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새해에는 우리에게 자신을 버릴 수 있는 참지혜와 참용기를 주옵소서.

 

 

주님. 새해에는 우리에게 자신을 버릴 수 있는 참지혜와 참용기를 주옵소서.

어지럽게 흔들리는 마음의 우리의 자신을 버리지 못해,

우리는 너무나 비천한 모습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주님. 우리 영혼에서 세상으로 착색된 창을 거두어 주옵소서.

교만의 창과 불안의 창이 앞을 가리고 있습니다.

우리가 빛나는 촛불 하나를 켜놓게 하시고,

새로운 생명의 힘을 채워 주시어,

아름다운 하나님의 생명의 개울가에서 고통의 짐을 풀게 하여 주옵소서.

 

주님. 우리 영혼에 가득 찬 검은 욕망들을 없애 주옵소서.

이기심, 불만, 자신의 폐쇄의 욕망들이 채워지고,

자신의 분노와 자신만이 좋아하는 욕망들로,

우리를 숨막히게 만들고 있습니다.

우리의 모습을 불쌍하게 여겨 주시고,

우리가 투명한 영혼으로 숨쉴 수 있게 도와 주옵소서.

 

주님. 우리가 자신을 버리게 하시고 사물을 바라 보거나 떠올릴 때,

우리 영혼에는 주님의 따뜻한 평화가 임하게 하시고,

하나님의 생수가 마르지 않도록 자비를 주옵소서.

 

 

주님. 우리의 죄를 깨끗이 버릴 때,

우리의 영적 오만에서 벗어날 때,

영원한 생명의 소리를 듣게 되는 것임을,

우리 영혼이 스스로 알게 하여 주시고,

하나님 앞에 나아갈 수 있는 힘과 용기와 담대함을 갖도록,

주님의 은혜와 성령의 임재로 보호하여 주옵소서.

 

그러므로, 오클랜드의 하루를 우리의 참 마음으로 시작하게 하여 주옵소서.

매일 아침에 기대와 설레임을 안고 하루를 시작하게 하여 주옵소서

우리가 미소를 잃지 않고 다른 사람들로 하여금 얼굴을 찡그리지 않게 하여 주옵소서.

 

오클랜드의 하루에 마음의 여유를 갖는 독서와 친구와 가족과 함께,

우리 서로의 사랑이 묻어나는 정다운 시간을 갖게 하여 주옵소서.

 

작은 일에 감동할 수 있는 순수함과

큰 일에도 두려워하지 않고 담대할 수 있게 하여 주시고,

적극적이고 치밀하며 다정한 사람이 되게 하여 주옵소서.

 

우리의 실수를 솔직히 시인할 수 있는 용기와,

다른 사람의 허물을 따뜻이 감싸줄 수 있는 포용력과,

고난을 끈기있게 참아내는 힘을 주옵소서.

 

우리의 반성을 위한 노력을 게을리 하지 않게 하시고,

매일에 충실하고 나태하지 않게 하여 주시고,

매일에 보람과 즐거움이 가득한 하루를 마감할 수 있게 하여 주옵소서.

 

생애를 마감하는 날에 과거는 모두 아름다웠던 것처럼,

우리가 만나고 헤어지고 다투며 이야기를 나눈 모든 사람들이,

살며시 미소짓게 하여 주옵소서.

오클랜드의 하루에 우리가 전하는 정겨운 인사의 말마다 모든 사람들이,

우리가 만든 행복과 주님이 주신 기쁨으로 넘치게 하여 주옵소서.

 

1-35.jpg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64 신앙에세이 : Lord, Bless Our Leaders. 주님, 우리 나라의 지도자들을 축복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4.03.08 768
463 주님. 오클랜드의 가을에는 따뜻한 눈물도 배우게 하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4.03.04 853
462 주님, 이렇게 마음과 생각이 눈꽃같이 되길 기도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3.04 802
461 Our Prayer for Lonely People : 우리는 외로운 사람을 위해 기도를 하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2.25 878
460 신앙에세이 : 우리 한인들에게 오클랜드의 세상을 살아가는 최고의 겸손의 능력을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4.02.22 912
459 신앙에세이 : 보타니 새벽길에 과거를 되돌아 보며 회개하고 기도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2.08 1013
458 우리의 기도로 친구들의 영육에 있는 고통과 아픔이 치유되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2.07 1052
457 주님. 오늘은 희망찬 오클랜드의 새벽의 문을 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2.03 1072
456 주님. 열정의 늦여름 사랑이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2.01 1059
455 God's Miracles : 하나님의 기적이 시작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1.28 1102
454 여름의 축복을 찬미하며 하루를 열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1.25 1024
453 신앙에세이 : 주님. 우리를 이렇게 사랑하고 계신 줄을 정말 몰랐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1.24 1138
452 Lord we come to you. 주님 앞에 나왔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1.24 1062
451 주님. 여름날에 마음을 비우고 살아 갑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1.23 955
» 신앙에세이 : 새해에는 우리에게 자신을 버릴 수 있는 참지혜와 참용기를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4.01.11 1352
449 주님. 우리 모두가 행복한 동행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1.10 1012
448 삶의 가치로 우리와 친구를 맞이하고, 이 모두가 우리의 마음에 진솔해졌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1.06 1315
447 영원한 불씨하나 심어주소서 parkyongsukyong 2014.01.04 1225
446 해, 달, 별같이 / 정연복 나누리 2014.01.03 1289
445 제임스의 세샹이야기 : 우리의 소망들이 함께하는 새해를 기원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1.03 1203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