는 자리이다
.
 
또한 그들은 각기 다른 파트에서 전문가들이었다. 비파와 수금으로 그리고 제금과 나팔로 또, 노래를 하되 공교히(Skillfully) 연주하며 찬송하기를 배워 익숙한 자들이었다처음부터가 아니라 연구하고 배워서 그렇게 된 사람들이었다. 찬양팀 가운데 끊임 없는 자기 개발과 음악적인 소양을 갖추는 일은 매우 중요하다. 그래서 찬양팀원으로서 날마다 찬양을 많이 부르고, 듣고, 악기를 연마하는 노력은 필수이었다
.
 
직임을 돌아가면서 하는 것은 매우 성경적이다. 그러나 대부분의 교회는 리더와 팀이 많지 않고 고정되어 있는 경우가 많다. 사실 그 전에는 우리 교회에 팀과 리더가 많은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을 했었다. 그러나 직임을 돌아가면서 하는 것이 지혜라는 생각이 들었다
.
 
역대상25:8에는 큰 자나 작은 자나 스승이나 제자를 물론하고 라는 말씀이 있다. 리더 한 사람에게 집중되어 상하 구조는 결단코 잘 못되어질 수 밖에 없다. 그것은 리더 자신에게도 분명 해가 된다. 그렇다고 해서 전부 리더가 되는 것은 아니다. 거기에는 오해가 없어야 하겠다
.
 
찬양팀이나 찬양대는 결코 누구 한 사람에 의한 것도 아니고, 어느 한 사람이 주관할 수 있는 모임도 아니다. 오직 하나님이 세우신 사람들에 의한 것이고, 항상 기도함으로써 성령이 임하여 인도하여 주시는 거룩한 모임인 것이다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24 신앙에세이 : 주님. 우리 한인들이 기도하면 오클랜드의 하늘의 창을 열어 주셨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6.02.05 87
623 신앙에세이 : 주님. 새해에는 우리가 오클랜드의 세상의 소금처럼 빛처럼 봉헌하겠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6.01.21 101
622 신앙에세이 : 주님. 지금 성스러운 계절에 매일 진실로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싶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6.01.07 259
621 우리는 크리스챤 커뮤니티에서 육신의 고통이 있는 친구들을 위해 기도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6.01.07 108
620 신앙에세이 : We Always Keep A Long Obedience In The Same Direction : 우리는 항상 같은 방향으로 오랜 순종을 지켜 오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12.29 129
619 신앙에세이 : The One and Only Jesus : 오직 한 분이신 예수님이시여. 제임스앤제임스 2015.12.25 85
618 신앙에세이 : 주님. 우리 크리스챤들은 하나님의 은혜를 자주 잊고 사는 것 같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12.16 143
617 주님. 우리는 과거의 잘못된 행적을 버리고 살겠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12.13 84
616 신앙에세이 : 사랑의 주님. 지금은 남태평양의 여름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12.04 121
615 신앙에세이 : 우리가 매일 기도하는 오클랜드의 세상은 눈부시도록 아름답기만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11.20 170
614 오클랜드에 있는 모든 교회들과 크리스챤들이여. 제임스앤제임스 2015.11.15 86
613 우리는 마음에 담고 있는 크리스챤 친구들인 형제들과 자매들을 만나고 싶습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5.11.09 81
612 우리는 예수님의 이름에서 부끄럽지 않고 피할 필요가 없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11.08 74
611 신앙에세이 : 주님. 우리 한인들이 오클랜드에 살면서 자신만 채우고 누리려고만 하지 않게 하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5.11.06 73
610 주님. 우리의 기도가 우리의 두려움보다 훨씬 좋았습니다. Lord. Our Prayers are better than our fears. 제임스앤제임스 2015.11.03 89
609 하나님은 역경을 주어 영적인 위대한 사람을 단련시키는 것을 알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10.26 115
608 신앙에세이 : 주님. 지금 서 있는 이곳 오클랜드가 우리 크리스챤들의 사역지이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10.23 73
607 신앙에세이 : 주님. 우리의 모든 기도는 모든 것에 대한 무속적인 힐링이 아님을 깨달았습니다. 1 제임스앤제임스 2015.10.09 150
606 예수님은 우리의 해답이었습니다. Jesus Is The Answer. 제임스앤제임스 2015.10.09 174
605 주님. 오클랜드의 봄 탓으로 신바람이 났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10.01 9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