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인들이 때마다 일마다 자랑스럽고 결실에 감사하게 하소서.

 

사랑의 주님.

오늘도 복된 삶을 열어 주셨으며

우리로 하여금 은총으로 인도하심에

주님께 감사와 찬양을 드립니다.

 

진정한 기쁨이란, 삶의 진실된 힘이시며

능력의 원천이신 하나님이신 주님 안에서

주님의 뜻을 순종할 때 드디어 올 것임을

깨닫는 은혜를 우리에게 내려 주옵소서.

 

이 땅에 평화와 우리의 자존을 지키며

온 한인들이 하나가 되고 세계의 평화와

인류의 자유와 정의를 수호에 공헌하게 하여 주옵소서.

 

오늘을 살아가는 동안 우리 한인 모두에게

때마다 일마다 자랑스럽게 하시고

결실이 작더라도 그 결과에 감사하고

은혜임을 기억하며 찬양하게 하여 주옵소서.

 

우리 주님이신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4 우리가 하나님의 훈련하심을 믿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9.24 887
343 ‘성서무오설’ 이라는 오래된 교리는 재검토하여 교정되어야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9.24 876
342 주님, 어디에 계십니까. 제임스앤제임스 2013.09.25 1182
341 ‘사람의 아들’ 예수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9.26 1038
340 우리 모두가 어울리는 행복을 나누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9.26 976
339 사도 바울이 이해한 예수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9.26 911
338 오클랜드의 봄에는 조금 천천히 돌아서 가보고 싶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9.27 990
337 우리의 시험은 일시적인 것을 깨닫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9.28 919
336 복음서 기자들이 이해한 예수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9.28 882
335 오클랜드 한인들이 자신을 찾아가는 여행에 간섭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9.28 922
334 ‘예수에 대한 신앙’ 을 넘어 ‘예수의 신앙’ 을 가져야 / 산들바람 나누리 2013.09.28 868
333 우리의 마음에 사랑으로 가득하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9.29 903
332 이웃종교에 배타적인 기독교에서 열린 기독교로 / 정강길 나누리 2013.09.29 842
331 Let Us Hear God’s Words Of Wisdom Here In Auckland. 오클랜드 여기에서 지혜의 말씀을 들을 수 있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9.30 1067
330 이웃종교와의 대화 / 정강길 나누리 2013.09.30 803
329 오클랜드에도 마음도 풍성한 봄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10.01 1061
328 선한 것에서 선한 것이 나며 / 정강길 나누리 2013.10.01 992
327 오클랜드에서 만나는 사람마다 축복으로 사랑하게 하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10.02 1175
326 선한 사마리아인이 될 자신도 없었고, 되고 싶지도 않았지만 / 산들바람 나누리 2013.10.02 1185
325 오클랜드에서 살아가는 곳마다 사랑과 진실과 평화가 자리를 잡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10.04 1152
Board Pagination Prev 1 ...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