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신앙에세이 : 우리가 사는 나라 뉴질랜드를 위해 기도하고 있습니다. (Our Prayer No. 2 : 우리의 기도 No. 2)

We Are Praying For Our Nation, New Zealand :

우리가 사는 나라 뉴질랜드를 위해 기도하고 있습니다.

 

 

Father in Heaven, I'm praying for our nation New Zealand, that was founded on Your principles and was once devoted to You. Lord, You have promised in Your Word that if we, Your people who are called by Your name—we Christians, the church—will humble ourselves and pray, seek Your face and turn from our wicked ways, You will hear and heal our land. (2 Chronicles 7:14)

하늘에 계신 하나님 아버지. 주님의 원리에 기초하고 주님에게 헌신한 우리가 사는 나라인 뉴질랜드를 위해 기도하고 있습니다. 주님. 주님의 이름으로 소명된 주님의 백성이고 크리스챤들인 우리가 우리 자신을 겸손히 낮추어서 주님의 얼굴을 찾으며 우리의 사악한 길들에서 벗어나 돌아 오면, 주님께서 우리의 소리를 들으시고 우리의 땅을 치유해 주실 것임을 주님의 말씀 안에서 약속하섰습니다.

 

It is we, Your children, who must come in repentance, for those who are lost cannot even understand their sins; such things must be spiritually discerned. Grant us repentance. Show us where our hearts have turned away from You. Give the lost to Christ. (1 Corinthians 2:14, Acts 5:31, Ezekiel 6:9, John 18:9)

지금 길을 잃고 심지어 자신들의 죄들을 이해할 수도 없는 사람들을 위해서, 지금 꼭 회개해야 하는 주님의 자녀들인 우리가 여기에 있습니다. 그와 같은 일들을 영적으로 깨달아야만 했습니다. 우리의 회개를 허락하여 주옵소서. 우리의 마음들이 주님으로부터 벗어 났던 장소를 보여 주옵소서. 길을 잃은 자들을 그리스도에게 돌려 주옵소서. 

 

You are a refuge for the poor and needy, a shelter from the storm, and a shade from the heat. But You are also our God who deals with Your people as Your vineyard. When we go our own way, bearing bad fruit instead of good, You have said You will take away our hedge and break down our wall. (Isaiah 25:4; 5:1–6)

주님은 가난하고 궁핍한 사람들을 위한 은신처이시고, 폭풍우으로부터 피난처이시며, 뜨거운 열기로부터 그늘이십니다. 그러나 주님은 또한 주님의 포도원으로써 주님 백성들을 다루어 주시는 우리의 하나님이십니다. 우리가 좋은 열매 대신에 불량한 열매를 맺으면서 우리의 길로 갈 때면, 주님이 우리의 울타리를 걷어 내어 담을 헐어 내실 것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Have mercy on Your wayward people. We pray in hope because of Your great love, knowing that Your compassions never fail. They are new every morning; great is Your faithfulness. Help us examine and test our ways and return to You. (Lamentations 3:22–23, 40)

지금 제멋대로 하는 주님의 백성들에게 자비를 베풀어 주옵소서. 주님의 자비가 반드시 이루어 지심을 깨닫게 하심으로써, 주님의 위대한 사랑이 있기 때문에 희망 속에 기도를 드립니다. 그것들은 매일 새로운 아침인 것이며, 주님의 신실하심은 위대하십니다. 우리로 하여금 우리의 길들을 검사하고 시험하게 하시고 주님에게 항상 돌아 오도록 도와 주옵소서.

 

In Jesus' name, amen, we pray. Amen.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Watercolour Artist/Prayer Essayist/Columnist James Seo.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64 신앙에세이 : 교회를 참석하면 구원이 다 된 줄로 착각하지 않고, 위선과 가식과 교만을 버려야 살 수 있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8.07.20 88
663 신앙에세이 : 주님. 올해의 나머지의 계절에도 하나님이 지어준 대로 오클랜드의 세상을 사랑하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6.09.10 89
662 주님. 우리의 기도가 우리의 두려움보다 훨씬 좋았습니다. Lord. Our Prayers are better than our fears. 제임스앤제임스 2015.11.03 91
661 신앙에세이 : 크리스챤들의 삶들을 변화가 없는 속박된 생활대신에 믿음생활로 살겠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9.12.11 91
660 신앙에세이 : 주님. 우리 한인들이 기도하면 오클랜드의 하늘의 창을 열어 주셨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6.02.05 92
659 신앙에세이 : 주님. 우리 크리스챤들은 날마다 오클랜드의 삶을 감사함으로 채우기를 원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6.10.14 92
658 오클랜드 여기에서 지혜의 말씀을 들을 수 있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6.10.01 92
657 신앙에세이 : 주님의 놀라운 은혜로 영원히 동행하여 주심에 기다림의 감사함을 드릴 수 있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6.05.19 94
656 우리가 다른 한인친구들을 먼저 놓고 기도하게 하옵소서. Let Us Pray To Put Other Korean Christian Friends First : 제임스앤제임스 2016.02.12 96
655 신앙에세이 : 우리 크리스챤들이 삶들을 통해 사회 속으로 녹아져 스며드는 소금처럼 살겠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9.10.15 96
654 신앙에세이 : 우리는 항상 예수님의 이름으로써 사탄의 틈새 전략을 물리칠 것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6.07.02 99
653 신앙에세이 : 우리의 믿음생활에서 상투적인 기도와 예배를 벗어 나야 기적과 치유를 경험할 수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8.04.20 100
652 신앙에세이 : 크리스챤의 삶의 방식은 주님의 의를 나타내고 무조건적인 사랑으로 살아가는 것임을 깨달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8.06.02 101
651 신앙에세이 : 주님. 새해에는 우리가 오클랜드의 세상의 소금처럼 빛처럼 봉헌하겠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6.01.21 103
650 신앙에세이 : 주님. 광야의 시험은 우리의 우상화된 삶을 깨뜨리며 살아 나게 해주셨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6.04.09 103
649 주님. 오클랜드의 봄 탓으로 신바람이 났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10.01 103
648 주님. 우리 한인들이 사는 곳의 계절의 향기가 좋아 삶의 의미로 살아갑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6.09.10 103
647 우리 한인들이여. 우리가 힘을 내고 살아 갈 것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9.25 106
646 신앙에세이 : 예수님을 믿는 우리의 믿음은 모든 것을 가능하게 할 것임을 알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6.07.30 107
645 우리는 아름다운 우정을 지닌 크리스챤 벗들을 위해 기도하고 있습니다. We Pray For Christian Friends With Our Beautiful Friendship : 제임스앤제임스 2015.10.01 10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