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페르샤적 껍데기와 헬라적 탈은 무신론적 신앙
                                                                                  
                                                                              홍정수 LA
한아름교회 목사 / 전 감신대 교수


얼마 전에 한국 교회들의 장례식 예문집을 들춰보았다.  아니나 다를까, 그것들은 이교도들의 장례식 예문과 다를 바 없었다.

세계적인 칼빈주의 신학자 칼 바르트는 우리가 만일 생물학적 죽음의 극복과 육체의 부활을 믿는다면, "그것은 이방인들이 구하는 것"({교의학 개요})이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따라서 바르트식으로 말하면, 한국 교회의 장례식 예문들 속에 나타나 있는 부활 신앙은 "이교도들"의 어리석은 욕망에 불과하다.

왜냐하면 그 예문집들은 하나같이 영혼불멸과 육체의 부활을 동시에 믿고 있기 때문이다.
즉 사람이 죽으면 그의 영혼이 '낙원'이나 '천국'에 들어감으로써 하나님과 더 친밀한 교제를 누린다.

이것은 바로 헬라적 신앙이다.
부활 없이도 인간의 영혼은 하나님과의 친밀한 교제라고 하는 구원의 종점에 이르게 되기 때문이다.

그러면서도 무엇이 모자라는지 하나님과 함께 있던 영혼은 공중이나 지상으로 되돌아와 낡은 옷과 같은 '육체'를 덧입게 되는, 소위 '부활'을 또한 믿는다.
 
이 두 신앙은 엄연히 서로 다른 두 체계의 신앙인데, 우리들은 아무렇지도 않게 이 둘을 동시적으로 고백하고 있다.

인간이 죽어 그 영혼이 하나님과 보다 깊은 관계를 누리게 된다면, 그것으로서 기독교적 구원은 완성된 것이다.
하나님과의 교제, 인간의 편에서 말하면, 임마누엘- 그것 외에 그 무엇이 더 있어야 인간의 구원이 완성된다고 믿는 것은 결코 용납할 수 없는 불신앙이다.

마치 선물을 들고 오는 아빠보다는 선물이 더 좋은 철부지 어린아이와도 같은 신앙이라고나 할까. 이들은 하나님이 아니라 '나의' 불로장생을 더 바라는 것이다.

바르트는 이런 신앙을 가리켜 이교도적이라고 했지만,
필자는 이런 신앙이야말로 무신론적 신앙이라고 말하고 싶다.
즉 한국 교회는 부활에 관한 한 무신론자들이다.

이같은 무신론적, 이교적 부활 신앙은 한국 교회만의 혼란은 물론 아니다.

가톨릭 신학자 발터 카스퍼는 이렇게 말하고 있다:
"전통적인 신학에서는 부활 증언에 대한 해석학적 토론(의미 규정)이 별로 진지하게 다루어지지 않았다. 사람들은 주로 신앙의 증언을 단순하게 반복해서 전해 주는 것으로 만족하였다".

즉 기독교는 '그냥' 믿고 전해 주었을 뿐, 부활의 메시지를 알아들으려는 진지한 노력을 기울이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러한 신학적 태만은 교회의 설교자들과 일반 신도들로 하여금 부활의 메시지를 제멋대로 상상하게 만들었다.

이 얼마나 수치스러운 일인가! 무엇인지도 제대로 모르는 채, 우리는 부활의 메세지가 기독교 신앙의 핵심이라 믿어왔다. 용감하게도.... 

최근의 신학적 연구에 의하면, 기독교가 이렇게 큰 혼란에 빠져 있었던 사실의 배경에는 성서의 언어 세계에 대한 무지가 깃들어 있다.

성서의 언어 세계는 헬라 문화의 언어와 다를 뿐 아니라, 17세기 이후의 지구인들을 지배해 왔던 과학적 사고 방식(모더니즘)과도 현저히 다르다.
이러한 반성을 신학의 초점으로 삼고 있는 신학을 소위 '포스트모던 신학'이라고 한다.
 
