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202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리가 반석 위에 서있게 하소서.

(May stand our faith on the rock. May be our faith as firm as a rock.)

 

내가 사는 동네 뒷산에 영광스런 아침이 있었습니다. 핑크색의 구름이 아침 노을의 하늘에 솜사탕처럼 하늘에 가득했습니다. 초록색의 파도가 까만 바위 위에 거품을 내며 부서지곤 했습니다. 가늘한 다리에 파도가 휘감기는 갈매기는 외롭게 서있었고 파도가 밀려 들어와도 아랑곳하지 않고 거의 파도를 따라가곤 하는 모습이었습니다. 갑자기 새 한 마리가 한 바위 위에 깡총 깡총 뛰었습니다. 그 새는 그곳에 밀려 들어오는 밀물에도 무감각하고 무감동으로 쳐다보고만 있었습니다.

우리가 사는 인생의 파도는 현실적이지만 고로 우리의 반석이 된다고도 생각합니다. 마가복음 4:35을 통해 사도들이 배를 타고 예수님과 여행을 하고 있음을 보게 됩니다. 그들을 위협하는 폭풍우가 몰아쳤습니다. 예수님은 주무시고 계셨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예수님을 깨웠고 주님은 그들을 구하셨습니다. 우리는 여기서 3가지의 교훈을 배울 수 있습니다
.

첫째.

파도는 정상적인 인생의 한 부분이 된다는 것을 깨닫게 하소서. 어떤 파도는 조용합니다. 어떤 파도는 인도양과 태평양의 쓰나미처럼 치명적이기도 합니다. 하나님은 우리를 파도로부터 지켜주지 않을 것입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은 파도가 좋은 의미이던 나쁜 의미이던 간에 그와 같은 파도를 통해서 우리 안에서 하나님께 영광 돌리기를 원하시기 때문입니다.

어떤 시험과 고난과 고통은 파도처럼 오는데, 잇따라서 몰려 올 수 있으며, 우리를 삼킬 것처럼 위협을 주기도 합니다. 바로 그 파도가 우리의 건강 안에 있던지, 아니면 우리의 가족 안에, 우리가 종사하는 일 속에, 아니면 우리가 섬기는 교회 안에, 또는 우리가 맺고 있는 하나님과의 관계 안에 있다 하더라도, 파도는 우리가 타고 있는 배를 무섭게 세차게 몰아칠 수 있으며, 우리를 지치게 만들고 맙니다. 우리는 두려움으로 가득하고 신실하지 못하게 될 수 있습니다
.

둘째.

예수님은 바로 그곳에 계심을 깨닫게 하소서. 파도가 몰아쳤을 때, 사도들은 당황했습니다. 맞습니다. 예수님께서 주무시고 계셨지만 먼 곳에 계시지 않았습니다. 사도행전 17:27 말씀이 우리를 상기시켜 주고 있습니다. 하나님이 멀리 있는 것처럼 보인다면 우리는 책망 받는 것이 마땅할 줄 압니다. 시편 121:4 말씀에 보면, 이스라엘의 하나님은 절대로 침묵하시거나 주무시지 않습니다.

셋째.

우리는 하나님께 반드시 말씀을 드려야 살 수 있음을 알게 하소서. 하나님이 멀리 있는 것처럼 보인다면, 예수님께서 죽기 바로 전날 밤 사도들에게 지시했던 것처럼, 우리는 꼭 일어나서 기도해야 함을 알게 하소서. 부지런히 성경을 공부하고, 열정적인 기도를 해야 하고, 때때로 금식을 하게 될 때만이 진정으로 우리가 하나님께 더 가까이 갈 수 있게 허락해 주시는 것을 깨닫게 하소서. 하나님은 우리에게, 심지어 파도가 몰아 치는 동안이라도, 실제적이십니다. 하나님은 평안을 가져다 주시며 폭풍우를 잠잠하게 하시는 분이심을 알게 하소서.

고로, 우리는 반석 위에 홀로 외로이 서있는 갈매기를 기억할 필요가 있습니다. 우리는 마가복음 4장에서 배우는 이 3가지 교훈들을 우리의 마음 속으로 신실하게 새겨야만 됨을 알게 하소서. 하나님과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우리가 조용한 파도를 즐길 수 있도록 도와 주시며 우리의 인생의 큰 파도들을 잠잠하게 해주심을 알게 하소서. 인생의 파도는 현실적이고 실제적인 것입니다. 고로 그것은 우리의 반석이 됩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신약시대에 살고 있는 주님의 사도들인 우리들을 우리가 주님만을 따르기로 하기만 하면, 우리의 영적인 여행의 완성으로 꼭 인도해 주실 것임을 믿고 깨닫게 하소서
.

주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수채화아티스트/기도에세이스트/칼럼니스트 제임스로부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우리가 반석 위에 서있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1.23 2020
463 우리가 믿는 부활은 없다 / 이제민 신부 나누리 2013.05.20 981
462 우리가 매일 하나님께 감사를 드리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2.05.21 1381
461 우리가 매일 사랑하며 사는 세상이었으면 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1.10.26 1464
460 우리가 동행할 때 하늘에서 주신 기쁨이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3.08.21 794
459 우리가 더 많이 부서지게 하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1.10.09 1387
458 우리가 달려가야 할 길 / 정연복 나누리 2013.08.17 833
457 우리가 다시 맞은 새해를 신성하게 맞이하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12.31 1203
456 우리가 다른 한인친구들을 먼저 놓고 기도하게 하옵소서. Let Us Pray To Put Other Korean Christian Friends First : 제임스앤제임스 2016.02.12 96
455 우리가 고난의 주님을 바라 보며 기도하게 하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4.04.17 815
454 우리가 겸허한 아버지들이 되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6.18 833
453 우리가 겸손할 수 있게 도와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2.24 1029
452 우리가 가장 깊은 감사의 기도를 드리게 하옵소서. Let Us Pray A Prayer of Our Deepest Thanks. 제임스앤제임스 2015.09.18 128
451 우리 한인의 상한 가정과 질병을 예수님 십자가를 통해 치유 받으시길 기도합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10.16 9450
450 우리 한인을 위한 나의 기도를 들어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8.17 846
449 우리 한인들이여. 우리가 힘을 내고 살아 갈 것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9.25 106
448 우리 한인들이 축복된 날을 갖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8.13 749
447 우리 한인들이 시험을 통한 많은 고생을 참아내게 하여 주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08.25 963
446 우리 한인들의 아름다운 삶을 위해 기도하게 하여 주옵소서. 제임스앤제임스 2013.10.19 989
445 우리 한인들은 믿음으로 세상을 이겨낼 수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2.02.20 1219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37 Next
/ 37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