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신앙에세이 : 주님. 이번 계절에도 오클랜드의 사랑을 나누는 날들이 되게 하옵소서.

 

주님. 오클랜드에 사랑의 마음을 쓰고 그리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처음부터 우리는 마음을 새긴 글과 그림으로 만났습니다. 처음부터 우리는 사랑이 담긴 글과 그림으로 만났습니다. 처음부터 우리는 마음에 깊은 글과 그림으로 만났습니다.

 

주님. 우리의 글과 그림으로 사랑도 그렸으며, 우리의 글과 그림으로 그리움도 그렸으며, 우리의 글과 그림으로 이별도 쓰고 그렸습니다. 계절이 다가 오니 오클랜드의 바람도 그려 보고, 계절이 다가 오니 보타니의 어둠을 밝혀 주는 촛불도 그려 보고, 계절이 다가 오니, 고향의 어머니와 아버지의 품속도 그려야겠습니다.

 

주님. 처음부터 우리는 배고픈 자들의 허리끈이 되고, 처음부터 우리는 약한 자들의 머리끈이 되어 주고, 처음부터 언제나 희망을 실어 주는 오클랜드의 바람이 되고 싶습니다.

 

주님. 이번 계절에도 오클랜드의 사랑을 나누는 날이 되게 하옵소서.우리 한인들의 발걸음이 지친 듯이 보이지만, 사람마다 모두 꿈을 가지고 살아 가고 있습니다. 주님의 진리의 말씀은 우리에게 이렇게 말씀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이 사랑이시니 너희들은 서로 사랑하며 살아야 한다고 배웠습니다

 

주님. 사랑의 영은 진리가 되어 우리에게 속삭이며 손짓하지만, 나약한 우리의 욕망 때문에 마음대로 절제를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오늘 아침도 따뜻한 사랑으로 우리를 깨우면서 주님이 우리에게 들려 주시는 소망의 음성을 듣고 있습니다.

 

주님. 미동도 하지 않았던 우리의 영혼의 상처들도, 주님의 사랑의 목소리 앞에는 소리 없이 떨어져 나가는 것을 보고 있습니다. 우리를 그렇게도 따라 다니며 괴롭혔던 욕망의 생각들도 이제 주님의 사랑 앞에 무릎을 꿇고 순종하고 있습니다.

 

주님. 회개의 눈물로 지쳐 있는 우리의 영혼이 불쌍히 보였는지, 주님의 사랑의 손길은 우리의 영혼을 가만히 만져 주셨기 때문입니다. 주님의 사랑의 음성을 듣는 우리의 마음은 감동과 감격을 넘어 숨죽여 주님의 손을 잡고 놓칠까봐 더욱 조바심을 내고 있습니다. 

 

주님. 이 세상의 모든 것을 다 준다고 해도 바꿀 수 없는 주님의 사랑은, 우리에게는 주님보다 더 가치 있는 진주보석이 없기 때문입니다. 주님이 우리에게 사랑하는 방법을 가르쳐 주었기 때문에 오늘도 우리의 입술은 기도하며 우리에게 사랑을 고백할 뿐입니다. 

 

주님. 오늘도 주님은 우리의 마음을 더 설레이게 만들고 있습니다. 주님은 우리의 사랑의 고백의 기도를 들으시고 미소를 지으며 응답해 주십니다. 오늘도 행복하고 즐겁게 영혼을 축복하는 날이 되어서 주님의 사랑을 듬뿍 받고 사랑을 나누는 오클랜드의 날들이 되게 하옵소서.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64 참 좋은 계절에 감사와 축복의 계절이 되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29 1284
663 하나님을 위하여 자신의 달란트를 쓰는 사명을 깨달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2.01 1198
662 오늘 우리의 지친 영혼을 축복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2.01 989
661 우리는 우리의 소망을 준비하고 계획하며 살아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2.02 1144
660 주님. 깨어있는 자로 축복 받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2.02 1143
659 우리는 축복하는 일로 살고 계십니까? 제임스앤제임스 2011.12.04 1180
658 우리는 축복 받은 것을 선언해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2.04 1185
657 지금 쫓겨난 3명의 불청객을 초대할 용기를 갖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2.07 1158
656 주님. 우리의 아픔을 치유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2.12 2023
655 12월을 보내면서 매일 우리가 이렇게 기도하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2.12 2112
654 우리는 하나님께 찬양을 드립니다. (4,5,6) 선포하고 노래하며 신기한일들을 전해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2.13 2251
653 우리는 감사할 것이 많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2.15 1045
652 감사하는 마음을 갖게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2.15 1339
651 chch 성공회 교회 재건축 다양한 의견 admin 2011.12.15 1093
650 크리스마스의 기도를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2.17 3444
649 2012년에는 주님을 보다 많이 알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2.17 1457
648 To My Wonderful Husband At Christmas. (크리스마스에 훌륭한 우리 남편에게.) 제임스앤제임스 2011.12.17 1496
647 Hi, To All Our Members!!! (모든 회원 안녕하세요) 제임스앤제임스 2011.12.17 1666
646 The Lord will be walking with us in 2012. (2012년에도 주님이 우리와 함께 동행해 주실것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2.17 3360
645 성탄절을 다시 맞으며 찬양을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2.21 127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