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우리는 하나님께 찬양을 드립니다. (3) 하나님의 이름을 선포하고 하나님의 역사를 선교해야 합니다.

1. 역대상 16:8 : 하나님의 이름을 선포해야 합니다. Proclaim His greatness.

다윗 때의 이스라엘 백성에게 있어서의 하나님의 이름이란 지금과는 사뭇 다른 느낌이었을 것이다. 그것은 하나님의 이름의 거룩성이 달라진 것이 아니라, 그 이름을 대하는 사람들의 마음가짐이 달라졌기 때문일 것이다.

특별히 이스라엘 사람들의 이름이란 그 사람의 인격을 나타내기 때문에 그 만큼 소중하고 각별하였다고 본다. 그러니 하나님의 이름에 대해서는 더 말할 것도 없을 것이다. 하나님의 이름을 너무 어렵게 생각한 나머지 기록할 때 ”'(Lord)로 기록하므로 점점 그 발음을 잊어버리게 까지 되었던 것이 아닌가? 그만큼 이스라엘 백성에게 있어서 하나님의 이름은 두렵고도 거룩한 이름이었다.  

사실 높으신 분의 이름은 부르기조차 어려운 게 사실이다. 그러나 우리는 찬양할 때 얼마나 자연스럽게 하나님의 이름을 선포하는가? 지금은 그렇지 않지만 내가 어릴 때만 해도 아버지의 이름은 거의 부를 일이 없었던 것이 사실이다. 할아버지의 이름은 더더욱 그랬고 그래서 잘 몰랐던 것이 사실이다. 또 교장 선생님의 이름도 그렇고, 아무튼 어른들의 이름은 그렇게 어려웠다.

그래서 하나님은 그 이름에 대해 십계명에서도 망령되이 일컫지 말 것을 명령하셨다. 그런데 오직 찬양할 때만큼은 오히려 하나님의 이름을 불러야 한다. 우리가 찬양할 때 부르는 하나님의 이름에는 감사와 감격이 있다.

때로는 기도할 때나 찬양할 때 주님을 부르는 것 만으로도 목이 메일 때가 있다. 그것은 그 이름을 부를 때 주님이 나를 위해 죽으신 것과 나를 사랑하시는 그 사랑이 감격으로 밀려오기 때문이다. 물론 그것은 성령의 역사이다.

사랑하는 사람의 이름을 불러놓고 흐르는 침묵 속에는 그 시간에 할 수 있는 말보다도 더 많은 말과 마음을 전할 수 있다. 그것이 사랑하는 사람의 이름을 부르는위력이다.

우리가 주님의 이름을 진실되이 부르는 순간 우리는 많은 찬양을 쏟아낼 수 있다. 만일 주님의 이름을 부르면서 감격이 없다면 그 다음의 찬양의 내용도 감격이 없을 수 밖에 없다. 우리가 똑같이 주님의 이름을 부르더라도 그 단어는 우리에게 다 똑같지 않다. 그것은 주님의 이름을 부르는 각자가 다 다르게 느끼기 때문이다. 그것은 절대 속일 수 있는 부분이 아니다. 내가 주님의 은혜를 얼마나 깨닫는가에 따라 달라질 수 밖에 없다. 그걸 임의로 우리가 어떻게 조장할 수 있겠는가?

우리가 평소에 주님을 어떻게 부르고 있는가? 이제 한번 눈을 감고 주님을 불러보자. 주님이 내게 얼마나 가까이 다가오시는가?

2. 역대상 16:8 : 하나님이 행하신 일을 온 세상에 알게 하라.

Let the whole world know what He has done. 찬양의 또 다른 면은 선포이며, 선교이다.  주님의 행하신 일, 그 아들을 내어주신 일, 십자가를 지신 일은 마땅히 선포되어야 할 것이다.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84 예배는 연주회가 아님을 알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1.11 1095
683 우리가 쓰임 받는 길로 인도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1.12 1014
682 우상의 숭배는 우리 생활의 올무가 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12 1143
681 예배를 통헤 우리 한인회를 위한 치유의 기도를 들어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1.12 1154
680 아름다운 계절 여름이 다가오면 지친 당신을 위하여 기도하네요. 제임스앤제임스 2011.11.13 1211
679 하나님을 떠나서는 살 수 없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15 1595
678 성당 종지기의 슬픔 1 admin 2011.11.15 1123
677 우리는 하나님께 찬양을 드립니다. (2) 감사함으로 해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15 1360
676 안식일의 주인은 예수님이십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16 978
675 박살이 난 금송아지를 기억해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16 1229
674 우리는 우상을 만들지 말아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16 1151
673 옛 습관을 고치지 못하는 저희를 용서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1.21 1066
672 세상에서 하나님의 이름으로 싸워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21 1039
671 참 마음과 온전한 믿음으로 나아가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23 1132
670 우리가 반석 위에 서있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1.23 2009
669 크리스챤이라는 단어는 우리에게 무엇을 의미하고 있는 것인가. 제임스앤제임스 2011.11.26 1089
668 하나님께서는 바로 임재하십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26 1071
» 우리는 하나님께 찬양을 드립니다. (3) 하나님의 이름을 선포하고 하나님의 역사를 선교해야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27 1193
666 We pray for New Zealand. (우리는 뉴질랜드를 위해 기도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27 1274
665 We pray for The Korean Society of New Zealand in Auckland. (우리는 오클랜드 한인회를 위해 기도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1.28 121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