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리의 교회는 가까운 곳부터 눈을 돌려야 합니다.

 

어느 교회가 지역사회 후원기금을 마련하기 위한 나눔의 이벤트를 하고 있어서 흐뭇했습니다. 나는 평소에도 교회가 어려운 이웃 돕기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것을 보면 늘 자랑스러워 했습니다.

 

나도 보타니의 어느 현지 교회에서 14년을 섬겼습니다. 오클랜드 한인 교회들이 좋은 일들을 많이 해왔고 지금도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상당한 인적 재정적 자원을 가진 교회들이 건축과 선교에는 많은 투자를 하면서 진정 교회 주위에 있는 어려운 한인 가족들에게 별로 신경을 못쓰고 있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물론 건축과 선교가 잘된 일은 알고 있지만, 너무 이 일에만 치우치다 보니 등잔 밑이 어둡다고 가까운 한인 이웃의 어려움을 등한시할 수 있게 되는데, “네 이웃을 사랑하라.”는 예수님의 가르침과도 멀어지는 것 같습니다. 일주일에 몇 번 안 쓰는 교회 건물은 조금 부족해도 되지 않을까요? 해외선교도 중요하지만 더불어 주위에 있는 어려운 이웃과 그 이웃을 돕는 기관을 지원하는데 인색해도 될까요? 하나님도 기뻐하시지 않으실 것입니다. 이제는 우리 교회들의 생각과 관심이 좀더 균형을 잡을 필요가 있다고 생각이 됩니다.

 

주위에 보면 지체 장애자들과 정신 장애자들을 어려운 여건에서도 열정으로 돕고 있고 필요한 전문지식을 갖춘 기관들이 많이 있습니다. 그러나 대부분 재정적으로 궁핍해져 있습니다.

 

한인 교회들도 이웃 돕기 비영리 모임이나 그룹을 만들어 현실적으로 공정하고 공평한 기준을 통해 필요한 재정이라도 좀더 조금씩 더 보태고 나눔이 있으면 하는 생각을 해보게 됩니다. 힘들고 어려운 이웃을 찾아 가보는 우리가 되었으면 하는 생각을 해보게 됩니다

 

추수감사절과 크리스마스 시즌이 다가오는 지금에, 더 많은 교회들의 예산 속에 우리 한인 이웃들과 나눔의 사랑이 이렇게 저렇게 많이 생겼으면 합니다.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1. 예배를 통헤 우리 한인회를 위한 치유의 기도를 들어 주소서.

    Date2011.11.12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161
    Read More
  2. 우상의 숭배는 우리 생활의 올무가 됩니다.

    Date2011.11.12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150
    Read More
  3. 우리가 쓰임 받는 길로 인도하여 주소서.

    Date2011.11.12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020
    Read More
  4. 예배는 연주회가 아님을 알게 하소서.

    Date2011.11.11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102
    Read More
  5. 우리는 하나님께 찬양을 드립니다. (1) 찬양대는 구별된 삶으로 해야 합니다.

    Date2011.11.11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277
    Read More
  6. 마지막 기념예배 (chch 대성당)

    Date2011.11.10 Byadmin Views1066
    Read More
  7. 삶이 분주하고 여유가 없을지라도 기도하게 하소서.

    Date2011.11.07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953
    Read More
  8. 우리의 교회는 가까운 곳부터 눈을 돌려야 합니다.

    Date2011.11.07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141
    Read More
  9. 교회는 이런 곳이기 때문입니다.

    Date2011.11.05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205
    Read More
  10. 하나님 편에 설 때 축복을 받습니다.

    Date2011.11.03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159
    Read More
  11. 당신은 행복한 나의 비밀이었습니다.

    Date2011.11.03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152
    Read More
  12. 그리움을 그리워하는 당신에게 말이에요.

    Date2011.11.03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146
    Read More
  13. 당신, 처음부터 사랑할 때는 마음만 보았습니다.

    Date2011.11.03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313
    Read More
  14. 우리가 매일 사랑하며 사는 세상이었으면 합니다.

    Date2011.10.26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457
    Read More
  15. 내면의 아름다움을 가꾸는 아내이게 하소서.

    Date2011.10.26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270
    Read More
  16. 과부가 헌금한 두 렙톤의 양면이 있습니다.

    Date2011.10.18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412
    Read More
  17. 우리의 수치스러움을 내려 놓게 하여 주소서.

    Date2011.10.17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410
    Read More
  18. 우리가 더 많이 부서지게 하소서.

    Date2011.10.09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386
    Read More
  19. 깨어져야 삽니다. (Become Broken!)

    Date2011.10.09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073
    Read More
  20. 우리는 변화된 순결한 삶을 살아야 합니다.

    Date2011.10.09 By제임스앤제임스 Views131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