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2.09.09 05:55

주님께 고백합니다.

조회 수 85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주님께 고백합니다.



참 부끄럽습니다.

그동안 세상 탓만 하며 산 것이, 이제는 내 탓이 먼저입니다.

 

찢어질 듯 벅차 오릅니다.

주님이 주신 달란트로 주님의 성전 앞에 나타났으니,

이제는 더욱 주님을 그리워 할 것입니다.

 

참으로 감사하고 두렵습니다.

나에게 축복의 길을 열어 주신 우리의 기도의 가족과 친구들에게

이제는 사랑하는 법을 배우며 살겠습니다.

 

주님, 진정 사랑합니다.

탕자와 같은 부족한 삶 속에서도 늘 보살펴 주셔서,

이제는 주님을 닮아가는 삶을 살겠습니다.

이 모든 영광을 하나님께 온전히 바칩니다.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4 부자는 구원받기 어려운가 ?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9.01 871
343 신앙과 이성 / 김흡영 교수 나누리 2013.06.18 871
342 가난한 사람들과 장애인들에게 우리의 마음을 쏟겠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4.12 870
341 하나님은 무엇인가 ?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6.18 870
340 기도할 때면 초자연적 능력을 갖게됨을 믿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2.28 870
339 신앙에세이 : 우리 한인들의 마음을 언제나 아름답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11.29 869
338 우리는 주님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3.20 868
337 ‘예수에 대한 신앙’ 을 넘어 ‘예수의 신앙’ 을 가져야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9.28 868
336 실종된 인간예수를 어떻게 찾을 것인가? / 김준우 교수 나누리 2013.06.20 868
335 오클랜드에 여름이 오면 따뜻한 눈물을 배우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11.25 865
334 한 여름 축제에서 깨어나고 감사하며 찬양하게 하여 주시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3.05 862
333 주님. 오클랜드의 가을에는 따뜻한 눈물도 배우게 하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4.03.04 861
332 Hugs For My Friend in Auckland : 오클랜드의 내 친구를 꼭 껴안아 주겠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5.29 860
331 우리가 위로자와 돕는 자가 되게 하여 주시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4.20 858
» 주님께 고백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9.09 858
329 예수님이라면 이럴 때 어떻게 하셨을까 ?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8.17 857
328 Prayer for Young Students : 젊은 학생들을 위한 기도를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3.10 856
327 조국의 회복을 향해 또 기도하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4.28 855
326 신앙에세이 : 우리는 큰 구원을 받았으며 더욱 그리스도를 사모하고 항상 부활을 기억하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5.17 855
325 Where Flowers Bloom So Does Hope : 꽃들이 피는 곳에 희망도 그렇게 필 것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3.20 854
Board Pagination Prev 1 ...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