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02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여름의 축복을 찬미하며 하루를 열었습니다.

By Roldan de Moras

 

바닷가 바람결에도 흔들리지 않는 우리의 작은 마음을 위해

하얀 장미꽃으로 물들여 곱게 빈 여백을 채워주소서.

 

해변가의 바람결에 흔들리는 장미꽃처럼

새들의 둥지마다 가득 채워진 마음처럼

멀지 않은 사랑의 우리집으로 향하며

흩어진 우리 마음에 모두 넉넉한 마음을 안아서

마음만은 풍성했던 우리가 그 안에 편안하게 들게 하소서.

 

날은 바람이 불어도 어둠 속의 별들이 깜박이며 빛을 냅니다.

별들이 있어 외롭지 않은 하늘의 별 하나 따서

모두의 마음에 담아 두고 등불이 되게 하소서.

빈자리는 그리움으로 채워 주어

사랑할 수 있는 꿈꾸는 여름이 되게 하소서.

Art by ~Maria Pavlova

 

그렇게 살아온 우리 삶의 한 고비에서

지금 오늘은 비롯 텅 빈 마음이지만

마음마다 하얀 장미꽃을 피게 하여서

사랑의 빛보다 맑은 마음을 지녀

여름의 꿈으로 오래 지니고 살도록

모든 우리의 고통을 덮어 주소서.

 

혼자 길들일 수 없는 마음앓이 하던 지난 밤에

밖에 불어대는 바람이 아픔의 병이 되더라도

보타니 언덕에 작은 들꽃들로 피어내며

외로운 시간을 넘으며 바라보게 하소서.

우리의 사랑은 모두 하나가 되게 하소서.

 

이 여름은 모든 친구들에게

보타니 언덕길 위에 사랑의 발자국을 남겨서

그리움으로 남게 하소서.

조금도 시들지 않는 사랑의 발자국을 남게 하소서.

Art by ~ Bernard Ott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64 신앙에세이 : Lord, Bless Our Leaders. 주님, 우리 나라의 지도자들을 축복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4.03.08 768
463 주님. 오클랜드의 가을에는 따뜻한 눈물도 배우게 하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4.03.04 853
462 주님, 이렇게 마음과 생각이 눈꽃같이 되길 기도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3.04 802
461 Our Prayer for Lonely People : 우리는 외로운 사람을 위해 기도를 하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2.25 878
460 신앙에세이 : 우리 한인들에게 오클랜드의 세상을 살아가는 최고의 겸손의 능력을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4.02.22 912
459 신앙에세이 : 보타니 새벽길에 과거를 되돌아 보며 회개하고 기도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2.08 1013
458 우리의 기도로 친구들의 영육에 있는 고통과 아픔이 치유되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2.07 1052
457 주님. 오늘은 희망찬 오클랜드의 새벽의 문을 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2.03 1072
456 주님. 열정의 늦여름 사랑이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2.01 1059
455 God's Miracles : 하나님의 기적이 시작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1.28 1102
» 여름의 축복을 찬미하며 하루를 열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1.25 1024
453 신앙에세이 : 주님. 우리를 이렇게 사랑하고 계신 줄을 정말 몰랐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1.24 1138
452 Lord we come to you. 주님 앞에 나왔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1.24 1062
451 주님. 여름날에 마음을 비우고 살아 갑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1.23 955
450 신앙에세이 : 새해에는 우리에게 자신을 버릴 수 있는 참지혜와 참용기를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4.01.11 1352
449 주님. 우리 모두가 행복한 동행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1.10 1012
448 삶의 가치로 우리와 친구를 맞이하고, 이 모두가 우리의 마음에 진솔해졌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1.06 1315
447 영원한 불씨하나 심어주소서 parkyongsukyong 2014.01.04 1225
446 해, 달, 별같이 / 정연복 나누리 2014.01.03 1289
445 제임스의 세샹이야기 : 우리의 소망들이 함께하는 새해를 기원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1.03 1203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