포스트모던 신학의 지적을 충분히 받아들인다면, 오히려 우리는 성서의 언어 세계가 뜻밖에도 한국인의 일상적 언어 세계와 매우 유사한 점을 발견하게 된다.

예수의 언어 세계의 골격이 유태민족사일 것은 거의 의심의 여지가 없을 것이다.
아무리 페르샤 문화와 헬라 문화에 의하여 오염된 세계에 살았다고 할지라도 그는 여전히 유태인이었다.
아니 그는 그 민족을 의식하며 살았고, 또한 목회했다.

따라서 우리가 성서를 읽을 때, 페르샤적 껍데기와 헬라적 탈을 예수와 그 제자들의 진정한 메시지로 혼동하는 일을 피하도록 유의해야 한다.

  1. 꾸미지 않는 아름다운 사람이 되게 하소서.

  2. 우리가 믿는 부활은 없다 / 이제민 신부

  3. No Image 22May
    by 제임스앤제임스
    2013/05/22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2087 

    주님이신 예수님은 위대한 치유자이십니다.

  4. No Image 22May
    by 나누리
    2013/05/22 by 나누리
    Views 3086 

    십자가의 길을 피하고자 번민하시는 겟세마네 동산의 예수님 / 산들바람

  5. No Image 22May
    by 나누리
    2013/05/22 by 나누리
    Views 1077 

    복음서에 나타난 다양한 예수님상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 / 산들바람

  6. No Image 22May
    by 나누리
    2013/05/22 by 나누리
    Views 977 

    십자가의 의미는 우리 죄에 대한 대속과 구원인가 ? / 산들바람

  7. 나를 위해 매일 하나님께 기도하는 나의 큰 사랑이여.

  8. 오늘도 한인의 삶이 행복했으면 하고 기도합니다.

  9. No Image 24May
    by 나누리
    2013/05/24 by 나누리
    Views 979 

    이 세상의 제국과 하나님의 제국 / 김준우 교수

  10. No Image 03Jun
    by 제임스앤제임스
    2013/06/03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121 

    오클랜드 세상에서 희망의 등불을 켜들고 살아가게 하여주소서.

  11. No Image 04Jun
    by 나누리
    2013/06/04 by 나누리
    Views 1774 

    삶을 중심으로 다시 생각해보는 기독교 사영리(四靈理) / 한인철 교수

  12. No Image 07Jun
    by 나누리
    2013/06/07 by 나누리
    Views 940 

    동작동 기독교와 망월동 기독교 / 홍정수 교수

  13. No Image 10Jun
    by 제임스앤제임스
    2013/06/10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1077 

    우리의 말과 행동이 중요하고 신중하게 함을 깨닫게 하소서.

  14. No Image 11Jun
    by 나누리
    2013/06/11 by 나누리
    Views 1005 

    예수를 믿되 예수처럼 살지 않으려는 기독교인 / 한인철 교수

  15. No Image 12Jun
    by 나누리
    2013/06/12 by 나누리
    Views 916 

    ' 교회의 예수 ' 와 ' 역사적 예수 ' 의 접목 / 김준우 교수

  16. No Image 12Jun
    by 제임스앤제임스
    2013/06/12 by 제임스앤제임스
    Views 815 

    서로가 힘든 삶을 도우며 살게 하여 주소서.

  17. No Image 12Jun
    by 나누리
    2013/06/12 by 나누리
    Views 995 

    페르샤적 껍데기와 헬라적 탈은 무신론적 신앙 / 홍정수 교수

  18. No Image 12Jun
    by 나누리
    2013/06/12 by 나누리
    Views 960 

    '삶’ 이라는 이데아, ‘성경’ 이라는 우상 / 차정식 교수

  19. No Image 13Jun
    by 나누리
    2013/06/13 by 나누리
    Views 954 

    정신분열증 신자들과 유배당한 신자들 / 김준우 교수

  20. 젊은 신앙의 열정으로 오늘을 살게 하여 주옵소서.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37 Next
/ 37

X