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99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국의 주류 개신교회들은 ‘변치 않는 신앙’과 ‘의심 없는 신앙’을 강조합니다. 하지만 변하지 않겠다는 것은 성장을 포기하겠다는 것입니다. 살아있는 생명체는 성장하기 마련이며 성장한다는 것은 계속 변해가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러므로 ‘변치 않는 신앙’과 ‘의심 없는 신앙’은 곧 부패한 신앙이 되고 결국은 죽은 신앙이 될 수밖에 없습니다.

 

제가 어렸을 때, 아버지는 산보다도 더 크셨습니다. 틀림없이 그랬습니다. 저의 체험에 의하면, 그때 아버지는 늘 고개를 꼿꼿이 쳐들고 올려보아야 겨우 그 얼굴을 볼 수 있는 분이었습니다.


하지만 멀리 보이는 산은 그렇게 고개를 쳐들지 않아도 볼 수 있었습니다. 원근의 개념이 형성되기 전의 어린 저에게, 아버지는 틀림없이 산보다 크신 분이었습니다.

 

하지만 그런 저의 체험과 고백이 객관적 사실과 다르다는 것을 알기까지는 그리 오랜 시간이 필요하지 않았습니다. 어느덧 제가 아버지보다 더 키가 커졌기 때문입니다.


알고 보니 아버지는 그렇게 크신 분도 아니었지만, 그리 멋진 분도, 너그러우신 분도 아니었습니다. 어느덧 제 앞에는 어린 시절의 슈퍼맨 아빠는 사라지고 세월에 지친 한 초라한 노인이 다가와 계셨습니다.

 

그러나 저의 아버지는 여전히 아버지셨습니다. 감히 키로 잴 수 없는 깊음을 간직한 분이며, 객관적으로는 설명할 수 없는 저의 ‘독특하고 유일한’ 분이었습니다. 세상을 떠나신 지 이미 십여 년의 세월이 흘렀지만, 그 분은 여전히 제 마음속에 살아 숨쉬고 계시며, 늘 저와 동행하는 영원한 아버지이십니다.

 

교우님들은 방금 저의 아버지 이야기를 ‘고백의 언어’로 들으셨습니다. 여러 번 말씀드렸듯이, 종교의 언어는 고백의 언어입니다. “내가 만난 하나님은 이런 분이다.”라고 주관적으로 고백할 수는 있지만, 어느 누가 감히 “하나님은 (절대적으로) 이런 분이다.”라고 객관적으로 단언할 수 있을까요? 만일 있다면, 그 사람이 하나님보다 크신 분이어야 할 것입니다.

 

그런데 기독교 교리는, 오래 전에 살던 사람들이 오래 전에 고백하고 기록했던 글을 근거로 ‘하나님 자신이 그렇게 말씀하신 것’이라고 단언하기에, 아직도 수많은 기독교인들이 과학과 합리와 상식을 모두 외면한 채 ‘오직 성경만’을 외치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게다가 그 이삼천 년 전에 살던 분들이 인식한 하나님을 그대로 믿어야 한다고 지금도 강단에서 설교하는 분들이 있으니, 이를 어찌하면 좋을까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64 역경의 세상 중에서 희망과 미래를 품고 살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02.04 1008
463 주님의 사랑은 나에게 비추어 주시며, 나의 행복이십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4.24 1007
462 Let go, let God. 모든 것을 맡기며 하나님께 순종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3.09 1006
461 젊은 신앙의 열정으로 오늘을 살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6.17 1006
460 예수를 믿되 예수처럼 살지 않으려는 기독교인 / 한인철 교수 나누리 2013.06.11 1005
459 차 커피 한 잔으로도 행복한 아침이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4.24 1004
» ‘변치 않는 신앙’ 은 스스로를 가두는 것 / 산들바람 나누리 2013.11.17 999
457 세상의 물질에만 집착하는 영광을 버릴 때 축복을 받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9.22 997
456 페르샤적 껍데기와 헬라적 탈은 무신론적 신앙 / 홍정수 교수 나누리 2013.06.12 995
455 우리 사회를 위해 기도하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10.09 995
454 선한 것에서 선한 것이 나며 / 정강길 나누리 2013.10.01 992
453 오클랜드에서 좋은 만남만 생각할 수 있도록 도와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09.18 991
452 오클랜드의 봄에는 조금 천천히 돌아서 가보고 싶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9.27 990
451 참새도 정원에서 비웃고 희롱하는 것 같았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4.03.11 989
450 우리 한인들의 아름다운 삶을 위해 기도하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10.19 989
449 오늘 우리의 지친 영혼을 축복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2.01 989
448 Let us seek Contentment in Auckland : 오클랜드에서 만족함을 찾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4.06.01 987
447 오클랜드 봄의 속삭임을 들을 수 있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10.09 986
446 우리는 천국의 귀중한 우편 선물에 감사를 드립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7.16 986
445 Happy Easter. (기쁜 부활절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4.09 986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