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지금 쫓겨난 3명의 불청객을 초대할 용기를 갖게 하소서.

 

진정한 감사는 내가 받고 얻은 것보다 내가 남에게 줄 수 있고 주는 것에 대한 고마움입니다.” 내가 나의 것을 나누면 가진 것이 작아지는 것 같지만, 나눌 때마다 더욱 더 커지게 됩니다.

 

예수님을 만나 보는 것이 소원인 한 부부가 있었습니다. 어느 날 꿈 속에서 예수님이 찾아 오셨습니다. “나를 만나는 것이 소원인가?” “. 단 한번이라도 만나 뵐 수 있기를 바랍니다.” “그래. 내일 너의 집을 찾아 가겠다.”

 

다음 날 그 부부는 아침부터 집을 대청소를 하고 음식을 준비했습니다. 예수님을 기다렸습니다. 드디어 문을 두드리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그 부부는 급히 뛰어 나갔습니다. 그런데 문 앞에는 종종 찾아오는 가난한 사람이 서 있었습니다. “하루를 굶었습니다.” “오늘은 안 되겠다. 귀한 손님이 오기로 되어있다.” “조금만이라도 주세요. 배가 몹시 고파서요.” “지금 마음이 급해. 귀한 손님이 곧 도착하실꺼야.”

 

가난한 사람을 쫓아 내고 있는데 또 다시 문을 두드리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그 부부는 또 다시 달려 나갔습니다. 불우이웃돕기 모금을 하는 사람이 서 있었습니다. 그 부부는 실망했습니다. 재수 없는 일만 생긴다고 불평했습니다. “주위에 헐벗고 굶주리는 사람들이 많이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도 많이 힘이 듭니다. 그리고 오늘은 귀한 손님이 오시기로 되어 있습니다.”

 

그 부부는 짜증을 내면서 집 안으로 들어 갔습니다. 밖에서 한 아이가 떠드는 소리가 들리기 시작했습니다. 이번에 진짜인가 하고 뛰어 나간 그 부부는 또 실망해서 백혈병환자 살리기 동전모금을 했던 아이를 쫓아 보냈습니다. 하루가 지나도록 예수님은 오시지 않았습니다.

 

그날 밤, 꿈 속에서 예수님이 오셨습니다. “왜 약속대로 오시지 않으셨습니까?” “나는 오늘 3번이나 갔었지만 너희들은 3번 모두 나를 쫓아내 버렸단다.”

 

지금은 이민사회에서도 돌보지 않는 사람들, 소외된 사람들, 의지할 데 없는 사람들에게 주고 베푸는 것이 진정한 사랑인 것입니다.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64 참 좋은 계절에 감사와 축복의 계절이 되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29 1261
663 하나님을 위하여 자신의 달란트를 쓰는 사명을 깨달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2.01 1187
662 오늘 우리의 지친 영혼을 축복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2.01 985
661 우리는 우리의 소망을 준비하고 계획하며 살아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2.02 1128
660 주님. 깨어있는 자로 축복 받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2.02 1122
659 우리는 축복하는 일로 살고 계십니까? 제임스앤제임스 2011.12.04 1173
658 우리는 축복 받은 것을 선언해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2.04 1177
» 지금 쫓겨난 3명의 불청객을 초대할 용기를 갖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2.07 1148
656 주님. 우리의 아픔을 치유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2.12 2015
655 12월을 보내면서 매일 우리가 이렇게 기도하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2.12 2102
654 우리는 하나님께 찬양을 드립니다. (4,5,6) 선포하고 노래하며 신기한일들을 전해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2.13 2243
653 우리는 감사할 것이 많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2.15 1040
652 감사하는 마음을 갖게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2.15 1333
651 chch 성공회 교회 재건축 다양한 의견 admin 2011.12.15 1087
650 크리스마스의 기도를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2.17 3434
649 2012년에는 주님을 보다 많이 알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2.17 1441
648 To My Wonderful Husband At Christmas. (크리스마스에 훌륭한 우리 남편에게.) 제임스앤제임스 2011.12.17 1489
647 Hi, To All Our Members!!! (모든 회원 안녕하세요) 제임스앤제임스 2011.12.17 1650
646 The Lord will be walking with us in 2012. (2012년에도 주님이 우리와 함께 동행해 주실것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2.17 3350
645 성탄절을 다시 맞으며 찬양을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2.21 126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